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軍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종석, 차기작 '영거' 유력

기사입력 2018.08.24 3:1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이종석이 미드를 리메이크한 '영거' 출연을 제안받았다. 군 입대 때문에 출연을 고심 중이다.



24일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이종석은 '영거'(정현정 극본)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tvN 편성과 이정효 감독의 연출을 논의 중이다.



'영거'는 동명의 미국 인기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한국적으로 내용을 재해석했다. '영거'는 마흔살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이 스물일곱살로 위장취업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스 성장 사기극이다. 꿈과 사랑을 되찾으며 다시 한 번 뜨거운 청춘을 보내게 된다. 



이종석은 극중 여자주인공 윤지수의 직진 연하남 강현오 역을 제안받았다. 빈티지 패션을 좋아하는, 잘 나가는 프리랜서 북 디자이너다. 밝고 자유로운 성격으로 보이지만, 남들이 모르는 비밀이 있는 인물이다. 



'영거'는 내년 2월 방영될 예정이다. 때마침 이종석은 내년 2월 군 입대를 계획하고 있어 작품 출연을 두고 진지하게 고민 중이다. 이종석이 출연을 확정할 경우, '영거'는 사전 제작 드라마로 제작된다. '영거'가 군 입대 전 그의 마지막 작품이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이종석은 SBS '사의 찬미' 촬영을 마치고, 현재 월드 팬 투어를 하고 있다. 그는 최근 소속사를 나와 1인 소속사를 운영 중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자연스럽게’ 심진화, 오랜 우상 전인화 만났다 “실물이 훨씬 아름다워”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개그우먼 심진화가 오랜 우상 전인화를 만났다.   9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선 전인화 소유진의 힐링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엔 소유진의 절친 심진화가 함께했다. 심진화는 전인화의 광팬이다. 그는 “선배님 만날 생각을 하니까 떨린다”며 “내가 ‘여인천하’를 얼마나 좋아했느냐하면 성대수술을 해서 말을 하면 안 됐는데 드라마 끝나자마자 ‘너무 재밌어’라고 해버렸다”고 했다. “우리 엄마가 테이프로 내 입을 막았다”는 것이 심진화의 설명.  이어 전인화가 힐링 하우스를 찾은 가운데 심진화는 환한 미소로 팬심을 전했다. 전인화는 그런 심진화를 꼭 안으며 화답했다.  이에 심진화는 “내가 데뷔 17년차인데 처음 뵌다. 너무 신기하다. 화면보다 훨씬 아름다우시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전인화는 “남편 김원효와 함께 나오는 방송을 봤다. 김원효가 정말 잘해주더라. 저렇게 완벽한 부부생활도 있구나 싶었다”며 심진화를 향한 관심을 보였다. 이에 심진화는 “우리가 좀 뜨겁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자연스럽게’ 방송화면 캡처
연예 ‘동상이몽’ 이윤지 “첫딸 출산 후 세 번의 유산... 힘들었던 시간” 고백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윤지가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첫째 라니 양 출산 후 이윤지는 세 번의 유산을 겪었다.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이윤지 정한울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부부는 초음파 검사를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다. 진료를 기다리며 이윤지는 아픈 기억을 꺼냈다.   세 번의 유산이 바로 그것이다. 이윤지는 “첫 시작이 너무나 순조로워서 나한텐 당연히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고 생각했다. 너무나 당연하게 태명을 짓고 가족 모두가 들떠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렇게 같이 병원에 가는 바람에 나 혼자 들어도 되는 말을 온가족이 들었다”는 것이 이윤지의 설명이다.  이윤지는 “겁쟁이가 되어버렸다. 당황스럽고 힘들었다. 그게 세 번이 될 거라곤 생각 못했다”며 “두 번째엔 ‘설마 나한테 두 번이나?’ 싶었고, 세 번째엔 ‘어떻게 세 번이나’ 싶더라. 많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정한울 씨는 “첫째 라니 땐 내 몸과 마음이 건강했다. 그런데 다시 태어날 둘째 아이가 떠나고 내 몸과 마음의 건강 상태에 문제가 있진 않았을까 생각하게 됐다”고 자책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