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최수종 친부란 사실에 오열 ‘판도라 상자 열리나’ [TV줌인]

기사입력 2018.12.10 6:58 AM
‘하나뿐인 내편’ 유이, 최수종 친부란 사실에 오열 ‘판도라 상자 열리나’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이의 친부라는 최수종의 비밀이 결국 드러났다. 

9일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선 도란(유이)이 수일(최수종)의 정체를 알게 되는 내용이 방송됐다. 

금옥은 도란에게 친부가 그녀의 예식장에 왔었다는 사실을 알렸고 도란은 급히 웨딩사진을 들고 다시 금옥을 찾았다. 금옥이 짚은 사람은 수일이었고 도란은 강기사님이라고 부르던 수일이 자신의 친부란 사실에 아연실색했다.

집으로 돌아온 도란은 아프다는 핑계로 수일에게 약을 사다 달라고 했고 그 틈에 그의 방으로 들어가 칫솔을 손에 넣었다. 유전자 검사결과 도란은 수일이 자신의 친부란 사실을 확인하고 충격에 젖었다. 수일을 보며 실신까지 하며 충격에 힘들어하는 도란. 그녀는 금옥과의 약속대로 수일에게 그가 친부란 사실을 모르는 척 했다. 

도란은 수일에게 그의 딸과 왜 같이 살지 않느냐며 딸 이야기를 물었고 수일은 “제 가슴에 묻었다. 제가 자격 없는 아빠다”라고 말했다. 그의 말에 도란은 결국 눈물을 보였고 놀라는 수일에게 그녀는 아빠가 생각나서 그렇다고 말했다.

한편 수일은 도란의 행동을 이상하게 여겼다. 더구나 자신의 방에 떨어져있던 머리끈의 주인이 도란이란 사실을 알고 더욱 의구심을 품었다. 수일은 도란이 만나러 갔던 친구 할머니에 대해 궁금해 했다. 

이어 수일은 병원에 가는 도란을 따라갔고 다시 도란과 금옥이 만나는 모습을 목격했다. 수일은 금옥의 모습을 확인하고 충격을 받았다. 금옥은 자신의 정체와 과거를 모두 알고 있었던 것.

도란이 수일이 친부라는 자신의 출생비밀을 알게 된 상황에서 수일의 과거가 또다시 어떤 갈등을 낳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수일은 과거 아내의 병원비를 마련하려다 실수로 변호사를 죽게 했고 그 피해자가 도란의 동서인 다야의 아버지란 충격적인 비밀이 포진되어 있는 상황. 결혼에 골인한 도란과 대륙의 사랑이 수일의 과거가 드러나며 앞으로 어떤 파란을 맞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