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이유영, 시즌2 기대되는 꽃길 엔딩 [TV줌인]

기사입력 2018.09.21 6:51 AM
종영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이유영, 시즌2 기대되는 꽃길 엔딩 [TV줌인]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과 이유영이 꽃길을 걸었다. 모두가 바란 두 사람의 꽃길이기에 시즌2까지 기대하게 했다.

지난 20일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천성일 극본, 부성철 박준우 연출) 마지막 회가 방송됐다.

이날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한강호(윤시윤)의 도움으로 송소은(이유영)은 언니 송지연(곽선영)과 만났다. 송소은이 “재판연구원 합격했는데, 자랑할 사람도 좋아해 줄 사람도 없었다”라며 눈물을 흘리자 송지연은 미안해했다. 그럼에도 송지연이 행복하게 가정을 꾸리고 사는 모습을 보고 송소은은 안심했다.

위기도 있었다. 송소은은 한강호가 정체를 알리기도 전에 송지연과 한수호(윤시윤)의 악연을 알게 된 것. 한강호에게 배신감까지 느꼈다. 한강호가 가짜 한수호 행세를 한 것을 알고 충격을 받기도 했다. 한강호는 진심을 담아 편지를 썼다.

그러던 중 송소은은 홍정수(허성태)를 성희롱으로 고소했다가 무고죄를 받게 됐다. 재판이 열렸지만, 송소은에게 불리한 상황이 이어졌다. 이 때 한강호는 한수호의 도움으로 증인 출석이 가능해졌다. 한강호의 증언으로 송소은은 무죄를 선고받았다.

돌고 돌아 다시 만난 송소은과 한강호. 두 사람은 나란히 걸으며 대화를 나눴다. 한강호는 송소은의 손을 자연스럽게 잡았고, 행복한 표정으로 계속 걸어갔다.

특히 윤시윤과 이유영은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마지막에 이뤄졌다. 이에 시청자들은 아쉬워하며 ‘친애하는 판사님께’ 시즌2를 원했다. 윤시윤과 이유영의 로맨스를 더 보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박병은 허성태 등은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지배적이었다.

꽃길을 걸은 윤시윤과 이유영의 ‘친애하는 판사님께’ 시즌2는 가능할지 이목이 쏠린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