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189cm 한현민 “라면 먹고 키 컸어요”

기사입력 2018.05.23 11:2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모델 한현민이 남다른 ‘라면 사랑’을 전했다. 



한현민은 분식 특집으로 꾸며진 23일 tvN ‘수요미식회’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현민은 분식집을 찾으면 꼭 ‘코스요리’를 즐기곤 한다며 “일단 어묵 세 개로 배를 채운다. 그 다음에 라면과 믹스 주먹밥을 먹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 조합이 거의 설렁탕과 깍두기의 조합이다. 그렇게 많이 먹는다”라는 것이 한현민의 설명. 



한현민이 가장 선호하는 분식메뉴는 바로 라면으로 이에 MC들은 “라면 먹고 키가 그렇게 큰 건가”라며 놀라워했다. 한현민의 키는 189cm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연예 '인비저블맨', 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BTS는 차트 정복 -ing[오늘의 1위] [TV리포트=석재현 기자] 영화 '인비저블맨'이 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음원차트에선 방탄소년단의 독주가 이어졌다.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인비저블맨'은 지난 28일 관객 2만 3820명을 모으며 정상을 지켰다. 누적 관객수는 7만 37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6일에 개봉한 '인비저블맨'은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여파로 관객 수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에도, 2일차보다 관객 수가 4111명이 증가해 눈길을 끈다.2위는 '1917'이 기록했다. 지난 28일 1만 6749명의 관객을 기록했으며, 누적 관객수는 37만 3301명이다. 다음으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직한 후보', '작은 아씨들' 등 순이었다. 음원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일주일 내내 장악하고 있다. 29일 오전 7시 멜론차트 기준으로 지난 22일 발매된 방탄소년단이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이 1위부터 14위까지 차지했다. 이 가운데 정규 4집 타이틀곡 'ON'이 1위에, '00:00 (Zero O’Clock)'가 2위, '친구'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15위에는 지난해 4월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PERSONA'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영화 '인비저블맨' 포스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연예 ‘금금밤’ 이승기가 몸소 느낀 초심의 힘... 성공적인 만두공장 체험기[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승기가 ‘만두 마스터’로 거듭났다. 성공적인 체험에 자신감도 솟았다.28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체험 삶의 공장’에서 이승기는 양주 채소공장과 파주 만두공장을 찾아 구슬땀을 흘렸다.채소공장 양파부서에 배치된 이승기가 공장에 들어선 순간부터 ‘매운 맛’의 습격을 받았다. 이승기는 “벌써 눈이 맵다”고 토로하면서도 막힘없이 양파 껍질 제거 업무를 해냈다.이에 나영석PD는 “양파가 너무 작아진 거 아닌가? 껍질을 너무 벗긴 것 같다”라 지적했고, 이승기는 “어떤 식감의 양파가 입에 들어오면 좋을지 그림을 그리면서 깎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껍질 제거 작업을 마친 후엔 선별 작업을 위해 이동했다. 다진 양파에서 심지 등 이물질을 골라내는 작업.앞서 벌교 꼬막 선별 작업으로 자신감을 키운 이승기는 “내가 이런 건 또 기가 막히게 잘한다”며 거드름을 피웠다.“대충하는 거 아닌가?”란 나PD의 지적엔 “오만하게 일하다 된통 당한 적이 있다”며 곧장 자세를 바로 했다.이어 이승기는 75년 역사의 파주 만두 공장을 찾았다. 이승기는 “만두에 대한 나의 애정은 남다르다. 내 피는 만두피다. 오늘은 고기만두의 기분이다”라며 남다른 만두 사랑을 전했다.위생복 착용 등철 철저한 준비 과정을 거친 뒤에야 공장에 입성한 이승기는 속 재료 배합 전 2차선별 작업을 해냈다. 이승기는 “집에서 해먹는 것보다 더 깔끔하다. 집에서 만두 빚는데 누가 부추 심지까지 제거하겠나?”라며 놀라워했다.이어진 손 만두 빚기 작업. 소독 후 투입된 이승기는 만두 모양을 내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흐름을 놓쳐 컨베이어 레일을 따라가며 만두를 빚는 이승기의 모습이 나PD는 웃음을 터뜨렸다.나PD는 “옆에서 보는데 편하게 만두를 빚는 직원들과 달리 이승기만 어깨가 굽어 있다”고 거듭 폭소했다. 이승기는 “너무 긴장했다. 예쁘게 만들고 싶어서”라 털어놨다.그러나 이도 잠시. 곧 노하우를 터득한 이승기는 빠른 손길로 완벽한 모양새의 만두를 빚어냈다. “내가 대표님보다 잘한다”며 어깨도 으쓱했다.모처럼 성공적인 작업의 완성. 참회의 시간에서 이승기는 “오늘은 다시 초심으로, 겸손한 마음으로 했다. 내가 볼 때 채소공장에서도 문제가 없었고 만두 공장에서도 문제가 없었다. 나도 마음을 편하게 가지면 잘한다”고 자화자찬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금요일 금요일 밤에-체험 삶의 공장’ 방송화면 캡처
연예 '나혼자' 이장우X기안84, 브로맨스 캠핑...택사자 김형준의 일상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기안84와 이장우. 왠지 모르게 데칼코마니처럼 닮은 두 남자가 오토바이를 타고 캠핑 여행을 떠났다. 태사자 김형준은 택사자(택배기사+태사자)로서 만족스러운 일상을 보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이장우가 캠핑 여행을 떠나는 모습과 김형준이 택배기사로 알찬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양치도 제대로 하지 않던 이장우는 웬일로 운동을 하고, 샤워를 한 뒤 캠핑 음식 재료를 챙겨서 집을 나섰다. 그는 오토바이 바구니에 프라이팬까지 담아 '프라이팬 라이딩'을 했다. 상암에서 과천까지 오토바이를 타고서 이동했고, 목적지엔 기안84가 있었다.두 사람은 기안84의 라이딩 제안으로 브로맨스 여행을 떠났다. 오토바이 여행은 콧물이 흐를 정도로 추웠지만, 이들에겐 추억이 됐다. 카페에서 잠시 커피로 몸을 녹인 이들이 향한 곳은 스키장. 커플 스키복을 빌려 입은 이장우와 기안84는 리프트에서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들의 대화는 오묘했고, 무지개 회원들은 "연인끼리 하는 대화 같다"면서 수시로 놀렸다. 기안84는 예상치 못한 반응에 민망한 듯 괜히 이장우에게 언성을 높여 폭소를 자아냈다. '가루 요리사' 이장우의 괴식을 보며 동질감을 느껴온 기안84. 그를 위해 이장우가 요리를 시작했다. 이장우가 만든 고기 요리의 비주얼은 그럴 듯했다. 그러나 맛은 묘했던 모양. 기안84는 고기 한 점을 맛본 뒤 "배부르다"라고 소감을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이장우는 짜장 라면으로 만회에 나섰다. 기안84는 짜장 라면 맛에 만족한 듯 웃었다. 그런 기안84를 보며 이장우는 안심했다. 기안84는 인터뷰에서 "장우 때문이 아니고 대기업에서 만든 수프 때문이었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장우는 기안84에게 창작 작업을 제안했다. 기안84는 귀를 쫑긋 세우며 10년 안에 '기생충' 같은 작품을 만들겠노라 다짐했다. 이장우와 기안84의 모습을 보며 박나래는 기대보다 "끝이 부디 창대했으면 좋겠다. 창피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우려를 드러냈다. 이장우 기안84의 캠핑 이야기에 이어 이시언을 두근거리게 하는 남자가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태사자 김형준이었다. 김형준의 등장에 이시언은 행복감을 드러냈다. 그는 본가에서 태사자 1집 테이프까지 가지고 왔다며 사인을 부탁했다. 15년째 자취 중이라는 김형준의 하루는 아침이 아닌 저녁 10시가 넘어 늦은 시각부터 공개됐다. 김형준의 집은 보증금 1000만 원에 월세 70만 원으로, 혼자 살기에 아담한 사이즈였다. 태사자 활동이 끝나고 반지하와 친구 집, 아는 동생 집 등을 전전하다 이 집으로 이사온 지 2달째라는 김형준의 말에 기안84는 질문을 던졌다. "태사자로 성공했는데 왜 금전적으로 힘들었는지?"라는 의문이었다. 김형준은 "당시 태사자 활동이 끝난 후 한 사람당 5000만 원도 못 가져갔다. 초반엔 투자한 비용을 회수했고, 그땐 약간 그러지 않았나 시스템이"라고 답했다. 김형준의 집엔 레알 마드리드 축구팀 상품으로 도배가 돼 있었다. 의자, 액자, 플래그, 수건, 쿠션, 머플러 등이 눈에 띄었다. 김형준은 새벽 배송 전 닭가슴살 소시지와 달걀 프라이를 익혔다. 요리 실력은 형편이 없었다. 밥도 보온이 된 지 97시간째였다. 김형준은 익숙한 듯 "그래서 일부러 현미를 먹습니다"라고 털털하게 넘겼다. 소박한 한끼를 완성한 그는 여행 영상을 보면서 식사를 했다. 그릇을 비운 후 사이폰 커피를 만들어 졸음을 깨운 김형준은 경차를 끌고 택배 아르바이트를 하러 집을 나섰다. 눈이 내리는 영하 3도의 추운 날씨. 그는 '탑골 노래'를 들으며 택배 일을 시작했다. '슈가맨3'로 소환된 이후 택배 일을 그만둘 줄 알았지만, 김형준은 "잡생각이 없어져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KBS에 제일 먼저 배송했다. 그러면서 "처음 택배 업무로 방송국에 갔을 때는 기분이 묘했다. 15년 전엔 가수로 KBS에 갔는데 말이다. 희비가 교차했다. 그러나 요즘은 택배하러도 가지만 촬영하러도 가니까 비는 없고 희만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열심히 배송 업무를 마친 김형준은 잠시 함박눈을 감상한 뒤 "택배 일을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돈도 벌고 살도 빠지고 정신적으로도 좋아지고"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일을 마치고 귀가한 그는 샤워 후 골뱅이와 갓김치 등을 넣은 비빔라면으로 야식을 먹었다. 차돌박이도 구워서 비빔라면으로 쌈을 싸먹는 김형준의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정말 먹고 싶다"며 입맛을 다셨다. 김형준은 식사 후 지뢰찾기 게임을 하며 시간을 보냈고, 졸리다면서도 자지 않고 마드리드 유니폼으로 환복하고, 머플러로 치장을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마드리드 팀의 경기가 있는 날이었던 것. 김형준은 경기 전 팬의 의식이라며 마드리드 응원가를 부르기 시작했다. 영상을 보던 김형준이 스튜디오에서 같은 노래를 부르자 듣다 못한 팬 이시언은 "그만!"을 외치며 "형준이 형 안 만나는 게 나았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드리드 팀의 경기는 패했고, 김형준은 팬 카페에서 경기에 대한 소감 등을 팬들과 공유하며 날을 지새웠다. 저녁 10시 무렵 시작해 오전 7시가 넘어서 끝난 김형준의 '올빼미 일상'이었다. 김형준은 "혼자 사는 삶. 너무 편하다.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일을 원했는데, 이뤘고, 원하면 어디론가 떠날 수 있어서 좋다"고 하루를 마무리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나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