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사랑은 끝났다` 시부모에 무릎꿇은 친정아버지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이제 사랑은 끝났다` 시부모에 무릎꿇은 친정아버지

친정아버지가 시부모에게 무릎을 꿇었다.

MBC 아침드라마 `이제 사랑은 끝났다`가 최근 방송에서 그동안 극적 긴장감을 자아냈던 홍도의 비밀을 터트리며 파란을 연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 드라마는 배신욱(김영재)이 재벌딸 희재(박탐희)와 결혼을 위해 자신의 아이까지 임신한 애인 홍도(오세정)를 차로 치어버리게 되고 이에 홍도가 복수를 한다는 내용. 홍도는 희재의 오빠 석재(구본승)와 결혼, 시댁에서 함께 살며 신욱의 숨통을 조여왔다. 때문에 홍도와 신욱의 관계가 시부모에게 언제 밝혀질지가 긴장감을 자아내왔다.

최근 방송에선 며느리 홍도가 사위 신욱의 아이까지 가졌던 여자였다는 사실이 알고 충격과 분노에 휩싸인 시부모들의 모습을 다뤘다. 시어머니는 `다시는 이집에 발 들여놓을 생각 말라`며 며느리를 쫓아냈지만 아들의 가슴앓이에 속이 편치 않다.

그런 가운데 이 모든 것을 알면서도 딸을 시집보낸 친정아버지가 홍도 시부모를 찾아와 무릎을 꿇고 눈물로 용서를 빌었다. 친정부모는 애초부터 이 결혼을 말렸지만 석재와 홍도의 사랑에 자신들의 양심과 고집을 꺾었던 바 있다. 하지만 시부모 역시 과거 깊은 관계를 가졌던 며느리와 사위를 모두 용납할 수는 없는 입장.

배신욱은 그를 아들처럼 키워준 홍도부가 무릎 꿇은 모습에 착잡해했고 딸 홍도 역시 가슴이 아린 듯 눈시울을 붉혔다. 시부모 역시 말을 잇지 못했다. 이를 지켜보는 딸 홍도의 심장은 그야말로 찢어질 터.

물론 예상된 갈등이지만 가해자 신욱에 가한 복수의 강도에 비해 오히려 피해자로 설정된 홍도의 시련이 가혹하게 그려지고 있는 셈. 이런 극의 전개에 안타까워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신욱은 그동안 보여준 비열한 카리스마를 벗고 아내가 문제를 일으킬까 전전긍긍하는 캐릭터로 물러나있다.

한 시청자는 "악역 선역 구분이 되어있었는데 지금에 와서는 모든 인물들이 나름대로 슬프다는 느낌이 든다"며 "배신욱의 역할이 묘미가 있었는데 너무 쉽게 악역을 버려서 극의 긴장감이 갑자기 줄었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시청자의 지적처럼 배신욱의 악한 캐릭터가 약화되면서 그에 대한 복수는 흐지부지되고 현재는 홍도가 오히려 신욱의 아내 희재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복수극을 표방했지만 이젠 누구를 위해 화살이 날아가야 할지 방향을 잃은 듯 보이는 이 드라마가 앞으로 홍도와 석재 커플, 신욱과 희재커플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놓을 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 = MBC 제공)[TV리포트 하수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