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김용화 감독 덱스터 경영 물러날까..CJ 측 "확인중"

기사입력 2019.01.11 10:1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CJ ENM이 영화 '신과함께'를 제작한 덱스터스튜디오를 인수한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신과함께' 관계자는 11일 오전 TV리포트에 "덱스터스튜디오는 CJ ENM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라면서 "'신과함께' 3,4편은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아닌 CJ ENM과 함께 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김용화 감독이 수장으로 있는 덱스터스튜디오는 '신과함께'를 제작사이자 아시아 최대 규모 VFX 회사다. 최근 CJ ENM 투자배급작인 'PMC:더 벙커' VFX를 맡았고, 계열사로 영화음향업체 라이브톤이 있다.



당초 '신과함께'는 CJ ENM이 오랫동안 기획했던 프로젝트였으나 1,2편 동시 제작에 대한 김용화 감독과 이견으로 제작에서 손을 뗐다. 이를 롯데엔터테인트가 '신과함께'에 투자배급하며 쌍천만 흥행 신화를 거두자 CJ ENM 내부에서는 임직원 교체설이 돌기도 했다.



김용화 감독 역시 덱스터 상장 이후 경영, 연출을 함께 하며 힘에 부쳐했던 바. 



덱스터스튜디오 인수와 관련 CJ ENM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내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23일 개막…명작의 감동 되살아난다 [TV리포트=이세빈 인턴기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가 23일 개막한다. ‘여명의 눈동자’는 지난 1991년 방영 당시 많은 사랑을 받은 동명의 드라마를 무대로 옮긴 창작 뮤지컬. 지난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격변기 10년의 세월을 겪은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가슴 아픈 역사를 담아냈다. 이번 공연의 음악은 대극장의 규모에 맞춰 오케스트라를 재편성해 넘버를 더욱 섬세하게 편곡했다. 41명의 앙상블 배우들의 합창 역시 재편곡 과정을 거쳤다. 여기에 한국 전통 악기와 오케스트라 사운드의 조화를 이루어 고유의 한의 정서를 담아낸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무대가 대극장으로 옮겨오면서 철조망 덩굴, 녹슨 난간 등 작품의 서사를 고스란히 담아낸 세트를 통해 장대한 스케일의 역사적 배경을 그려낸다. 무대 세트와 영상의 조화는 한국 근현대사의 시대상을 더욱 견고하게 구현해 드라마틱한 무대를 완성시킬 전망이다.중국 남경 부대의 정신대(위안부)로 끌려가 대치와 하림을 만나 질곡의 세월을 보내는 윤여옥 역으로는 배우 김지현, 최우리, 박정아가 열연한다. 일본군으로 징용된 남경 부대에서 여옥과 만나 운명적인 사랑을 하게 되는 최대치 역은 가수 테이와 배우 온주완, 오창석이 맡는다.동경제대 의학부 출신의 군의관으로 근무하다 여옥을 만나 그에게 깊은 사랑을 느끼게 되는 장하림 역에는 배우 마이클리와 이경수가, 대치와 학도병으로 함께 징병되어 끝까지 함께하며 우정을 지키는 권동진 역에는 배우 정의제와 그룹 빅스의 한상혁이 캐스팅됐다.이세빈 인턴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쇼온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