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독일인 예비신랑, 날 순하게 만들어주는 ♥" [단독인터뷰]

기사입력 2018.06.19 3:2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개그우먼 김혜선이 오늘(19일) 예비신랑을 최초로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예비신랑이 파란 눈의 외국인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김혜선은 19일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예비신랑은) 3살 연하의 독일인이다. 한 달 정도 휴가차 한국에 왔다. 정말 행복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혜선과 스테판 씨(예비신랑)는 김혜선이 독일로 유학을 떠나 있을 때 처음 만났다. 김혜선은 "(예비신랑은) 건축·조경 쪽 일을 한다. 애교가 엄청난 친구다. 신기할 정도로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저를 순하게 만들어 주는 사람이다"라고 소개했다. 



김혜선과 스테판 씨는 김혜선이 한국으로 돌아오기까지 독일에서 약 8개월 교제 기간을 가졌다. 김혜선은 "한국에 돌아와야 하나, 독일에 남아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며 "하지만 만나면 만날수록 (예비신랑이) 좋았다. 이 사람이라면 멀리서도 연애할 수 있겠다는 믿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마지막으로 만나 9개월 만에 예비신랑과 재회했다는 그녀는 "내가 한국으로 돌아올 때 (예비신랑도) 많이 울기도 했지만, 내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면서 기다리고 있겠다 했다. 그래서 한국으로 올 수 있었다"며 "매일 영상통화를 하면서도 믿음이 줄지 않았다"고 신기해했다. 



스테판 씨와 한국에서 보내는 기간, 결혼 준비에 돌입한다는 김혜선은 "한국에서도 하고, 독일에서도 해야 해서 준비할 게 많다"고 말했다. 스테판 씨는 결혼 후 아내의 나라인 한국에서 살 생각이다. 김혜선은 그런 예비신랑의 마음에 고마움을 드러내며 "쉬운 부분은 아닐 텐데, 적응하는 데까지 시간이 걸릴 것 같긴 하다"고 걱정을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2세 계획에 대해서는 열정을 표출했다. 김혜선은 "결혼하자마자 아기를 가질 생각이다"며 "동생이 아들딸 둘을 낳았는데, 보기 좋아 보여서 둘은 꼭 낳을 생각이다"며 힘주어 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김혜선)

연예 이병헌·강호동·유재석...코로나19 위기에 나선 ★들→선한 영향력ing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 위기 속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이 계속되고 있다. 거액의 기부금을 내거나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기부하는 스타들의 선행에 코로나19 위기로 불안감과 분노에 휩싸인 대중의 마음도 차츰 녹고 있다.이병헌을 비롯해 유재석, 강호동, 김혜수, 정우성, 공유, 수지, 혜리, 신민아, 김우빈, 박서준, 김고은 등 스타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혹은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노인 저소득층 가정 등에 써달라며 1억 원의 기부금을 냈다. 특히 공유는 본명인 공지철로 남몰래 기부하려다 알려져 화제를 모았고, 공개 연인인 신민아 김우빈 커플의 기부 소식은 훈훈함을 안겼다. 이영애와 장성규, 박보영, 주지훈, 김혜은, 차홍 등은 5000만 원을, 차은우는 3000만 원, 이시영, 윤세아, 선미, 김동완, 김소현 등은 1000만 원을 경북 대구 지역 등에 입금하며 힘을 보탰다. 아이콘 전 멤버인 비아이(B.I)는 마스크 10만 개를 몰래 기부했고, 티아라 출신 효민도 마스크 3000개를 기부했다. 조수빈 채널A 아나운서는 감염에 취약한 아이들을 위해 손소독제 6000개를 지원했다. '의리' 김보성도 마스크를 기부한 사실을 직접 알렸다. 직접적인 기부 외 재능을 기부한 스타들도 있다. 송가인은 신곡 음원 수익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고, 박해진은 코로나19 안전수칙 영상 출연료와 제작비를 전액 재능기부하기로 했다. 그런가 하면 손소독제 판매 논란으로 대중의 뭇매를 맞은 변정수는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인 분들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시라"라고 판매 의도를 밝혔다. 그는 굿네이버스 대구지사와 물품을 기부할 생각임을 알렸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소속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