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피자집→고로케집, 건물주 논란 후폭풍 ing[종합]

기사입력 2019.01.03 11:5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출연진이 건물주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청파동 하숙골목 이야기가 방송되고 있는 가운데, 화제의 피자집 사장이 건물주 아들이라는 설이 제기됐다.



청파동의 피자집은 요리의 기본도 안 됐고, 위생 상태도 최악이었다. 백종원은 "이 상태면 폐업하는 게 낫다"고 지적할 정도. 특히 지난 2일 방송에서 피자집 사장은 시식단에게 "오늘 시식하러 온 거 아니냐. 음식 드시고 평가를 좋게 해주면 된다"고 응대, 3MC를 경악시켰다. 피자집 사장은 포방터 시장 홍탁집 사장을 뛰어넘었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피자집 사장이 건물주 아들이라는 설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그 피자집 사장이 그 건물 외동 아들이라고 한다"는 글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렸다. 이후, 부동산 소유자가 피자집 사장과 같은 황 씨로 나와 있는 사실이 확인돼, 소문의 설득력을 높였다. 



또한 청파동의 고로케집 사장은 건물주의 사촌동생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청파동의 협소 주택을 소개했다. 건물주는 "건물을 지으면서 1층은 수익 창출을 위해 상가로 임대하고 있다. 현재는 사촌 동생이 임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촌 동생으로 고로케집 사장 김요셉 씨가 소개됐다. 그러나 이에 대해 '좋은 아침' 측은 사촌 친구의 건물이라고 공식 해명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피자집과 고로케집 사장의 불량한 태도가 건물주 아들과 사촌동생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은 건물주 논란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좋은아침' 화면 캡처

연예 '불청' 유경아, 이혼→암 투병 솔직 고백 '10분 행복론 전한다'[TV@픽]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 유경아가 10일 방송에서 불청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솔직하게 고백한다.지난주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한 유경아는 과거 ‘호랑이 선생님’을 비롯해 CF, 잡지 등 원조 하이틴 스타로 다시 한번 화제를 모았고, 당시와 변함없는 동안 외모와 털털한 성격으로 청춘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이날, 경아는 청춘들이 모인 자리에서 담담하게 이혼 사실을 밝혔다. 경아는 ‘불타는 청춘’ 출연 제의를 받고 가장 먼저 사춘기 아들이 걱정되어 아들에게 방송에 나가도 될지 물어봤다고 했다. 중2 아들은 “본인 걱정은 하지 말고, 엄마가 일하면서 건강만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청춘들의 마음을 울렸다. 특히 딸을 혼자 키우고 있는 김민우는 경아에게 조언을 구했고, 두 사람은 ‘사춘기 자녀’에 대해 깊은 대화를 이어나갔다.이어 경아는 아역 활동 당시에는 내성적이었으나 암 투병을 계기로 성격이 변했다고 언급했다. 2년 전 갑상샘암 투병을 하면서 완치 이후 조급했던 마음들을 내려놓기 시작했다는 것. 경아는 짧은 10분, 10분을 행복하게 살면 일주일, 한 달이 행복할 수 있다는 ‘10분 행복론’을 강조해 청춘들은 경아의 인생 철학에 흠뻑 빠졌다는 후문이다.한편, 경아는 평소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가졌지만 이날 여행에서만큼은 멤버들과 늦은 시간까지 함께 하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특별선물을 걸고 늦게까지 깨어 있기 내기를 제안했다. 경아는 청춘들과 함께 잠들지 않으려고 온갖 방법으로 고군분투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행복 전도사 새 친구 유경아의 솔직한 고백 스토리는 10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김성주·박나래·조정식, '2019 SBS 연예대상' MC 확정[공식]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김성주, 박나래, 조정식 아나운서가 ‘2019 SBS 연예대상’의 MC를 맡는다.10일 SBS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메인 MC이자 '쫄깃쫄깃'한 진행을 자랑하는 김성주를 시작으로 남다른 예능감의 박나래, 아나운서 조정식이 합류를 확정 지었다"고 알리며, "세 사람 모두 재치 있는 입담의 소유자인 만큼 이들이 모여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고 말했다.'2019 SBS 연예대상'은 올 한해 트렌드 키워드로 떠오른 '뉴트로(Newtro)' 콘셉트로 더욱 특별하게 꾸며진다. 특히, 이번 '2019 SBS 연예대상'에서는 '뉴트로' 콘셉트에 맞게 '순풍산부인과', 'X맨 일요일이 좋다', '패밀리가 떴다' 등 수많은 레전드를 탄생시킨 SBS 예능의 역사를 되짚어볼 예정이다.한편, 올해 SBS 예능은 신규 프로그램이 대거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높은 화제성과 시청률을 거머쥐며 굳건한 인기를 과시했다.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불타는 청춘', '백종원의 골목식당', '미운우리새끼' 등 대다수의 프로그램이 꾸준히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예능 강자’의 입지를 또 한 번 굳혔다.아울러 '리틀포레스트', '맛남의 광장' 등의 신규 프로그램 역시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안정적으로 안착했다. 그런 가운데 대상의 영예는 누구에게 돌아갈지, 그 결과는 오는 28일(토)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19 SBS 연예대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기도훈, tvN ‘유령을 잡아라’ 종영 소감 "좋은 추억 현장, 많은 것 배웠다"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유령을 잡아라’ 배우 기도훈(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기도훈이 광역수사대 에이스 형사 ‘김우혁’ 역으로 열연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가 10일 최종화를 앞두고 있다.이번 작품에서 기도훈은 솔직한 매력의 직진 로맨스부터 형사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액션까지 극 중 다양한 장르를 안정적으로 소화, 훈훈한 비주얼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신예다운 열정적인 에너지로 맹활약을 펼친 기도훈은 “잘 이끌어 주셨던 배우 선배님들, 감독님과 작가님들, 그리고 스태프분들 덕분에 정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항상 좋은 추억만 있던 현장이어서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며 드라마를 마친 소회를 전했다.이어 “‘유령을 잡아라’와 함께했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마지막 방송까지 많이 응원해주시고, 저도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라고 애정 어린 감사 인사를 건넸다.기도훈은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키스 먼저 할까요’, ‘아스달 연대기’ 등 화제작들에 연이어 출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기대주로서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에스엠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