"꼭 다시 돌아올 것"…'무도' 유재석의 뭉클한 다짐 [종합]

기사입력 2018.04.22 9:4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매주 토요일 오후를 웃음과 감동으로 채웠던 '국민 예능' MBC '무한도전'이 스페셜 코멘터리를 끝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그러나 핵심 멤버 유재석의 돌아오겠다는 다짐과 약속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21일 방송된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에서는 스페셜 코멘터리 3편의 내용이 공개됐다. '못친소'를 시작으로 무한상사의 탄생 비화, 박명수의 활약이 돋보였던 진짜 사나이 특집, 토토가3-H.O.T.까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인기를 얻은 특집을 돌아봤다. 



'무한도전'은 3월 31일 13년의 역사를 마쳤지만, 떠나보내기 힘들어 하는 시청자들과 멤버들을 위해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 마무리는 멤버들이 시청자들에게 전하는 마지막 소감과 다짐, 약속으로 채웠다. 



양세형은 "귀엽게 봐주셔서 열심히 할 수 있었다"며 "'무한도전'에서 배운 것들을 잘 활용해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무한도전'과 가장 짧은 추억을 쌓은 조세호는 "만약 시간이 지나 결혼을 하고 우리 아이들이 '아빠는 예전에 뭐했어?'라고 물어보면 '아빠는 무한도전 했었고 멤버였다'는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하는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이 없었으면 무도는 존재의 이유가 없다. 마지막 순간이 실감이 나지 않는데, 어떻게 이야기할지 모르겠지만 너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준하는 "어떤 모습으로 인사드릴지 모르겠지만, 죽을 때까지 잊지 않겠다. 감사하고 고맙다. 실감이 안 난다"고 아쉬워했다. 



박명수는 "프로그램이 끝나고 보니 잘못했던 것들이 기억이 확 난다. 제가 지나가면 박수 좀 보내달라. 고생했다고, 감사하다"라며 끝까지 위트를 잊지 않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일단 개인적으로도 많이 아쉬운 부분이 크다. 그동안 너무 감사했고 무도는 꼭 다시 돌아오도록 하겠다.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는 약속으로 작별의 아쉬움이 큰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MBC '무한도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