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식샤3’ 윤두준, 서현진과 완전한 이별... 백진희와 ‘썸엔딩’[종합]

기사입력 2018.08.28 10:5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윤두준이 아픔으로 남은 전 연인 서현진을 잊고, 백진희와 썸을 시작했다. 



28일 방송된 tvN ‘식샤를 합시다3’ 마지막 회에선 오랜 친구관계를 청산하고 썸남썸녀로 거듭난 대영(윤두준)과 지우(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영은 조금씩 수지(서현진)를 잊어가고 있었다. 이는 대영 안에 죄책감으로 번진 바. 그런 대영에 선(안우연)은 기억에서 잊힌다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구대영 씨 잘못 아니에요. 너무 자책 마요”라고 그를 위로했다. 



서연(이주우)은 대영이 이 반지 때문에 지우를 뒤로한 걸 알고는 “지난 사랑 못 잊어서 여자 버리고 간 놈이랑 뭘 해. 짝사랑도 그 정도 하면 됐어. 구대영은 평생 과거랑 살라고 해”라며 속상해 했다. 



그러나 지우는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마음을 대영에게 전했다. 지우는 “나 너 좋아해. 그게 힘들어. 네가 내 첫사랑이었어. 스무 살 때부터 쭉. 너한테 뭔가를 바라거나 기대하는 거 아니야”라고 고백했다. 



대영은 혼란스러움에 지우의 마음을 받아들이지 못했고, 지우는 끝내 눈물을 흘렸다. 지우는 서연을 앞에 두고 “34살이나 됐으니까 20살 때처럼 아프지 않을 줄 알았는데 34살이어도 거절당하면 아프다”라고 토해냈다. 



지우가 간과한 건 대영의 첫사랑 또한 지우 본인이라는 것. 이날 대영은 지우를 만나고 조금씩 용기가 생겼다며 시간을 달라고 청했다.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릴 수도 있다고. 지우는 “괜찮아. 그동안 내 마음이 변할지도 몰라”라며 웃었다. 



오랜 친구관계를 청산하는 기분 좋은 썸의 시작. 여기에 선과 서연이 가세한 전어 먹방이 더해지며 ‘식샤를 합시다3’가 ‘썸 엔딩’으로 그 막을 내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연예 엑소 수호, 오늘(30일) 자화상 발매..."솔로 데뷔" [TV리포트=박현민 기자] 그룹 엑소 수호가 오늘(30일) 첫 번째 미니앨범 '자화상 (Self-Portrait)'으로 솔로 데뷔한다.수호가 직접 전곡 작사 및 콘셉트 기획에 참여한 첫 번째 미니앨범 '자화상'은 오늘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전곡 음원 공개되며, 타이틀 곡 '사랑, 하자 (Let’s Love)' 뮤직비디오도 유튜브 및 네이버TV SMTOWN 채널을 통해 동시에 만날 수 있다.'사랑, 하자'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따뜻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모던 록 장르의 곡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데 있어 서툴고 부족하지만 서로 용기를 내어 사랑을 하자는 내용의 가사가 담겨있으며, 수호의 감미로운 보컬과 실제 밴드 세션의 연주가 어우러져 곡의 극적인 분위기를 고조시킨다.또한 이번 앨범에는 몽환적인 어쿠스틱 팝 곡 'O2', 애틋한 팬송 'Made In You', 이별 후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록 발라드 '암막 커튼 (Starry Night)', 자화상 속 자신의 모습에서 사랑했던 사람의 흔적을 느끼고 추억하는 곡 '자화상', 윤하가 피처링한 힐링송 '너의 차례 (For You Now)'까지 총 6곡이 수록되어, 수호만의 음악 감성을 만나기에 충분하다.더불어 수호는 금일 오후 8시 네이버 V LIVE의 EXO 채널을 통해 솔로 데뷔 기념 생방송 '수호展: 사랑, 하자'를 진행, 일일 도슨트로 변신해 새 앨범을 소개하며 글로벌 음악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연예 [단독] '슈돌' CP "윌벤저스 활약, '편스토랑' 분위기 유하게 만들어줬다"(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강봉규 CP가 윌벤저스(윌리엄+벤틀리)의 '편스토랑' 출연에 대해 "'편스토랑'이 아무래도 경쟁하는 분위기가 있는데 아이들이 유하게 만들어준 부분이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했다.'슈돌' 강봉규 CP는 30일 TV리포트에 '편스토랑'과 콜라보를 기획한 것에 대해 "분식 주제에 아이들의 평가를 들으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윌벤저스의 출연을 추진하다가, (김)강훈 군도 선뜻 출연해줘서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이어 "아무래도 아이들이라서 적응을 못할 것 같다고 생각해서 편한 마음을 가졌는데, 정말 재밌어하고 잘해줘서 고마웠다"면서 "두 프로그램 모두에게 좋았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다음주 '편스토랑'에 윌벤저스가 많이 나오냐고 묻자 강봉규 CP는 "많이 나올 것 같다. 윌벤저스 팬분들이라면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30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슈돌'은 전국 기준 12.2%(1부), 14.6%(2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윌벤저스가 출연한 '편스토랑'은 지난 27일 7.9%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윌벤저스 형제가 '편스토랑' 녹화 현장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그들은 녹화에 앞서 '편스토랑' 출연진의 대기실을 방문했다. 특히 윌리엄은 이경규에게 자신의 꿈이 개그맨이라고 밝히며, "형님", "규라인" 등의 발언을 했다. 윌리엄 5세의 사회생활은 웃음을 안겼다.특히 윌벤저스와 '동백꽃 필 무렵' 필구 김강훈의 만남은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김강훈도 12살의 어린이이지만, 윌벤저스를 살뜰하게 챙겨주는 형의 모습을 보여줬다. 벤틀리는 자신이 엎지른 아이스크림을 김강훈이 치워주자, 이전에 훈장에게 했던 것처럼 "나의 사랑"이라고 애교를 부리기도 했다.이어 마침내 윌벤저스는 '편스토랑' 녹화에 임했다. 특히 예상대로 잘 먹는 벤틀리의 활약은 대단했다. 그러한 가운데 열심히 먹던 그는 신호가 왔고, 결국 참지 못해 싸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러한 사실을 모른 스튜디오에서는 벤틀리가 음식이 맛있어서 돌아다닌다고 생각해 웃음을 더했다. 특히 최근 벤틀리가 말을 하게 되면서 시청자에게 사랑을 받는 것에 대해 강봉규 CP는 "예전부터 벤틀리가 잘 먹고, 잘 웃고, 형을 따라하는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이제 형을 넘어서 무언가 자기가 하고 자기의 의견을 낼 줄 안다. 형제가 다른 기류가 생기고, 캐릭터가 생기는 바람에 많은 분들이 호응해주시는 것이 아닐까 싶다"고 짚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