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X김소혜X주우재…'최고의 치킨' 치킨처럼 맛있는 청춘 드라마[종합]

기사입력 2019.01.02 2:43 PM
박선호X김소혜X주우재…'최고의 치킨' 치킨처럼 맛있는 청춘 드라마[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청춘들의 맛있는 드라마가 온다. 아이오아이 출신 김소혜를 비롯해 박선호 주우재를 조합한 '최고의 치킨'이 그것. 

2일 오후 2시 서울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 드라맥스 MBN 수목 드라마 '최고의 치킨'(박찬영 조아영 극본, 이승훈 연출, iHQ 메이퀸 썬파워 제작)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승훈 감독을 비롯해 박선호, 김소혜, 주우재 등 주연배우들이 참석했다. 

'최고의 치킨'은 치킨집 운영이 꿈인 대기업 사원 박최고(박선호)와 할아버지에게서 이어받은 목욕탕에 은둔하는 웹툰 작가 지망생 서보아(김소혜)의 성장 스토리에 한때는 촉망받던 요리사였지만 지금은 노숙자 신세가 된 앤드류 강(주우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승훈 감독은 "'최고의 치킨'은 소소한 드라마다. 친구와 가족, 동생 같은 인물들의 톡톡 튀는 모습을 보는 맛이 있을 것"이라며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박선호와 김소혜는 '최고의 치킨'으로 미니시리즈 주연에 도전한다. 부담감을 밝히는 한편, 주변 사람들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특히 김소혜는 "연기하면서 무너지지 않도록 하는 연기의 기둥 틀을 마련했다"며 자신의 성장에 주목해 달라고 주문했다. 

주우재는 전작 '설렘주의보'에 이어 MBN 수목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다. 그 이유를 묻자 "편성이 나중에 난 것"이라며 "저 또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런가 하면 '설렘주의보'와 '최고의 치킨'이 완전히 다른 색깔을 가진 작품이라는 설명을 곁들인다. 

배우들은 공통적으로 '최고의 치킨'의 성장과 도전, 인간미에 주목해 달라는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박선호는 "유난히 또래 배우들이 많았다. 또래들과 촬영하다 보니 젊은 에너지, 긍정적 열정이 넘쳐 재미있는 현장을 만들었다"며 청춘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박선호와 주우재는 제목 '최고의 치킨'에 맞춘 치킨 취향도 언급하며 화기애애한 현장을 만들었다. 박선호는 교촌치킨 허니콤보를, 주우재는 굽네치킨 볼케이노와 바른치킨을 각각 선호한다고 밝혔다. 청춘의 웃음이 가득한 현장 분위기가 드라마의 상큼한 느낌을 예감케 한다. 

'최고의 치킨'은 2일 오후 11시부터 매주 수-목요일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