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유연석 만났다 “내 눈에 백정 아닌 백성”

기사입력 2018.07.15 9:5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진아 기자] 김태리가 돌아온 유연석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15일 방송된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고애신(김태리)이 구동매(유연석)와 만나는 모습이 방송됐다. 



구동매는 고애신에게 “오랜만에 뵙습니다. 애기씨 그간 무고하셨습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유모는 그가 백정이라고 언급했고 구동매는 “부모가 백정이었지요. 소인놈이 아니라”라고 발끈했다. 



그는 “저도 칼을 잡긴 하나 소돼지 말고 다른걸 벱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세상이 변했습니다. 애기씨. 조선바닥에서 제 눈치 안보는 어르신들이 없습니다. 애기씨눈엔 전 여태껏 천한 백정놈인가 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애신은 “내 눈에 자넨 백정이아니라 백성이야. 그러니 바로 알게. 내 눈빛이 어땠는지 모르겠으나 내가 자넬 그리 본 것은 백정이라서가 아니라 변절자여서니”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선 구동매와 고애신의 과거 첫만남이 펼쳐지며 눈길을 모았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 캡처 

연예 이병헌·강호동·유재석...코로나19 위기에 나선 ★들→선한 영향력ing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 위기 속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이 계속되고 있다. 거액의 기부금을 내거나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기부하는 스타들의 선행에 코로나19 위기로 불안감과 분노에 휩싸인 대중의 마음도 차츰 녹고 있다.이병헌을 비롯해 유재석, 강호동, 김혜수, 정우성, 공유, 수지, 혜리, 신민아, 김우빈, 박서준, 김고은 등 스타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혹은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노인 저소득층 가정 등에 써달라며 1억 원의 기부금을 냈다. 특히 공유는 본명인 공지철로 남몰래 기부하려다 알려져 화제를 모았고, 공개 연인인 신민아 김우빈 커플의 기부 소식은 훈훈함을 안겼다. 이영애와 장성규, 박보영, 주지훈, 김혜은, 차홍 등은 5000만 원을, 차은우는 3000만 원, 이시영, 윤세아, 선미, 김동완, 김소현 등은 1000만 원을 경북 대구 지역 등에 입금하며 힘을 보탰다. 아이콘 전 멤버인 비아이(B.I)는 마스크 10만 개를 몰래 기부했고, 티아라 출신 효민도 마스크 3000개를 기부했다. 조수빈 채널A 아나운서는 감염에 취약한 아이들을 위해 손소독제 6000개를 지원했다. '의리' 김보성도 마스크를 기부한 사실을 직접 알렸다. 직접적인 기부 외 재능을 기부한 스타들도 있다. 송가인은 신곡 음원 수익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고, 박해진은 코로나19 안전수칙 영상 출연료와 제작비를 전액 재능기부하기로 했다. 그런가 하면 손소독제 판매 논란으로 대중의 뭇매를 맞은 변정수는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인 분들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시라"라고 판매 의도를 밝혔다. 그는 굿네이버스 대구지사와 물품을 기부할 생각임을 알렸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소속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