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짝사랑 셰프 향한 러브시그널 ‘안방 심쿵’ [TV줌인]

기사입력 2018.08.19 6:57 AM
‘전참시’ 이영자, 짝사랑 셰프 향한 러브시그널 ‘안방 심쿵’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이영자가 짝사랑 셰프의 가게를 찾아 다시금 설레는 시간을 가지는 모습이 방송됐다. 

18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선 이영자가 매니저 송성호와 짝사랑 셰프의 가게를 다시 찾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영자는 짝사랑 셰프에게 “방송 보고 ‘떡줄 사람 생각도 안하는데 김칫국 마시네’이러신 거 아니냐. 제가 러브 보다는 자기 일에 충실한 모습에 존경의 표시였다”고 조심스러워했다. 이에 짝사랑 셰프는 “제가 영광이죠”라고 웃었다. 

이영자는 방송 후 놀리는 친구들이 많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짝사랑 셰프는 “언제 결혼하느냐. 형수님 언제 보여주시냐고 하더라”고 웃었다. 이어 이영자는 “기분 나쁘진 않았느냐. 부모님이 뭐라고 하시진 않았느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짝사랑 셰프는 “며느리 들어오는 거냐고 물으시더라”고 밝혀 이영자를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어 이영자는 메뉴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셰프와 대화를 하면서 “머릿속에 음식으로 꽉차셨네. 거기 비집고 들어갈 틈도 없는거죠”라고 말했다. 이에 짝사랑 셰프는 “글쎄요. 또 모르죠”라고 말했고 이영자는 음식을 놓치는 모습을 보이며 스튜디오의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이영자는 어떤 스타일의 여성을 좋아하느냐고 물었다.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일을 이야기 해주면 소개해주겠다는 것. 이어 이영자는 개그우먼 좋아하느냐며 김숙과 송은이에 대해 언급했다.

짝사랑 셰프는 송은이는 어떠냐는 이영자의 질문에 “아무래도 나이차이가...”라고 쑥스럽게 말했다. 이영자는 자신 보다 어린 송은이의 나이를 생각하며 체념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매니저에게 자신의 짝사랑이 막을 내렸음을 털어놨다. 

그러나 출연자들은 두 사람의 대화에서 핑크빛 핑퐁 대화가 오갔다며 짝사랑 셰프의 마음을 속단하기는 이르다는 의견을 냈다. 이에 이영자는 신메뉴를 먹으러 다시 가겠다고 말하며 다시 용기를 내겠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송은이는 영상편지를 띄우며 “우리 언니 어때요. 속 깊은 사람이에요. (셰프님이)음식을 정성껏 다루는 장인정신에 매력을 느끼신 거다”며 자신의 나이를 공개했다. 이어 “그래도 여지가 있다면 언니랑 밥 먹으러 가겠다”고 덧붙이며 이영자의 핑크빛 짝사랑을 응원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전지적 참견시점’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