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남지현, 첫사랑→악연→로맨틱재회[종합]

기사입력 2018.09.10 10:54 PM
첫방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남지현, 첫사랑→악연→로맨틱재회[종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첫사랑에서 악연으로. 도경수와 남지현이 재회했다. 

10일 방송된 tvN ‘백일의 낭군님’ 첫 회에선 세자 이율(도경수)과 원녀 홍심(남지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과거 이율은 내금위장의 딸에게 첫 눈에 반해 홀로 사랑을 키워간 바. 그녀가 바로 28세의 원녀 홍심이다. 

그런데 이율 부가 반정을 일으키면서 홍심 부가 역모 죄를 뒤집어썼고, 이에 따라 홍심의 가문은 멸문지화를 당했다. 이 과정에서 이율 모까지 세상을 떠나며 둘은 악연 중에 악연으로 몰렸다. 

이율 부가 왕위에 오르면 이율도 자연히 세자가 되었으나 그는 모든 것이 불편한 불만투성이로 성장해 있었다. 

건강을 이유로 세자빈과의 합궁도 번번이 거부 중인 상황. 그럼에도 신료들이 음과 양의 조화를 강조하며 합궁을 강요하면 이율은 전국 팔도의 원녀와 광부들을 모두 혼인시키라는 일대 명령을 내렸다. 

얄궂게도 홍심이 바로 원녀였다. 거듭되는 결혼강요에 홍심은 “나 신랑 있어요. 윗마을에 원득이라고 오래 전에 혼례 올리기로 약조했어요”라고 큰소리를 쳤다. 홍심은 충격적인 과거에도 어린 시절의 밝은 에너지를 그대로 담은 소녀로 성장했다. 

한편 이율에 대한 독살시도가 이어진 가운데 이율은 호위무사인 동주(도지한)에게 탐정놀이를 지시했다. 유력한 독살배후는 바로 중전이다. 심증만으론 어떤 것도 밝혀낼 수 없다며 결정적인 증좌를 손에 넣으려고 한 것. 

그 결과 이율은 도망친 의녀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중전의 이름이 채 나오기도 전에 의녀는 살해됐다. 살수를 추적하던 중 벚꽃 아래서 홍심과 재회하는 이율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