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1988년 형사로 보여줄 것

기사입력 2018.06.09 1: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박성웅이 ‘라이프 온 마스’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 갱신에 나선다.



OCN ‘라이프 온 마스’(이대일 극본, 이정효 연출)는 9일 오후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박성웅은 극 중 1988년 강력계 계장이자 주먹구구식 육감 수사의 달인 강동철 역을 맡았다. 괄괄한 성격 탓에 언제나 사건, 사고가 끊이질 않는 문제적 형사지만, 멧돼지가 작두를 탄 듯 사건 해결 능력은 이상하리마치 뛰어나 ‘미친 멧돼지’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 극에서 박성웅은 갑자기 나타난 2018년 형사 윤태주(정경호)와 티격태격하면서도 은근 잘 맞는 궁합으로 사건을 하나 둘 해결해 나가며 과거와 미래를 잇는 중요한 단서가 될 예정이다.



앞서 ‘라이프 온 마스’ 제작발표회에서 박성웅은 “사실 원작을 보지는 않았다. 배우로서 창작이 업이기 때문에 원작을 보면 쫓아가지 않을까 싶었다. 감독님께도 ‘나는 원작을 안 보겠으니 내가 많이 엇나가면 잡아 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감독님을 믿고 마음껏 놀았다”라며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영화 ‘신세계’ 대사를 ‘라이프 온 마스’에서 재해석해봤다. 감독님이 많이 좋아해 주셨다.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박성웅은 ‘라이프 온 마스’를 위해 무려 10kg을 증량하며 일찌감치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1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해 톱스타에서 형사로 변신, 무작정 밀어붙이는 유쾌하면서도 코믹한 수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라이프 온 마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