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윤산하, ‘둥지탈출’로 ‘막내탈출’ 성공

기사입력 2018.07.17 8:3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아스트로 윤산하가 ‘막내탈출’에 성공했다. 



17일 tvN ‘둥지탈출’이 방송됐다. 



둥지여행을 위해 가장 먼저 공항에 도착한 아스트로 윤산하가 정은표의 아들 지웅 군과 만났다. 



통성명 후 나이확인. 산하 군은 지웅 군이 자신보다 3살 연하임을 알고 “말 편하게 할게”라고 살갑게 말했다. 



이에 스튜디오의 출연자들은 “산하 동생 생겼다”라며 웃었다. 그도 그럴 게 산하 군은 아스트로 팀내에서도 집에서도 막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연예 '나혼자산다' 이장우 "껌 없으면 아무것도 못해...키스신 때도 껌 씹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이장우가 "껌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한다"며 자신의 트라우마를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는 이장우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장우는 매일 아침 9시 기상해 외출을 준비했다. 이때 기안84는 "씻지 않으세요?"라고 질문했다. 이장우는 "혼자 사시잖아요. 이해하실 줄 알았다"라며 "어제 닦았다. 혼자 있으면 잘 씻는 편은 아니다"라고 민망해하며 답했다. 그러나 임수향이 "그래서 오빠가 껌을 씹어요"라고 해 이장우를 당황시켰다. 이장우는 벌떡 일어나 "무슨 소리야!"라고 소리쳤고, 임수향은 "아마 지금도 입안에 껌이 있을 거에요. 분명히"라고 자신했고, 이는 사실이었다. 씹던 껌을 공개한 것. 이장우는 "연기하면서 트라우마가 생겼다. 운동선수들이 긴장을 푸는 방법 중 하나인 껌 씹기를 선택했는데, 그게 습관이 됐다"며 "껌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한다. 키스신 할 때도 껌을 씹는다"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임수향은 "오빠 입엔 껌 주머니가 있다. 껌을 씹고 있는데도 발음이 좋다"라고 폭로했다. 이후로도 임수향의 폭로에 이장우는 "얘 좀 나가게 하면 안 돼요"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연예 ‘초콜릿’ 유태오, 윤계상·하지원 진심 뒤로 하고 세상 떠났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유태오가 끝내 세상을 떠났다. 남겨진 두 사람 하지원과 윤계상은 비통한 눈물을 흘렸다. 6일 방송된 JTBC ‘초콜릿’에선 투병 중인 민성(유태오 분)을 위해 차영(하지원 분)이 있는 그리스를 찾는 이강(윤계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강은 과거 민성과 교제했던 차영에 “민성이 말로는 다른 남자가 생긴 것 같다던데 진짭니까?”라고 물었다.나직이 고개를 끄덕이는 차영에 민성은 “마음 바꿀 수 없습니까? 민성이가 정말 차영 씨 좋아합니다”라 말하나 차영은 이를 거절했다.  이에 이강은 “민성일 좋아하긴 한 겁니까?”라며 거듭 물었고, 차영은 “민성 씬 저한테 과분한 사람이었어요. 저보다 훨씬 좋은 여자 만날 거예요”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민성을 사랑하긴 했느냐고 묻는 이강에 차영은 “지금 전 다른 사람을 좋아하고 있어요”라고 일축했다.  이어진 요리 콘테스트에서 한국인 심사위원으로 나선 이강은 차영의 요리에 혹평을 쏟아냈다. 이에 차영은 “나 이제 어디로 가. 내가 여기까지 어떻게 도망 쳤는데 나 이제 어디로 가”라고 한탄했다.  그럼에도 이강은 차영의 레스토랑을 방문, 만두전골을 주문했다. 차영이 일하는 레스토랑을 이탈리안 음식을 다루는 곳. 차영의 정중한 거절에도 이강은 비싼 와인을 주문, 억지로 전골을 만들게 했다.  그러나 민성에 대한 차영의 투정에 이강은 만두전골을 맛보지 않고 레스토랑을 떠났다. 민성은 현재 투병 중.  결국 차영은 그리스 생활을 접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차영은 곧장 현석(김원해 분)의 병원 식당에서 신세를 지려고 하나 주방엔 이미 선손님이 있었다. 바로 이강이었다.  앞서 이강은 동료 의사의 수술을 가로챘다는 이유로 수술 방 출입 금지 조치를 당한 바. 당장 수술해야 할 환자가 있다는 이강의 말에도 승훈(이재룡 분)은 “그건 이준 선생이 알아서 할 거야”라고 일축, 기어이 그를 쫓아냈다.  그러나 이준(장승조 분)이 담당하던 조 회장이 쓰러지면 승훈은 서둘러 이강을 호출했다. 조 회장을 책임지고 살려내라며 살려내면 징계를 풀어주겠다고 약속한 것.  이는 이강에게 책임을 전가해 병원에서 쫓아내려는 승훈의 검은 의도. 이를 뻔히 알고도 이강은 병원으로 돌아왔다.  이에 이준은 “혹시라도 수술 성공하면요? 그때 끝장날 사람이 저라는 거 생각 안 해보셨어요?”라며 승훈의 선택에 분노를 표했다.  이어 이준은 수술 방을 찾으나 이강은 그의 속내를 읽고 백업을 자처, 술을 마셨다고 거짓말을 한 그에게 수술을 맡겼다. “비겁하게 도망간 줄 알았는데 오해해서 죄송합니다”라며 넌지시 사과도 했다.  문제는 이준이 메스를 잡기 무섭게 조 회장의 상태가 악화됐다는 것. 결국 이강은 이준을 쫓아내고 수술을 진행, 조 회장을 살렸다.  그 시각 차영은 이강의 반죽에 제 손맛을 더해 만든 만두전골을 민성에게 대접했다. 그러나 차영이 만든 만두전골을 먹고 낚시터에서 이강을 기다리던 민성은 끝내 세상을 떠났다. 이 같은 민성의 소식에 차영도 이강도 큰 충격을 받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초콜릿’ 방송화면 캡처
연예 ‘월드클래스’ 웅기X경호X동건, 심사위원 TOP3등극... 데뷔확정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웅기와 경호 그리고 동건이 심사위원 점수 TOP3에 등극하며 TOO 데뷔조에 이름을 올렸다.  6일 방송된 Mnet ‘투 비 월드클래스’에선 TOO 데뷔 멤버가 공개됐다.  TOP3 공개에 이어 전문가 심사위원들의 선택을 받은 영광의 얼굴들이 공개됐다. 심사위원 점수 1위에 빛나는 연습생은 바로 웅기다.  웅기는 “계속 함께 있어준 멤버들 너무 고맙다. 제작진 여러분, 팬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 부끄럽지 않은 TOO가 되겠다. 좋은 모습으로 만나길 바란다”며 눈물의 소감을 밝혔다.  2위는 경호가 차지했다. 경호는 “광대가 다 떨린다. 진짜 아무 생각 안했다. 어떤 결과든 납득하겠다는 마음으로 왔다. 그런데 막상 되니까 정말 좋다. 진짜 감사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동건은 심사위원 점수 3위를 차지하며 TOO의 여섯 번째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지금까지 ‘월드클래스’를 사랑하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많은 걸 배웠다. 앞으로는 TOO로서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 더 열심히 하겠다. 사랑한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투 비 월드클래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