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가요”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돌아서는 윤시윤 붙잡았다

기사입력 2018.09.12 11:04 PM
“자고 가요”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돌아서는 윤시윤 붙잡았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자고 가요.” 

이유영의 수줍은 유혹에 윤시윤이 동요했다. 12일 방송된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강호(윤시윤)가 연락두절 된 사이 사건 자료가 회수된 가운데 소은(이유영)이 상심했다. 

강호는 그런 소은의 집을 찾아 “미안해요. 걱정 많이 했죠?”라며 애써 웃었다. 

소은은 “연락하기로 했잖아요. 끝날 때까지 같이 있어주기로 했잖아요”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소은은 또 강호의 퇴사로 연결고리가 끊어진데 속상함을 표했다. 

이에 강호는 돌아서려고 하나 “자고 가요”라며 그런 그를 붙잡는 소은의 모습이 불붙은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