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와 얼굴들, '스페이스공감' 끝으로 10년 활동 마침표

기사입력 2018.12.27 7:3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올해로 데뷔 10년을 맞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EBS '스페이스 공감'을 마지막으로 밴드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다.



2008년 EBS '스페이스 공감' 458회 '9월의 헬로루키'를 통해 처음으로 이름을 알린 이들은 그해 10월 싱글 앨범 '싸구려 커피'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다. 이후 ‘우리 지금 만나’, '달이 차오른다, 가자', '그렇고 그런 사이', 'ㅋ' 등 자신들만의 색깔이 확실하고 개성 넘치는 음악으로 국내 최고 밴드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며 수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장기하와 얼굴들’이 활동 마무리를 발표하고 마지막 방송으로 결정한 '스페이스 공감'은 그들의 첫 방송 출연인 것은 물론, 정규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빠짐없이 찾을 만큼 특별한 애정을 자랑한다. 공연에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첫 TV 출연도 스페이스 공감이었다. 밴드가 10년 가는 것도 쉽지 않고, 음악만을 쭉 들려주는 라이브 음악 방송이 다 없어진 지금, 이 방송이 10년 이상 해온 것도 대단하다. 저희 10년을 스페이스 공감과 함께 해왔던 것 자체가 자랑스러울 정도로 좋은 친구였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공연은 ‘달이 차오른다, 가자’, ‘우리 지금 만나’, ‘싸구려 커피’, ‘빠지기는 빠지더라’ 등 기존에 사랑받았던 곡들과 ‘그건 니 생각이고’, ‘나란히 나란히’, ‘등산은 왜 할까’, ‘초심’, ‘별거 아니라고’ 등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앨범인 'mono'의 수록곡들로 꽉 채워졌다. 특히 “5집 음반을 준비하면서 너무 마음에 들었다. 우리 6명이 할 수 있는 최대치를 담아냈다는 느낌을 받았고, 다음 작품이 이보다 더 좋기는 어렵다. 10년 동안 하고 싶은 걸 잘 이뤄낸 지금이 우리가 아름답게 마무리할 시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얘기할 만큼 공들인 새 앨범의 모든 곡들을 라이브 무대로 만난 팬들은 한마음으로 떼창을 하며 ‘장기하와 얼굴들’을 보내는 아쉬움을 달랬다.



한편 ‘장기하와 얼굴들’의 공식적인 마지막 방송이었던 이날, 멤버들은 각자 지난 10년에 대한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이민기는 “진짜 꿈같은 시간이었어요”라고 말했고, 전일준도 “지난 10년을 장기하와 얼굴들로 보내서 너무 감사해요”라고 인사했다. 아세가와 요헤이는 “나중에라도 어떤 밴드 했냐고 물어보면 ‘저 장기하와 얼굴들 했어요!’라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밴드잖아요. 인생이 달라진 10년이었어요 “라고 감사의 뜻을 내비쳤다. 정중엽은 “‘인생의 챕터 하나가 지나가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내년부터는 새로운 챕터가 시작됩니다”라고, 또 이종민은 “다가오는 시작의 설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조명등 뒤 보이지 않는 공간처럼 어둡기도 해요. 어디로 갈지 모르겠지만 지난 시간은 즐거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장기하는 “장기하와 얼굴들은 저한테는 ‘그것만이 내 세상’이었어요. 그 외에 다른 건 없었죠. 제 인생의 모든 것이었고 세상을 많이 배웠어요”라며 끈끈한 우정과 자부심을 드러냈다.



밴드를 마무리하는 가장 멋진 방법, 영원히 기억될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방송은 12월 27일 목요일 밤 11시 55분

연예 '한끼줍쇼' 김혜윤X로운, 찐팬 만난 럭키가이...분당구 운중동 한끼 성공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혜윤, 로운이 진짜 팬들을 만나 대접받는 한끼에 성공했다. 26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혜윤과 SF9의 로운이 게스트로 출연해 분당구 운중동을 찾았다. 김혜윤은 강호동과, 로운은 이경규와 밥동무를 이뤄 운중동의 집들을 두드렸다. 로운 이경규 팀은 셰프 아버지가 있는 집에서, 김혜윤 강호동 팀은 치과의사 아버지가 가장인 미술관 같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의 집에서 한끼에 성공했다. 로운 이경규 팀은 셰프의 아내와 딸이 로운의 팬이어서 입성이 편했다. 특히 딸은 친구와 택시를 타고서 나타나 환호를 지르며 로운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딸과 친구, 어머니는 로운과 셀카를 찍으며 "모든 것을 다 이뤘다"며 행복감을 표출했다. 김혜윤 강호동 팀은 '스카이캐슬'과 '어쩌다 발견하 하루'의 열혈 시청자인 어머니 덕에 수월한 한끼를 만끽했다. 이 집은 딸과 아들이 모두 어릴 때부터 영어를 접해 유학을 가지 않았는데도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스카이캐슬'의 예서에 빗대 이 집 딸을 '글로벌캐슬'의 예서라 불렀다. 어머니는 파스타와 샐러드, 마늘빵으로 레스토랑 같은 근사한 한끼를 차려냈다. 이경규와 로운은 셰프 아버지가 백숙부터 김치까지 자부심을 갖고 만든 토종 밥상으로 멋진 한끼를 만끽했다. 로운은 집밥이 오랜만이라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쏟아내며 그릇을 비웠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