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하연수, 김준면 떠나나? 정치인의 길 택했다[종합]

기사입력 2018.06.28 12:03 AM
‘리치맨’ 하연수, 김준면 떠나나? 정치인의 길 택했다[종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김준면과 하연수가 서로 다른 길을 걷게 됐다. 

27일 방송된 MBN ‘리치맨’에선 차관 보좌관의 길을 택하는 보라(하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주(오창석)가 자수 후 기소된 가운데 태라(김예원)는 미술관을 정리, 베니스 행을 계획했다. 

일방적이었던 짝사랑도 접었다. 유찬(김준면)을 앞에 두고 태라는 “내가 당신이 너무 갖고 싶었나봐. 운명이라고 믿으면 다 이뤄질 것 같았어”라고 쓰게 말했다. 

태라는 또 보라에게 안부를 전해 달라며 “나 보라 씨한테 상처 준 적 있어. 당신 내 거니까 건드리지 말라고 협박했거든. 미안하다고 전해줘”라고 덧붙였다. 

태주의 기소로 넥스트 인이 공중분해 직전에 몰린 상황에도 유찬은 보라의 조언에 따라 복귀를 택한 상황. 

유찬은 이 결정을 전하며 “넌 나하고 갈 거지?”라고 물으나 보라도 새 길을 찾은 뒤였다. 정 차관(최지나)의 보좌관으로 정치인생을 시작하려고 한 것. 

의아해하는 유찬에 보라는 “어떻게 될지는 몰라요. 부딪쳐 보는 거지. 대표님을 쭉 지켜보면서 저도 뭔가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도 뭔가를 열심히 해서 세상을 바꿔보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이는 둘 사이의 이별을 의미하는 바. 유찬은 “내가 잠시 착각을 했네. 난 내가 가면 당연히 너도 따라올 줄 알았는데”라며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보라가 진심을 숨기고 있음을 알고 거듭 착잡해 했다. 

이날 방송에선 보라 없이 홀로 넥스트 인의 대표로 복귀하는 유찬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