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떼창 예능 온다” tvN ‘300’, 휘성XUV 출연 확정…8月 첫방송

기사입력 2018.07.27 3:3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떼창으로 승부하는 목소리 전쟁이 시작된다. tvN이 하나의 목소리 전쟁 ‘300’을 새롭게 선보이는 것.



tvN 새 예능프로그램 ‘300’은 뮤지션과 그 뮤지션을 응원하는 300명이 한 팀이 되어 떼창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총 1억원의 상금을 두고 뮤지션과 300명의 팬으로 구성된 8팀의 불꽃 튀는 대결을 하는 것.



특히 쟁쟁한 라인업이 기대감을 더한다. 300여명의 팬과 함께 대결을 펼칠 뮤지션으로는 김연자, 아이콘, 휘성, UV가 출연을 확정 지었다. 추후 뮤지션 4팀이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각기 다른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들과 떼창러들이 과연 어떤 무대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 외에도 대결을 평가할 각 분야의 전문가 심사위원과 대결의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 응원단장 등 풍성한 출연진이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300’을 연출하는 권성욱 PD는 “우리는 본래 ‘떼창의 민족이 아니었을까’ 싶을 정도로 넘치는 흥과 열정을 갖고 있다. 그렇기에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콘서트에서 소름 돋는 떼창으로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해내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각기 다른 장르의 뮤지션들과 300명의 팬이 함께 만들어가는 목소리 전쟁이 새로운 감동과 전율을 선사할 전망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현재 뮤지션들과 함께 할 떼창러들을 모집하고 있으며, tvN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다.



한편 ‘300’은 오는 8월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장기집권' 노을, 데뷔 17년 내공 증명한 1위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노을이 음원차트 1위 장기 집권으로 17년 내공을 보여줬다. 노을은 지난 7일 발매한 신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로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11일 동안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노을의 성공 비결은 대중의 니즈에 부합하는 음악이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듣기 편한 감성 발라드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을의 평소 음악적 색깔과 잘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라인 또한 계절적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면서 듣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멤버들의 귀가 정확히 대중들과 일치했다는 것도 이유다. 노을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좋았다"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음악이 대중의 입맛과 맞아 떨어지면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발매 당일부터 멜론, 지니뮤직,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노을은 “아직도 1위에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처음 노래를 듣고 멤버들끼리 무척 좋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 기세를 몰아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노을이 내린 밤’ 준비에 한창”이라며 “멤버들이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좋은 식습관을 통해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