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은 인형?"…박환희, 발레 180도 다리 찢기 퍼펙트

기사입력 2018.06.07 10:0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박환희가 인형 몸매를 과시했다.



박환희는 7일 인스타그램에 "만난지 3년차인데 쌤이 사진 찍어주시는거 두번째 본다. 으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박환희는 발레복을 갖춰입고 발레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 모습. 180도 다리 찢기를 안정적이게 소화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더욱이 인형 같이 마른 몸매와 청순한 미모가 돋보인다.



한편, 박환희는 KBS2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 서예나 역으로 출연 중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박환희 인스타그램

연예 ‘날 녹여주오’ 지창욱X윤세아, 20년 뛰어 넘은 애절 로맨스 이뤄질까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날 녹여주오’ 지창욱과 윤세아의 애절한 로맨스가 주목 받고 있다.지창욱과 윤세아는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20년 만에 냉동 상태에서 깨어난 마동찬 역과 그의 첫사랑 나하영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마동찬(지창욱 분)과 나하영(윤세아 분)은 20년 동안 멈췄던 사랑을 다시 시작하는 듯했지만, 서로의 마음이 엇갈려버렸다. 나하영이 1999년 김홍석(정해균 분)의 설득으로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대해 함구하고 그를 찾는 것을 포기한 사실이 밝혀진 것. 모든 사실을 알게 된 마동찬은 자신이 가장 죄책감을 가졌던 나하영에게 배신감을 느꼈다. 아련하고도 극적인 재회로 많은 이들의 멜로 감성을 자극했던 이들이었기에, 엇갈린 관계는 더욱 찡하게 다가왔다.게다가 마동찬에게 함께 냉동됐다 깨어난 고미란(원진아 분)의 존재는 또 다른 변수였다. 고미란이 예능국 인턴으로 채용되면서 마동찬은 자연스레 그와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또한, 냉동실험의 부작용인 저체온 문제로 인해 그의 신경은 온통 고미란의 몸 상태에 집중돼있었다.결국 나하영 역시 고미란의 존재를 의식하기 시작했다. 자신과 이야기할 때와는 전혀 다른 온도로 고미란과 투닥거리는 마동찬 때문에 마음이 복잡해졌다.그럼에도 나하영은 보도국에서 마동찬 외에 또 다른 냉동인간이 존재한다는 정보를 입수해 보도하려 하자 “세상의 특종 중엔 보도하면 안 되는 특종이란 게 있어”라며 이를 단칼에 막았다. 마동찬이 자신은 방송에 나와 냉동인간임을 고백해 모든 신상정보가 노출되어 어려움을 겪더라도, 또 다른 냉동인간인 고미란은 철저하게 보호하려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뿐만 아니라 나하영은 결심한 듯 마동찬의 앞에 20년 전 그가 선물했던 반지를 끼고 나타났다. “그때부터 다시 시작해 보는 거야. 우리 사랑이 덜 끝났잖아”라며 자신을 등진 마동찬을 붙잡은 나하영. 마음 아픈 직진을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켰다.가장 사랑하던 사람에게 배신당했다는 생각에 나하영을 똑바로 볼 수 없는 마동찬과 20년 동안 사랑하는 사람 없이 홀로 죄책감을 견뎌왔지만, 그런 그에게 외면당한 나하영. 이들의 마음 아프고 애절한 관계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또한 20년이라는 세월 동안 벌어진 이들의 심리 간극은 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날 녹여주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역시 안젤리나 졸리, 5년 만에 돌아온 ‘말레피센트2’ [어땠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디즈니 역사상 가장 사악한 마녀, 아니 가장 매혹적인 빌런 ‘말레피센트’가 5년 만에 돌아온다. “우리는 모두 선한가? 혹은 모두 악한가?”하는 질문을 던진 그는 다시 한 번 수많은 관객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지난 4일, 영화 ‘말레피센트2’가 언론 시사회를 열고 첫 선을 보였다. ‘말레피센트2’는 동화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현대적으로 각색한 영화 ‘말레피센트’(2014)의 속편으로, 강력한 어둠의 요정이자 무어스 숲의 수호자 말레피센트(안젤리나 졸리 분)가 딸처럼 돌봐온 오로라(엘르 패닝 분)의 결혼을 위해 향한 인간 왕국에서 잉그리스 왕비(미셀 파이퍼 분)와 대립하고, 요정과 인간 연합이 깨지면서 벌어지는 전쟁을 그린다.5년 만에 펼쳐진 ‘말레피센트2’에는 여전히 아름다운 무어스 숲, 전편보다 더욱 탄탄해진 이야기 구조, 오로라 공주의 성장, 말레피센트와 오로라 공주의 관계 변화까지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성했다.# ‘말레피센트’로 돌아온 안젤리나 졸리, 어땠어?안젤리나 졸리는 그가 아니고서는 ‘말레피센트’를 떠올릴 수 없을 만큼, 다시 한 번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다. ‘말레피센트’의 시그니처인 검고 커다란 날개와 뿔, 더욱 두드러진 광대와 붉은 입술, 여기에 한껏 날카로워진 송곳니까지. 강렬한 이미지에 자신만의 개성을 투영해 입체적인 캐릭터로 완성시켰다.5년 전, 상처 많았던 말라피센트는 이제 오로라와 한 가족이 됐다. 때문에 오로라를 위해 신뢰하지 않는 인간을 위한 인사말을 준비하고, 어색한 미소도 연습한다. 시간이 흐른 만큼 달라진 말라피센트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디즈니의 가장 사악한 마녀’라는 캐릭터 소개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계기를 제공한다.# 요아킴 뢰닝 연출, 무엇이 달라졌나?로버트 스트롬버그가 연출을 맡았던 전편과 달리 ‘말레피센트2’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를 연출한 요아킴 뢰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로라 공주가 성장한 만큼 시간이 흐른 무어스 숲의 변화, 새로운 세력인 다크페이의 공간 등 새로운 판타지 세상이 등장, 보는 재미를 더한다.또한 요정과 인간의 대표가 될 말레피센트와 잉그리스 왕비의 신경전도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한다. 강력한 마법을 보여주는 말레피센트와 달리 기품과 우아함으로 치장한 잉그리드 왕비의 180도 다른 캐릭터의 충돌이 펼쳐지는 것. 여기에 성장한 오로라와 말레피센트의 갈등까지 더해져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가 이어진다.# ‘말레피센트’ 두 번째 이야기, 전편을 안 봤어도 볼 수 있을까?순서는 상관없다.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알고 있다면, 아니 어떤 사전 지식이 없이 ‘말레피센트2’를 봐도 무방하다. 다만 말레피센트와 무어스의 여왕으로 성장한 오로라의 세밀한 관계 변화가 주는 재미를 알지 못해, 결국 속편을 보고 전편을 찾아보게 될 수도 있다.또한 ‘흰색은 천사, 검은색은 악마’라는 가벼운 생각으로, 비주얼만으로 속단하면 재미없는 영화가 되고 말 것이라는 귀띔을 하고 싶다. 앞서 안젤리나 졸리가 던진 질문을 끝까지 잊지 말아야 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연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티저 포스터 공개 “세상이 호구를 두려워하기 시작”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독특한 티저 포스터가 공개된 가운데, 각종 연장들부터 소지품까지 열에 맞춰 놓여있는 증거품들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16일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티저 포스터를 선 공개하면서 “늘 당하고만 살던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자신이 싸이코패스라 착각하기 시작하며 세상을 다르게 바라보고 변해가는 과정과 급변한 육동식을 두려워하기 시작한 주변 인물들의 모습이 웃음 긴장 카타르시스 등을 동시에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증거품의 주인이 싸이코패스임을 드러내는 증거품들과 함께 개껌, 고깃집 앞치마 등 호구의 소지품으로 보이는 물건들이 혼재돼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세상이 호구를 두려워하기 시작했다’는 의미심장한 문구가 육동식의 소지품임을 암시한다. 게다가 그가 어떤 사연으로 상반된 물품들을 소지하게 된 것인지 관심을 높인다.이와 함께 우비 장갑 장화 등 정체를 은폐하기 위해 사용한 물품들과 총 톱 도끼 망치 칼 등 각종 연장들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에 극중 벌어질 사건들에 대한 궁금증과 서늘한 긴장감이 수직 상승된다. 무엇보다 ‘결정적 증거’로 하이라이트 표시가 된 빨간색 다이어리가 포착돼, 극중 다이어리의 역할과 그 안에 담긴 내용에도 궁금증이 고조된다.‘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