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이태환, 기억 바로 잡고 혼란... 김혜옥 원망

기사입력 2018.07.11 10:22 PM
‘김비서’ 이태환, 기억 바로 잡고 혼란... 김혜옥 원망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왜곡된 기억으로 박민영과 박서준을 옥죄던 이태환이 마침내 진실과 만났다. 

11일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그럴까’에선 진실과의 조우에 괴로워하는 성연(이태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연은 스스로를 유괴사건의 피해자로 기억하고 있었던 상황. 그러나 이 사건의 당사자는 성연이 아닌 그 동생 영준(박서준)이었다. 

과거 어린 성연은 적막한 사건현장을 둘러보며 “정말 성현이가 여기 갇혀 있었던 거예요? 나 때문에?”라며 괴로워했다. 

나아가 이는 트라우마가 되어 성연의 기억을 왜곡하기에 이르렀다. 

이날 성연은 그 혼란과 분노를 최 여사(김혜옥)에게 풀었다. 성연은 “왜 이제 와서 모든 걸 털어놓으신 거예요? 왜 좀 더 빨리 말해주지 않으셨어요? 내 기억이 잘못된 거라고! 그동안 내가 얼마나 우스워보였겠어요!”라며 원망을 토해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