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정려원, 전 남편에 독설 “오빠가 사람이야?”

기사입력 2018.07.02 10:12 PM
‘기름진 멜로’ 정려원, 전 남편에 독설 “오빠가 사람이야?”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정려원이 전 남편에 독설을 퍼부었다. 

2일 방송된 SBS ‘기름진 멜로’에선 전 남편과 재회한 새우(정려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혼재판을 앞두고 새우의 전 남편이 귀국했다. 그는 새우를 앞에 두고 “부모님 못 이기고 너 혼자 두고 도망쳐서 미안해. 우리 부모님 못 이겨. 앞으로도”라고 여전히 뻔뻔하게 말했다. 

이에 새우는 “헤어질 때도 예의 매너가 있어야지. 어떻게 그딴 식으로 끝내. 손가락 부러졌어? 전화 한 통을 못해? 부모님 내세워서 얼굴 한 번 못보고 이혼도장 찍게 하고. 오빠가 사람이야?”라며 분노를 쏟아냈다. 

그러나 전 남편은 결혼은 현실이라며 “비슷한 사람끼리 살아야 된단 말이야. 부모님 뜻대로”라고 독설로 받아쳤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