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송재림, 김유정家 팬티소동에 “화목하고 보기 좋네”

기사입력 2018.11.27 9:52 PM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송재림, 김유정家 팬티소동에 “화목하고 보기 좋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김유정이 ‘팬티소동’을 겪은 가운데 송재림이 황당한 웃음을 터뜨렸다.

27일 방송된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선 오솔(김유정)의 팬티해프닝이 그려졌다. 

앞서 오솔(김유정)은 선결(윤균상) 앞에서 ‘팬티 수모’를 겪은 바. 자연히 오솔은 창피함 이상의 굴욕을 겪어야만 했다. 

오솔은 다음 날에야 팬티 사건의 발단이 동생 오돌(이도현)임을 알게 됐다. 이에 오솔이 분노한 것도 당연지사. 

이 와중에 오돌이 옥탑방으로 줄행랑을 치면 오솔은 “팬티 벗고 가!”라며 그를 쫓았다. 여기에 공태(김원해)까지 가세하면, 일광욕 중이던 최군(송재림)은 “가족이 화목하고 보기 좋네요”라며 애써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