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A씨 "조재현한테 화장실에서 성폭행" 추가 폭로자 등장

기사입력 2018.06.20 4:0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조재현의 미투 폭로가 또 다시 불거졌다. 16년 전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등장했다.



20일 SBS funE는 16년 전 방송사 화장실에서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재일교포 여배우 A씨(42)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01년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조재현을 처음 만났다. 당시에도 조재현은 두 아이를 둔 유부남인 상태였고, A씨는 사적으로 조재현을 만난 적이 없었다.



사건 발생은 2002년 5월쯤. A씨는 매체를 통해 "오후 2시쯤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대기실을 여러 명이 쓰고 있으니 밖에서 연기를 가르쳐준다고 했다. 고마운 마음에 따라갔는데 복도를 걷고 계단도 오르락내리락 한 거 같다. 당시 공사 중이었던 남자 화장실이 있었다. '여기서 연기 연습을 하자는 건가'라고 생각하던 찰나에 조재현 씨가 그 안에서 저를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공사 중이어서 사람이 없는 곳이었다. 조재현 씨가 '괜찮지?'하면서 손으로 몸을 꾹 눌렀다. '안 괜찮아요'라면서 빠져나오려고 했다. 소리를 질렀지만 조재현 씨가 제 입을 막았다. 기억나는 건 다 끝나고 나서 조재현 씨가 저에게 '좋았지?'라고 물었다. 어떻게 다시 대기실로 돌아왔는지도 모르겠다. 멍한 채로 대기실로 들어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조재현 측 법률 대리인은 A씨 측 주장에 대해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우아한 모녀’ 지수원, 최명길·김흥수 모자관계 확인 “말도 안 돼”[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훈과 지수원이 최명길의 정체와 마주했다.21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인철(이훈 분)과 은하(지수원 분)가 미연(최명길 분)의 정체를 알고 경악하는 장면이 그려졌다.이날 인철은 미연과 해준(김흥수 분) 모자에 대한 친자확인을 의뢰하고 “만약 친자 관계로 나온다면 상상도 하기 싫다”라 한탄했다.은하는 “우리가 차미연을 이길 수 있을까? 그 여자는 독을 품고 30년을 준비했을 텐데. 지금까지 벌인 짓만 봐도 끔찍하잖아”라며 우려했다.해준과의 친자관계가 밝혀질까 전전긍긍하는 인철에 은하는 “그건 입도 벙긋하지 마. 우리만 입 다물면”이라고 경고하면서도 곧장 미향을 떠올리며 절망했다.이에 인철이 물은 건 캐리의 집에 갔을 때 이상한 기척을 느끼지 못했느냐는 것. 은하는 그제야 휠체어 소리를 들었음을 떠올리곤 “방에서 휠체어 넘어지는 소리가 들린 것 같아!”라 답했다.은하는 또 “요양원에 드나들 때부터 의심해야 했어. 만에 하나 캐리한테 애가 바뀌었다고 얘기라도 하면 정말 끝이야. 캐리 집에 있다면 당장 데리고 나와야 돼”라며 몸을 떨었다.그 시각 윤경은 해준에 “캐리가 괘씸하긴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계약 깔끔하게 정리해야 뒤탈이 없어”라고 조언했다.이에 해준은 “엄마라도 물어봐주세요. 대체 왜 그런 건지”라 당부하나 윤경은 “깊이 생각하지 마. 생각할수록 머리만 더 아파”라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정말 캐리가 차미연이라면 복수를 위한 걸 텐데. 애들한테 불똥 튀기 전에 얘기를 들어봐야겠어”라며 미연을 만나려고 했다.은하와 인철은 유전자 검사를 통해 미연의 정체를 알고 경악했다. 특히나 은하는 “진짜 차미연이었어. 어떻게 이럴 수 있어. 말도 안 돼. 우릴 바보 등신으로 만들었어”라며 가슴을 쳤다.이 사실을 재명에게 알리는 은하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