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잡는 송승헌” 22년 세월로 다져진 美친 우정 [리폿@인생술집]

기사입력 2018.09.28 9:3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인생술집’ 신동엽과 송승헌이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무려 22년이기에 가능했다. 신동엽 잡는 송승헌이라는 말이 나왔을 정도.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배우 송승헌 정수정(에프엑스 크리스탈) 이시언 태원석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인생술집’ MC 신동엽과 송승헌은 반갑게 인사를 주고받았다. 두 사람은 1996년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으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지금까지 그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것.



그래서 일까. 신동엽과 송승헌은 서로의 과거에 대해서도 모두 알고 있었다. 신동엽은 “송승헌은 사석에서는 정말 웃긴다. 그런데 카메라 앞에서는 본 모습이 잘 안 나오더라. 예능에서 더 그렇다”고 송승헌의 실제 성격을 알렸다. 이어 “송승헌이 중, 고등학교 친구들과 정말 친하게 지낸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송승헌도 인정했다. 



‘남자 셋 여자 셋’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신동엽은 “송승헌이 NG를 많이 냈다”고 알렸다. 이에 송승헌은 “연기자가 꿈이 아니었다. 우연한 기회에 ‘남자 셋 여자 셋’에 캐스팅됐다. 남들이 봤을 땐 복에 겨워 보이지만 난 연기를 배운 적도 없어서 겁을 많이 먹었다. 그런 상태에서 NG를 엄청 냈고, 수군거리니까 더 주눅 들었다. 내 길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 때 송승헌에게 손을 내밀어 준 것이 신동엽. 송승헌에 따르면 ‘남자 셋 여자 셋’ 첫 촬영 후에 신동엽이 자신을 집으로 데려가 술 마시면서 조언을 해줬다. 그는 “제 인생에서 신동엽 형을 만난 게 최고의 일”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신동엽은 흐뭇하게 들었다.



특히 송승헌은 신동엽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드러냈다. ‘남자 셋 여자 셋’ 하차 위기에 놓였을 때도 신동엽이 막아준 것. 그는 “제가 알기로는 신동엽 형이 ‘이 친구 잘 될 것 같다’면서 끝까지 믿어준 걸로 안다. 그 때 하차했다면 사실 제가 이 자리에 없을 거다. 형은 제 의인”이라고 밝혔다.



신동엽 역시 송승헌이 계속 연기적으로 고민한 것을 옆에서 지켜봤다. 그 때 만난 작품이 영화 ‘인간중독’. 신동엽은 “‘인간중독’ 행사 MC를 맡았는데, 슬픈 내용이지만 파격적인 장면이 많았다”고 했고, 송승헌은 “2, 30대였다면 못 했을 거다. 연기적인 시도를 해보고 싶었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무엇보다 송승헌은 자신의 연애관을 이야기하던 중 “신동엽 형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던 게 좋아하는 여자 분의 옆집으로 이사를 가더라”고 폭로했다. 신동엽은 반박하지 못했고,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인생술집’ 내내 신동엽과 송승헌의 입담은 빛났다. 오랜 세월 알고 지낸 만큼 그 우정의 깊이도 느껴졌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인생술집’ 화면 캡처

연예 ‘공부가 머니?’ 홍지호♥이윤성 “미술전공 딸, 공부는 뒷전” 고민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홍지호 이윤성 부부가 미술을 전공 후 공부는 뒷전에 된 딸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21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선 홍지호 이윤성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부부의 딸 세빈 양은 예술중학교 입학을 앞둔 예비 중학생이다. 애교 만점의 착한 딸이지만 너무 일찍 진로를 결정한 점이 불만이라고.세빈 양은 미술 전공으로 이 때문에 교과 공부는 뒷전이 된 상황이다. 공부부터 해야 한다는 이윤성의 재촉에 세빈 양은 “난 미술이 전공이니까 미술을 잘하라고 했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이윤성은 “우리 땐 뭐 하나 잘하면 됐지만 지금은 전공분야가 있어도 교과과목을 병행해야 하지 않나. 그렇기에 공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토로했다.서울대 입학사정관은 “미대에서 학생을 선발할 때 학업성적이 좋은 학생을 뽑겠나. 실기 성적이 좋은 학생을 뽑겠나. 당연히 둘 다 잘하는 학생을 뽑는다. 결국 커트라인은 교과공부로 결정된다”고 설명했다.이윤성의 또 다른 고민은 세빈 양이 ‘느린 아이’라는 것이다. 이날 세빈 양에 대한 심리검사가 실시된 가운데 전문가는 “엄마 성향에는 계속 답답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세빈인 절대 느린 아이가 아니다”라 설명했다.그는 “아이에게 스스로 계획하고 일을 처리하게 하는 기회가 없었다. 시간적 여유가 생겼으니 느긋해질 수밖에 없다”며 세빈 양에게 자주적인 선택을 부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금금밤’ 토니안 母 “공부 잘하던 아들, 초3에 조기유학.. 어린애 보내고 마음 아파” [TV리포트=이혜미 기자] H.O.T. 토니안의 어머니 이옥진 여사가 아들의 조기유학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21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내 친구네 레시피’에선 토니안의 집을 찾은 홍진경의 모습이 공개됐다.‘내 친구네 레시피’의 게스트로 토니안이 함께한데 대해 홍진경은 “정말 영광이다. 이런 날이 온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그러면서도 “그간 ‘친구네 집’이란 콘셉트에 맞춰 진짜 친구들의 집을 찾았었는데 오늘 만나볼 친구가 토니라는 얘기를 듣고 정말 놀랐다. 난 토니를 TV로만 봤다. 같은 학교 선후배였다고 하는데 학교에서도 토니를 본 적이 없다”라 고백, 웃음을 자아냈다.이어 홍진경은 토니안과 함께 그의 어머니 이옥진 여사가 살고 있는 평창 한옥을 방문했다. 이옥진 여사는 빼어난 손맛으로 식당을 운영 중이다.토니안과 홍진경을 위한 따뜻한 집밥 한 상을 차린 이옥진 여사는 “토니 조기 유학 보내가 마음이 너무 아팠다. 어린 애를 혼자 보냈으니. 그때가 아들이 초등학교 3학년 때였다”고 털어놨다.당시로선 흔치 않은 조기유학을 택한데 대해선 “그때 88올림픽을 했다. ‘세계는 하나다’라는 말이 귀에 딱 들어오더라. 아들이 어리지만 공부를 잘했다. 학교에서 서울대를 갈 거라고 했다”고 밝혔다.이옥진 여사는 “아들이 미국에 가서 3년 만에 전교 1등을 한 애다. 옛날 영화를 보면 물 떠놓고 빌지 않나. 내가 그랬다. 우리 아들 잘 되게 해달라고”라 덧붙이며 애끓는 모정을 전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금요일 금요일 밤에-내 친구네 레시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