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 김희애 "사랑,연기,인생…올인하면 위험해"[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06.16 11:2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희애가 자신만의 인생관을 밝혔다.



영화 '허스토리'(민규동 감독, 수필름 제작)의 김희애가 최근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간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위안부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당시 일본 열도를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 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다.



김희애는 6년간 관부 재판을 이끌어가는 당찬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을 맡았다. 부산의 여행사 사장인 문정숙은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할머니들과 6년간 법정 투쟁을 이끌어가는 인물. 



김희애는 김해숙, 예수정, 문숙, 이용녀 등 연기 경력 도합 200년의 연기신(神)들과 함께 스크린을 꽉 채웠다. 늘 누군가의 어머니로 작품의 주변에 머물렀던 이들이 각자의 히스토리를 갖고 열연을 펼치는 광경만으로도 감탄스럽다.





"다양한 연령대의 선생님들이 나오시잖아요.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일 같아요. 고(故) 김영애 선생님께서 아프셨을 때 하셨던 말이 생각나요. 연기는 원없이 했지만, 배우 한명 나오려면 몇 십년이 걸리기에 아깝다는 말씀을 하셨거든요. 그 말이 생각났어요. 김영애 선생님 같은 배우 한 분 나오려면 수십년이 걸리잖아요. 배우에게는 인간으로서의 고뇌와 숙성된 과정이 있거든요? 그것을 여러 선생님을 통해 동시에 만날 수 있다는 건 축복이죠."



김희애에게 문정숙처럼 모든 것을 내던진 경험이 있냐고 물었다. 그는 "올인하면 위험하다. 연기가, 사랑이 내 인생의 전부라고 생각하지 않으려는 편"이라고 답했다.



"배우로서의 삶이 전부라고 생각하면 위험해요. 자연인으로서, 배우로서 삶의 균형을 잘 잡아야 해요. '연기가 내 인생의 전부야'라는 생각은 건강하지 못한 것 같아요. 배우와 자연인으로서의 삶 모두를 가져야 건강한 삶이 유지될 수 있다고 봐요. 가령 남녀간의 사랑에 비유하자면 상대방에게 모든 것을 바치고 그 사람만 바라본다면, 그 사랑이 변하고 떠났을 때 얼마나 피폐해지나요. 내 삶이 건강하게 현실의 땅에 박혀 있어야 하죠."



한편 '허스토리'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내 아내의 모든 것'의 민규동 감독이 연출했다. 6월 27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허스토리' 스틸

연예 ‘공부가 머니?’ 홍지호♥이윤성 “미술전공 딸, 공부는 뒷전” 고민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홍지호 이윤성 부부가 미술을 전공 후 공부는 뒷전에 된 딸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21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선 홍지호 이윤성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부부의 딸 세빈 양은 예술중학교 입학을 앞둔 예비 중학생이다. 애교 만점의 착한 딸이지만 너무 일찍 진로를 결정한 점이 불만이라고.세빈 양은 미술 전공으로 이 때문에 교과 공부는 뒷전이 된 상황이다. 공부부터 해야 한다는 이윤성의 재촉에 세빈 양은 “난 미술이 전공이니까 미술을 잘하라고 했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이윤성은 “우리 땐 뭐 하나 잘하면 됐지만 지금은 전공분야가 있어도 교과과목을 병행해야 하지 않나. 그렇기에 공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토로했다.서울대 입학사정관은 “미대에서 학생을 선발할 때 학업성적이 좋은 학생을 뽑겠나. 실기 성적이 좋은 학생을 뽑겠나. 당연히 둘 다 잘하는 학생을 뽑는다. 결국 커트라인은 교과공부로 결정된다”고 설명했다.이윤성의 또 다른 고민은 세빈 양이 ‘느린 아이’라는 것이다. 이날 세빈 양에 대한 심리검사가 실시된 가운데 전문가는 “엄마 성향에는 계속 답답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세빈인 절대 느린 아이가 아니다”라 설명했다.그는 “아이에게 스스로 계획하고 일을 처리하게 하는 기회가 없었다. 시간적 여유가 생겼으니 느긋해질 수밖에 없다”며 세빈 양에게 자주적인 선택을 부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금금밤’ 토니안 母 “공부 잘하던 아들, 초3에 조기유학.. 어린애 보내고 마음 아파” [TV리포트=이혜미 기자] H.O.T. 토니안의 어머니 이옥진 여사가 아들의 조기유학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21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내 친구네 레시피’에선 토니안의 집을 찾은 홍진경의 모습이 공개됐다.‘내 친구네 레시피’의 게스트로 토니안이 함께한데 대해 홍진경은 “정말 영광이다. 이런 날이 온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그러면서도 “그간 ‘친구네 집’이란 콘셉트에 맞춰 진짜 친구들의 집을 찾았었는데 오늘 만나볼 친구가 토니라는 얘기를 듣고 정말 놀랐다. 난 토니를 TV로만 봤다. 같은 학교 선후배였다고 하는데 학교에서도 토니를 본 적이 없다”라 고백, 웃음을 자아냈다.이어 홍진경은 토니안과 함께 그의 어머니 이옥진 여사가 살고 있는 평창 한옥을 방문했다. 이옥진 여사는 빼어난 손맛으로 식당을 운영 중이다.토니안과 홍진경을 위한 따뜻한 집밥 한 상을 차린 이옥진 여사는 “토니 조기 유학 보내가 마음이 너무 아팠다. 어린 애를 혼자 보냈으니. 그때가 아들이 초등학교 3학년 때였다”고 털어놨다.당시로선 흔치 않은 조기유학을 택한데 대해선 “그때 88올림픽을 했다. ‘세계는 하나다’라는 말이 귀에 딱 들어오더라. 아들이 어리지만 공부를 잘했다. 학교에서 서울대를 갈 거라고 했다”고 밝혔다.이옥진 여사는 “아들이 미국에 가서 3년 만에 전교 1등을 한 애다. 옛날 영화를 보면 물 떠놓고 빌지 않나. 내가 그랬다. 우리 아들 잘 되게 해달라고”라 덧붙이며 애끓는 모정을 전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금요일 금요일 밤에-내 친구네 레시피’ 방송화면 캡처
연예 'TV사랑' 정호근, 딸·아들 잃고 무속인 삶→선배 이송 찾기 성공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정호근이 힘든 삶을 이겨내게 해준 은인 찾기에 성공했다. 21일 방송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배우이자 무속인 정호근이 출연했다. 이날 정호근은 연극에서 첫 주연을 시켜준 대학 선배 이송을 찾고자 했다. 정호근은 "20대의 나는 그야말로 독불장군이었다"며 "그 형은 언제나 나에게 '넌 될거다. 큰 배우가 될 거다'라고 힘을 줬다. 그게 그렇게 와 닿더라"라고 운을 뗐다. 그럼에도 정호근의 삶은 쉽지 않았다고. 정호근은 "먹고 살 길이 없어서 카페도 하고 레스토랑도 했다. 그런데 아는 사람이 오면 술을 다 퍼줘서 망했다. 그 레스토랑을 하면서 또 시련이 시작됐다. 첫 딸을 잃었다"고도 회상했다. 정호근은 "첫째 딸이 많이 아팠다"며 "언젠가는 미국으로 의사 선생님을 알아보러 갔는데, 딸이 기다리질 못하고 그냥 갔다. 딸이 4살때 일이다. 아직도 눈물이 난다"고 토로했다. 시련은 이게 다가 아니었다고. 정호근은 "첫 딸에 이어 막내 아들도 잃었다"며 "총 5남매가 있는데, 그 중 둘을 잃었다. 막내 아들은 쌍둥이었는데 날 때부터 아팠다. 결국 내 품에서 숨을 거뒀다"고 눈물을 쏟았다. 부부 사이도 쉽지만은 않았다. 정호근은 "아내가 첫째 딸을 잃고 자살 소동을 벌였다"며 "둘이 한참을 부둥켜 안고 울었다"고도 울먹였다. 그렇게 시간은 흘렀고, 정호근은 무속인의 삶까지 받아들이게 됐다. 정호근은 "처음에는 아내가 받아들이지를 못했다"며 "결국에는 가족들이 나를 받아들여줬다. 응원해줬고, 감동이었다"며 다시 한 번 펑펑 눈물을 흘렸다. 감동의 끝은 이송이었다. 제작진은 정호근을 위해 이송 찾기에 성공한 것. 이송은 청운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었다. 이송을 만난 정호근은 "눈물이 다 난다"며 반가워했고, 두 사람은 고기를 구워 먹으며 추억을 나눴다. 이송은 "그걸 하나 물어보고 싶었다. 왜 무속의 세계로 가게 됐냐"고 물었고, 정호근은 "집안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다. 세상에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다. 나는 그냥 엎드렸을 뿐이다"고 담담히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또 작품 하나 만들어야하지 않겠냐"고도 미래를 약속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