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코스프레' 논란→양예원 심경 고백 "세상 비정해…진실 밝힐 것"[종합]

기사입력 2018.07.28 3: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양예원 코스프레' 사건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지난 5월 유튜브 영상을 통해 노출 사진 유포를 폭로한 후 두 달 만에 전한 근황이다.



앞서 지난 16일 서울 양천구 A고등학교에 다니는 B군은 양예원의 영상 속 모습을 따라하고 졸업 사진 촬영을 했다. 특히 그는 '대국민 사기극 힝~ 속았지?'라는 문구를 덧붙여 논란을 불러모았다.



이후, B군은 "심각해진 것을 인지하고 나서야 저의 행동이 얼마나 위험했고, 그 행동이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위험한 행동이라는 점이란 걸 깨달았다"고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A고등학교 측도 공식적으로 양예원에게 사과를 전했다.



양예원도 해당 사건을 접하고 심경을 전한 것. 그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 양천경찰서에서 '양예원 코스프레'라는 걸 한 학생에 대해 많은 분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피해고발 영상을 올리고 맞닥뜨린 편견과 조롱에 많이 괴로웠다. 세상이 비정하고 무섭게 느껴졌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런데 이번 연락으로 저를 이해하고 응원해주는 분들이 계시다는 걸 알게 됐고, 너무 기쁘고 감사했다"며 "단 한 명이라도 믿어주는 사람들을 위해 끝까지 힘내서 진실을 밝혀내리라 다짐했다"면서 응원을 해주는 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양예원은 지난 5월 노출 사진이 유출됐다면서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2015년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의 한 스튜디오에 피팅모델로 지원했다가, '비공개 촬영회'로부터 강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며 노출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40대 스튜디오 실장 A씨는 지난 9일 북한강에서 투신했다. 이로인해 A씨의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양예원이 고소한 나머지 피의자들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은 양예원 페이스북 전문>



안녕하세요. 양예원입니다.



얼마 전 양천경찰서에서 ‘양예원 코스프레’라는 걸 한 학생에 대해 많은 분들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하였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피해고발영상을 올리고 맞닥뜨린 편견과 조롱에 많이 괴로웠습니다. 세상이 비정하고 무섭게만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이번 연락으로 저를 이해하고 응원해주는 분들이 계시다는 걸 알게되었고, 너무 기쁘고 감사했습니다. 



단 한명이라도 믿어주는 사람들을 위해 끝까지 힘내서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리라 다짐했습니다.



다시 한번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 글은 제 원래 피해사건과 유튜버 조롱 2차가해 사건을 지원해주고 계신 변호사님과 내용과 방식을 논의하여 올림을 부언드립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양예원

연예 '슈가맨3'이 해냈다...'리베카' 90년대 GD 양준일 소환 성공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슈가맨3'이 아무도 찾아내지 못한 '90년대 GD' 양준일을 소환하는 데 성공했다. 6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에서 유재석은 "지금껏 어디서도 해내지 못한 것을 '슈가맨3'가 해냈다"라면서 "1991년 발표한 퍼포먼스가 돋보였던 댄스곡"이라는 힌트를 냈다. 이 짧은 힌트만으로도 점등이 됐고, 심지어 정답이었다. 노사연은 "저는 가요계의 대모 꽃사슴인데, 이 친구도 꽃사슴이었다. 큰 키에 깡마른 몸매, 사슴같은 눈망울, 어디 있는지 궁금하다. 어디서 뭐하고 있니? 보고 싶다. 내 동생 꽃사슴"이라고 제보자로 등장했다. 이어서 양준일이 등장했다. 51세의 나이이지만 예전과 변함이 없는 양준일은 '리베카' 무대를 30년 만에 선보였다. 소감을 묻자 그는 "정말 다시 무대에 설 줄은 상상도 못했다. 옛날 묻어버린 꿈이라서 떨리고 너무 재미있었습니다"라고 답했다. 양준일은 30년이 지나 다시 인기를 얻고 있는 자신에 대해 "실질적으로 와닿진 않았다. 여러분들이 보고 싶어하는 모습은 20대일 텐데, 지금 나는 50대다. 나의 20대 모습과 어떻게 경쟁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많은 분이 50대 양준일을 보고 관심이 줄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4년째 미국에서 생활 중이라는 그는 플로리다주의 한 식당에서 서빙을 하며 생계를 꾸리고 있다고 밝혔다. "2주 동안 쉬면 돌아가서 월세를 못 낸다. 그런데 '슈가맨3'에서 방송에 나오면 무조건 해주겠다고 해서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양준일은 갑자기 활동을 그만둘 수밖에 없던 이유도 공개했다. "미국인으로서 10년짜리 비자를 받아서 활동했는데, 6개월마다 확인을 받아야 했다. 그런데 출입국 사무소 어떤 분이 '너같은 사람이 한국에 있는 게 싫다. 내가 이 자리에 있는 동안 도장 안 찍어줄 것'이라고 했다. 부산에서 공연을 하려고 세팅하는데 지금 무대에 서면 다시는 대한민국에 못 들어온다는 이야기에 콘서트도 취소하고 티켓도 환불하고 미국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양준일은 그로부터 8년 뒤 V2로 돌아와 다시 활동했다. 그는 "나의 두 번째 버전이라는 뜻의 프로젝트 그룹으로 나왔다"라고 말했다. "영어학원을 한다" "일산에서 봤다" 등의 소문에 대해선 "V2를 하면서 영어를 가르쳤다"고 확인해줬다. 양준일은 "팬클럽이 생겨서 지금 현재 회원이 7000명인데 죄송하더라. 왜 하필이면 나한테 걸려서"라면서 "프로그램 성격상 비밀 유지가 중요해서 말도 못하고 나왔다. 말을 못해서 죄송하고 팬클럽 미팅도 시간이 없어서 떠나야 되는 걸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 다음에 오면 좋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날 유희열 팀의 슈가맨으로는 뉴욕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인 '서방님'의 이소은이 등장했다. 그는 현재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밝혀 축하를 받았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
연예 ‘공부가 머니?’ 박종진 “딸 박민, 중학교 의무교육 거부→15세에 검정고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언론인 박종진이 연극영화과를 지망하는 딸 박민 양을 ‘특별한 아이’라 칭하며 남다른 성장과정을 전했다.&nbsp; 6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선 박종진 박민 부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nbsp; 박종진의 막내 박민 양은 고2로 예비수험생이다. 그는 연극영화과 지망. “연극영화과는 수학을 안보나? 솔직히 말해보라”는 박종진의 물음에 박민 양은 “안 보는 것들도 있다”고 답했다.&nbsp; 이에 박종진은 “음악에 수학을 빼는 건 말이 안 된다. 유명 음악가들 다 수학가 출신이다”며 “우리나라 교육이 정말 잘못됐다. 왜 예체능 입시에 수학을 빼나? 수학 못하면 연기도 못한다”고 한탄했다. 박민 양은 모른 척 딴 청을 피웠다.&nbsp; 박민 양의 어릴 적 꿈은 안과의사다. 이에 박민 양은 “초등학생 때 얘기다. 난 현실을 직시했다”고 말하나 박종진은 “연극영화과도 현실은 아니다. 난 답이 안 나온다”고 받아쳤다.&nbsp; 박민 양은 세 자매 중 막내로 박종진은 현재 두 딸의 입시에 집중 중. 이에 박민 양은 “다른 집은 내 또래가 주인공인데 우리 집은 다르다. ‘네가 알아서 해’로 끝나니 좀 서운하다”고 털어놨다. 스스로를 ‘공부 못하는 사람’이라 칭하며 자조도 했다.&nbsp; 이에 박종진은 “우리 민이는 특별한 아이다. 초등학생 때 대뜸 중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집에서 1년 있었다. 의무교육이라 경찰서와 동사무소에서 찾아오기도 했다”고 했다.&nbsp; 그는 “민이가 15살에 검정고시를 패스하고 호주에 혼자 갔다. 영어는 괜찮은데 수학이나 국어 성적은 떨어지더라. 그래도 노래를 잘하고 사회도 잘 보고 재능이 있다. 그쪽으로 밀어주고 싶다”고&nbsp;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