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제이쓴 부모님, 홍현희 첫인상에 팩폭? "아들 정신 나간 줄 알았다"

기사입력 2018.12.04 9:1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결혼 3주차 새싹부부 홍현희, 제이쓴이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초보새댁의 못 말리는 매력이 가득한 좌충우돌 ‘첫 시월드 입성기’를 선보인다.



4일(오늘) 방송되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26회분에서는 결혼 후 시댁에 첫 방문한 개그우먼 홍현희와 인테리어계의 아이돌 제이쓴 부부가 부모님을 향한 ‘센스만렙 대작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의 새댁 홍현희는 큰절을 올리려다 넘어지는 등 초반 실수로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번 주엔 달라진 모습으로 작심하고 준비한 ‘선물 공세’를 펼쳤다. 더욱이 제약회사 출신인 홍현희가 부모님의 마음을 독파하고 준비한 듯한 취향저격 ‘약 종합 선물세트’는 시부모님의 눈물샘마저 자극하는 감동을 끌어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새색시 홍현희 앞에 ‘대량의 식재료’가 놓이자 홍현희는 ‘일 모드’로 전환하기 위해 고운 한복을 벗고 시어머니의 옷을 받아 갈아입게 됐다. 하지만 너무 꽉 끼는 옷 때문에 예상치 못한 홍현희의 뱃살 노출사태가 벌어지면서, 이를 목격한 시아버지가 급 당황한 채 현저하게 말수가 줄어드는 해프닝이 펼쳐졌다.



그러나 이에 아랑곳없이 홍현희는 시어머니와 밥상 차리기에 온 힘을 쏟았고, 센스뿐만 아니라 애교마저 만렙인 ‘폭풍아부’를 시전하며 시어머니의 기를 끌어올렸다. 결국 입으로만 요리하는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실력이 어우러지면서, ‘초스피드 일품요리 퍼레이드’가 이어져 현장을 군침 돌게 만들었다.



이어 오골계, 백숙, 꽃게찜, 불고기, 잡채, 모둠전, 더덕구이 등 임금님 잔치상 저리가라 할 정도의 블록버스터 급 환영만찬이 벌어지자, 홍현희는 행복한 웃음을 지으며 본격 먹방을 가동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시부모님들이 홍현희의 첫 인상에 대해 “제이쓴이 정신 나간 줄 알았다”라는 팩트 폭격을 던지는가 하면, 결혼식 도중 대성통곡하고 만 시어머니의 속마음도 드러났던 상태. 하지만 그 와중에도 홍현희는 그릇까지 먹을 뻔 한 폭풍 흡입으로 ‘시댁 먹깨비’의 면모를 과시, 패널들의 폭소를 끌어냈다. 과연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시트콤 뺨치는 스펙터클한 ‘시댁 첫 방문’은 어떻게 끝날 것인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개그 프로그램보다 더 웃긴 홍현희, 제이쓴의 ‘시댁 입성기’에 제작진은 물론 스튜디오 패널들까지 폭소의 도가니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다. 게다가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홍현희의 마음에 감동했다. ‘센스 만렙’이란 이럴 때 쓰는 것임을 알려준 홍현희의 ‘시댁 사랑받기 대작전’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26회 방송은 4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아내의 맛'

연예 이상준, 큐브엔터와 전속계약..이휘재와 한솥밥[공식입장] [TV리포트=김경주 기자] 개그맨 이상준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개그맨 이상준이 새로운 가족으로 전속 계약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이어 "개그맨 이상준씨의 영입으로 기존의 소속 개그맨들과 함께 영상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을 확장해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다음은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 전문>안녕하세요.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개그맨 이상준씨가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가족으로 전속계약을 맺게 되었음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이상준씨는 새로운 소속사와의 전속 계약으로 큐브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습니다.큐브엔터테인먼트는 개그맨 이상준씨의 영입으로 기존의 소속 개그맨들과 함께 영상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을 확장해 나가려고 합니다.큐브엔터테인먼트의 새가족이 된 개그맨 이상준씨는 지난 2006년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시즌1' 로 데뷔해 현재 tvN '코미디빅리그'에서 '관객모욕'코너를 통해 맹활약 하고있습니다.큐브엔터테인먼트와 새로운 앞날을 향해 함께 나아갈 이상준씨의 향후 행보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