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송승헌 “영화 ‘인간중독’ 속 노출연기, 내겐 큰 도전”

기사입력 2018.09.27 11:3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배우 송승헌이 영화 ‘인간중독’의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 



송승헌은 27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승헌은 영화 ‘인간중독’에 대해 “내겐 큰 도전이었다”라고 밝혔다. 송승헌은 ‘인간중독’으로 파격적인 노출연기를 감행했다. 



송승헌과 절친한 사이인 신동엽은 “내가 시사회 행사를 진행했는데 영화를 보면서 ‘승헌이가 저런 연기를?’ 싶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송승헌은 “20대였다면 도전하지 못했을 거다. 연기적인 시도를 하고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연예 김현중 “공연 실황, 유튜브로 공개…더 잘됐다, 설레”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가수 김현중이 '바이오 리듬 더 심포니' 공연을 DVD가 아닌, 유튜브로 공개하게 된 것에 대해 "설렌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현중은 지난 1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타코 만들기에 도전, 해외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영상에서 김현중은 "'바이오 리듬 더 심포니 공연'은 원래는 DVD로 내려고 했었다"며 "유튜브를 통해 여러분에게 11주에 걸쳐 풀어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나날을 보내는 팬들을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어떻게 보면 더 잘 된 것 같다. 나를 모르는 많은 분들이, 새로운 매체를 통해서 알아갈 수 있어 설렌다. 주위에 많은 홍보 부탁드린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은 남미 팬들을 위해 타코를 만들었다"며 "남미 팬들이 제 채널을 많이 봐주시더라. 다른 나라 분들도, 원하는 요리를 말해 달라. 프랑스 팬들이 와인을 원한다면, 지금부터 포도를 재배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재중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일상은 물론, 특별한 도전을 담은 콘텐츠를 공개하며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김현중 유튜브
연예 '하트시그널3'의 논란숲 강행군..."일단 지켜보자" vs "해명부터 선행돼야" [이슈리포트]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3'이 출연자 논란에도 방송을 강행중이다. 형식적이고 속 빈 해명 이후 예정대로 시작된 '하트시그널'을 놓고 "좀 더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과 "우선적으로 명확한 해명이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논란의 중심에 선 출연진은 프로그램 계약 조건 등을 이유로 묵묵부답이다. 키를 쥔 채널A와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이후 일부 시청자는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제작진과 당사자의 납득 가능한 추가 해명을 기다리자는 분위기다.반면 '하트시그널3' 방송 강행에 앞서 확실한 해명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상당하다. 실제로 해당 방송을 놓고 "논란 당사자로 인해 집중이 되지 않는다"는 시청자 반응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 더 큰 문제는 논란의 3명 중, 아직 2명은 등장조차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시청자의 요청을 묵살하는 행위"라는 볼멘소리도 짙다.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진실이다. 출연자의 과거를 놓고 상반된 주장을 펼치는 양측 중 한쪽은 거짓이다. 어떤 경우에라도 누군가는 가해자고, 누군가는 피해자다. 진실과 거짓이 명백하게 가려지지 않으면, '하트시그널'은 결국 남은 방송 내내 논란과 잡음과 동반한 채 갈 수 밖에 없는 처지다.노이즈마케팅을 노리는 것이 아니라면 출연자와 제작진, 그리고 피해자를 위한 옳은 선택이 필요할 시점이 아닐까.한편, '하트시그널3'는 방송 전 일부 출연자들에 대한 후배 군기, 학교 폭력, 클럽 버닝썬과의 연관성 등의 폭로성 글이 웹상에 등장했다. 이에 출연자들의 인성 및 사생활 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며 적잖은 파장이 일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채널A
연예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코로나19 안정되면 연세대 돌아간다"[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여파로 미국에 조기 귀국한 아들 매덕스의 향후 학업 관련 한국행에 대해 언급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피플, 영국 데일리메일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의 대학 선택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학교가 일시적으로 폐쇄된 상태지만 매덕스는 학교를 옮기지 않고, 사태가 안정되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덕스가 지금 한국어와 러시아어를 공부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아들의 근황을 알렸다.안젤리나 졸리는 "우리는 매덕스를 통해 한국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덧붙였다.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2000년 캄보디아 출신의 매덕스를 첫 번째 아이로 입양했다. 매덕스는 지난해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생명공학과에 입학했으며 연세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새 학기 개강을 연기,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대체하고 있다.매덕스는 학교의 개강 연기에 따라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돌아갔고, 다섯 명의 남매와 홈스쿨링을 하며 지내고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