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서민정, 뉴욕댁의 북해도 여행 “새 옷 장만”

기사입력 2018.08.19 9:1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방송인 서민정이 ‘뭉뜬’에 떴다. 



서민정은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뉴욕댁 서민정이 북해도 여행에 도전했다. 여행 전 서민정은 “오랜만에 방송이라 떨린다. 즐거워해주셔야 할 텐데. 여행 가려고 옷도 샀는데 벌써 기름때가 묻었다”라며 해맑게 웃었다. 



이날 서민정이 준비한 건 새로 산 여행 책과 네벌의 옷 그리고 군것질거리다. 특히나 서민정은 남편이 간식을 챙겨줬다며 하나하나 상세히 공개하는 것으로 사랑꾼 면면을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

연예 이병헌·강호동·유재석...코로나19 위기에 나선 ★들→선한 영향력ing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 위기 속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이 계속되고 있다. 거액의 기부금을 내거나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기부하는 스타들의 선행에 코로나19 위기로 불안감과 분노에 휩싸인 대중의 마음도 차츰 녹고 있다.이병헌을 비롯해 유재석, 강호동, 김혜수, 정우성, 공유, 수지, 혜리, 신민아, 김우빈, 박서준, 김고은 등 스타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혹은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노인 저소득층 가정 등에 써달라며 1억 원의 기부금을 냈다. 특히 공유는 본명인 공지철로 남몰래 기부하려다 알려져 화제를 모았고, 공개 연인인 신민아 김우빈 커플의 기부 소식은 훈훈함을 안겼다. 이영애와 장성규, 박보영, 주지훈, 김혜은, 차홍 등은 5000만 원을, 차은우는 3000만 원, 이시영, 윤세아, 선미, 김동완, 김소현 등은 1000만 원을 경북 대구 지역 등에 입금하며 힘을 보탰다. 아이콘 전 멤버인 비아이(B.I)는 마스크 10만 개를 몰래 기부했고, 티아라 출신 효민도 마스크 3000개를 기부했다. 조수빈 채널A 아나운서는 감염에 취약한 아이들을 위해 손소독제 6000개를 지원했다. '의리' 김보성도 마스크를 기부한 사실을 직접 알렸다. 직접적인 기부 외 재능을 기부한 스타들도 있다. 송가인은 신곡 음원 수익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고, 박해진은 코로나19 안전수칙 영상 출연료와 제작비를 전액 재능기부하기로 했다. 그런가 하면 손소독제 판매 논란으로 대중의 뭇매를 맞은 변정수는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인 분들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시라"라고 판매 의도를 밝혔다. 그는 굿네이버스 대구지사와 물품을 기부할 생각임을 알렸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소속사, 인스타그램
연예 조장혁·진서연 쓴소리에…“소신 vs 경솔” 찬반 여론 [이슈리포트]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불안감이 더욱 높아진 가운데, 가수 조장혁 및 배우 진서연이 현 정부에 대한 개인적 생각을 밝히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를 둘러싼 네티즌들의 찬반 논란도 가열된 상황이다. 조장혁과 진서연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현 정부의 대응과 마스크 품귀 현상 등에 대해 발언한 것. 대중의 반응은 크게 두 가지로 갈렸다. 한 편에서는 “소신 있는 발언”이라며 조장혁과 진서연을 응원하는 목소리를 냈다. “국민이 하고 싶던 말, 누군가는 해야 했던 말”을 잘 대변해줬다는 의견. 조장혁이 올린 글의 경우, 지난 25일까지 1만 6000개의 좋아요를 받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물론 반대 입장도 있었다. 소신이라고 치기엔 경솔했다는 것. 일부 네티즌들은 “의도와 다르게 해석될까 걱정된다. 알려진 연예인으로서는 지나친 발언 같다”고 지적하며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결론은, “이런 일로 서로 갈등을 벌이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하루 빨리 사태가 진정되기를 바란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앞서, 조장혁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이 먼저다’라는 말이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데 그냥 선거 유세 문구였느냐”면서 “국가에 대한 섭섭함이 드는 기분 저만 그런 것이냐”고 물었다. 조장혁이 언급한 ‘사람이 먼저다’라는 구호는 문재인 대통령의 동명의 저서이자 19대 대선 당시 구호로 사용했던 문구다. 파장이 거세지자 조장혁은 지난 25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나는 전혀 ‘우파’가 아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초동 대처를 잘못한 것에 대해 섭섭한 마음을 올린 것”이라며 “특히 중국인 입국을 막지 못한 것 등 정치적 이유로 국민 안전을 제대로 지켜주지 못한 것 등. 문재인 대통령에게 섭섭하다는 건 아니고 국가에 대해 글을 올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서연은 좀 더 수위 높은 비판을 했다. 2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며 마스크 품귀 현상에 대해 날카로운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 ‘워킹데드’랑 뭐가 다르냐”면서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는 가만히 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진서연의 발언에도 네티즌의 호, 불호가 갈렸고 이에 대해 진서연은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한 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 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는 글로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부담감을 느꼈는지 현재 해당 글은 모두 삭제한 상태. 한편, 이들 외에도 개그맨 박명수도 라디오를 통해 “마스크가 없다는 게 말이 되냐”며 “이왕이면 공공기관이나 이런 데 넉넉히 놓고 마스크만큼은 우리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끔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한 거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속내를 밝힌 바 있다. 이외에도 강호동, 수지, 박서준, 김우빈, 조수빈 아나운서 등 연예인들은 기부에도 동참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