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2주 편성♥"…'라디오스타' 조인성, 16년 만 MBC→토크 욕심 폭발 [종합]

기사입력 2018.09.13 12:3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안시성'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영화 '안시성' 출연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인성은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늘 나와야된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다. 차태현 형과 친한데다나 말 그대로 이해관계가 맞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인성은 "'논스톱' 이후 16년 만의 MBC다. 상암 신사옥은 처음이다"면서 "'논스톱' 때 여의도 MBC는 자주 갔었다"고 밝혔다. 조인성은 함께 출연한 멤버에 대해 "구성도 내가 했다. 막 대할 수 있는 사람들로 구성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MC들은 조인성에게 고장환과 관련된 질문을 했다. 앞서 고장환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카드사 직원에게 조인성 전화번호를 넘겼다는 에피소들르 전한 바 있다.



조인성은 "저도 그때 마음의 상처가 컸다. 양쪽 눈을 맞은 느낌이었다. 카드사 직원이 전화가 와서 '누가 내 번호를 알려줬느냐'고 물었다. 내가 다그치자 고장환이라고 하더라. 고장환에게 전화를 걸어서 왜 그랬냐고 물었다"면서 "지나간 사건이다. 마음 속에 조금 상처가 남아있다. 이미 번호는 바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성우는 '요즘은 대본을 발로 본다더라'라는 폭로에 대해 밝혔다. 배성우는 "어떻게 발로 보느냐. 좋아하는 일인데. 두 손으로 본다"고 해명했다. 또한 "감사하게 찾아주시는 작품들이 있는데 다 할 순 없다. 사실 죄송하기도 하고 욕심으로는 다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배성우에게는 '박병은에게 돈을 빌려준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배성우는 "기억이 안난다"고 말했다.



박병은은 "같이 오디션 보던 시절에 빌렸다. 그때 너무 힘들었다. 한달 빌리고 갚았다"고 설명했다. 박병은은 이 때문에 억울했다고 말하며 "술을 마시다가 고맙다고 했는데 '갚았어?'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배성우는 "빌려준 것도 기억이 안난다. 받을 생각도 안했던 것 같다. 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힘들었을 테니까"라고 당시 생각을 전했다.





이어 이들은 함께 출연한 영화 '안시성'에 대해 설명했다. 조인성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고 인사했다. 배성우는 "성주 부관 추수지 역할이다"라고, 박병은은 "풍 역이다. 검을 다루는 수장이다"고 설명했다. 남주혁은 "비밀 지령을 받고 안시성으로 들어가게 되는 학도병 사물 역이다"고 역할을 얘기했다.



특히 남주혁은 '안시성'에서 타는 말이 '쌍화점' 때 조인성이 타던 말이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남주혁은 "'레디'하면 고개를 들고 '액션'하면 달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남주혁은 오징어를 먹다가 치과 치료를 한 것이 떨어졌다고 밝히기도. 남주혁은 "치과가서 붙이고 일주일 뒤에 친구 한명이랑 일본에 놀러를 갔다. 장난을 치면서 놀다가 격해졌다. 유도가 시작됐다. 엎어치기를 당했는데 치아가 나왔다. 또 바로 다음날 비행기 타고 AS를 받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조인성은 스태프와 배우들을 위해 패딩을 선물하기도 했다고. 특히 조인성은 협찬 의혹에 대해 "다 돈 주고 산 것이다"고 해명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라디오스타' 내내 '2주 편성'을 강조한 '안시성' 팀. 결국 그들의 바람대로 2주 편성이 확정되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연예 ‘찌질 귀요미’ 오정세·‘옹산 걸크러시’ 염혜란, ‘동백꽃’ 심스틸러 등극 [TV리포트=조혜련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속 ‘미운 정’ 캐릭터가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극중 찌질하지만 귀여운 노규태(오정세 분)와 최강 걸크러시를 뽐내는 홍자영(염혜란 분)이 그 주인공. 이들은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꼽히며 시청자의 마음을 빼앗고 급기야 지지자를 대거 양산했다. ‘미운정’ 캐릭터의 매력을 짚어본다.# 찌질한데 귀여운 노규태, “미워할 수 없잖아”노규태의 매력은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데 있다. 극 초반 까멜리아에 들락날락하며 동백(공효진 분)에게 진상 부리는 밉상 동네 아저씨인 줄 알았지만, 보면 볼수록 귀여운 ‘볼매’로 꼽힌다. 남들 앞에서 떵떵거리는 허세 가득한 규태는 알고 보면 지극히 소심하고 허당 가득한 반전 매력을 지녔다. 이 반전미는 시청자에 귀여움을 독차지 하고 있다.아내 홍자영에 대한 사랑을 뒤늦게 깨닫고 “누나, 사랑해”라며 잔망 부리고, 작은 일에도 소스라치게 놀라는 모습, 변소장(전배수 분)과 황용식(강하늘 분)의 손을 잡고 한 공조 수사에서는 마치 자신이 코난이라도 된 양 천진난만한 허세를 부리며 매번 끝을 알 수 없는 매력을 발산, 시청자의 광대를 끝없이 리프팅 시키고 있다.“노규태가 귀여워서 좋아했다”던 홍자영의 대사는 시청자의 격한 공감을 자아낼 수 밖에 없었다.# 옹산 최고의 걸크러시 홍자영, “언니 멋지면 반칙이야”홍자영의 걸크러시는 ‘여성’ 운전자라고 날아오는 폭언에도 움츠러들지 않고, 가운데 손가락 같은 약지를 곧게 올려줄 때부터 심상치 않았다. 옹산 최고의 브레인답게 언제나 똑 부러지고 자신에게 한소리 하는 시어머니 앞에서도 할 말은 다했다.뿐만 아니라 남편 규태를 고소하겠다고 나선 동백에게 든든한 언니가 되어주며 물심양면으로 챙겨주는 모습은 전국의 ‘자영 동생’들을 대거 양산했다.생각지도 못하던 순간, 시청자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홍자영은 지난 방송에서 또 한 번 걸크러시를 폭발시켰다. 향미(손담비 분)를 죽인 유력 용의자로 전 남편 노규태가 경찰에 연행되는 순간, 멋진 드리프트 실력을 뽐내며 그들 앞을 막아선 것. 옹산 최고 엘리트 변호사다운 지성미까지 분출하며 규태를 구했고, 시청자의 ‘탈덕 게이트’를 원천 봉쇄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연예 “서로 알아가는 단계” 전현무♥이혜성, 아나운서 선후배에서 연인으로 [종합] [TV리포트=조혜련 기자] KBS 아나운서 선후배에서 연인이 됐다. 방송인 전현무와 이혜성 KBS 아나운서가 사랑을 키워가는 중이다.12일 오전 전현무의 소속사 SM C&C는 “전현무와 이혜성은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 선후배로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호감이 생겼다”며 두 사람의 관계를 밝혔다.이날 한 매체는 전현무와 이혜성이 여러 공통점 속에 가까워졌고, 최근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전현무 측은 “두 사람이 아직은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라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라며 “당사자들에게 심리적 상처를 줄 수 있는 과도한 억측과 비방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두 사람은 지난 5월, 전현무가 MC로 활약 중인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마주한 바 있다.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진행된 방송에서 이혜성은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 오영실, 정다은 KBS 아나운서와 함께 출연했다. 당시 이혜성은 “전현무가 남겨놓은 자료 중 각종 ‘시말서 양식’ 도움을 받았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뿐만 아니라 전현무는 이혜성 아나운서가 DJ로 활약 중인 KBS 쿨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에 첫 방송 게스트로 출연, 후배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 방송에서 전현무는 청취자 연애 상담은 물론 노래방 라이브까지 아낌 없는 ‘열정 방송’으로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방송 후 ‘설레는 밤’ 공식 SNS에는 “후배 아나운서를 응원하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와 준 든든한 선배 전현무” “후배를 위해 아낌없이 들려줬다. 방송 끝나고서도 응원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훈훈하다” 등의 설명과 함께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되기도 했다.한편 전현무는 지난 2006년, KBS 제32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다방면에서 활약하다 2012년 9월 프리 선언했다. 방송인이 된 그는 현재 ‘해피투게더4’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책 읽어 드립니다’ 등의 진행자로 종횡무진 하고 있다.지난 2016년 KBS 제 4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이혜성 아나운서는 내년 종영을 앞둔 ‘연예가중계’ 마지막 진행자로 활약 중이다. KBS 쿨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를 통해 청취자와 만나고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