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처 없다” 나영석·정유미, 지라시 논란→유포자 검거…4개월 만에 일단락 [종합]

기사입력 2019.02.12 10:3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CJ ENM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이른바 ‘지라시’를 통해 악성 루머 및 염문설에 시달린 가운데, 해당 지라시 유포자가 4개월 만에 검거됐다. 정유미 측은 선처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지난 11일 TV리포트 단독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정유미와 나영석 PD 관련 지라시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들을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나영석 PD와 정유미 관련 지라시는 지난해 10월부터 확산된 바 있다. tvN ‘윤식당’으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의 염문설이 주된 내용. 이는 사실처럼 일파만파 퍼졌고, 유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까지 차지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에 나영석 PD와 정유미는 각각 보도자료를 통해 반박했다. 나영석 PD는 CJ ENM을 통해 “저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은 모두 거짓이다.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고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도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나영석 PD와 정유미는 두 사람은 각각 고소장을 제출했고, 피해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까지 받았다. 해당 건은 서울지방경찰청(이하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에서 수사를 진행했다.



당시 정유미 측은 “지라시를 작성하고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나영석 PD 측도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강경 대응할 뜻을 드러냈다.



나영석 PD와 정유미의 지라시 유포자 검거까지 약 4개월의 시간이 흘렀다. 경찰 수사 결과, 두 사람의 염문설 최초 유포자는 29세 여성 정모 씨 등 세 명이다. 경찰은 최초 유포자와 이를 블로그에 게재한 35살 여성 최모 씨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 악성 댓글을 작성한 39세 여성도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이에 대해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2일 TV리포트에 “합의나 선처는 없을 예정”이라고 알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배종옥X신혜선, 오늘(23일) '런닝맨' 출격...'엉뚱 매력' [TV리포트=박현민 기자] 배우 배종옥과 신혜선이 '런닝맨'에 출격한다.2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 게스트로 출연한 신혜선은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신혜선은 "인사를 건네라"는 말에 “어느 카메라를 봐야 하냐?”며 카메라를 찾지 못하는가 하면, ”요즘 즐기는 게 뭐냐“라는 유재석의 질문에 ”없는데...“ 라고 단호하게 대답해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배종옥 또한 미션을 할 때 룰에 얽매이지 않고 천진난만하게 행동해 눈길을 끌었고, 시종일관 “재밌다!”를 외치며 예능 순수미를 뽐냈다.이날 ‘런닝맨’에 첫 출연한 배종옥은 “사실 ‘런닝맨’ 출연이 부담됐는데, 그나마 안심할 수 있게 해준 사람이 바로 지석진”이라며 “지석진이 나와 연배가 비슷해서 (런닝맨 출연이)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이에 지석진은 ‘런닝맨 10년차’ 선배의 면모를 보이며, 이른바 ‘런닝맨 고령 멤버 맞춤형 꿀팁’ 전수로 보답했다.지석진은 “상체만 바쁜 듯이 움직이면 된다”며 직접 시범을 보였고 “다른 멤버들이 얘기한 것도 마치 내가 한 것처럼 받아서 하면 된다” 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하하는 “지석진이 모니터 안 하나보다. 편집되는 걸 모르는 것 같다”는 쐐기 멘트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첫방 D-1 '날찾아', 흥미진진 케미 포인트 넷 [TV리포트=박현민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에는 인물들의 흥미로운 ‘합’이 있다.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서정 멜로 속에서 펼쳐질 케미 포인트를 미리 살펴봤다.#1. 박민영X서강준 멜로목해원(박민영 분)과 임은섭(서강준 분)을 이어주는 예쁜 붉은색 하트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두 사람은 혜천고 같은 반 동창. 하지만 해원의 기억 속에 18살 시절 은섭의 존재는 희미하다. 하지만 10년이 지나고,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난다. 해원은 고교 시절에는 몰랐던 은섭의 무엇을 알아가게 될까. 그리고 이들의 하트 포텐은 어떻게 완성될까. 2020년 최고의 비주얼 커플이라 불리는 이들 남녀가 만들어나갈 멜로 케미가 기다려진 이유였다.#2. 혜천고 동창즈해원과 은섭을 포함한 북현리 동창생들의 케미도 빠질 수 없다. 그중에서도 이장우(이재욱 분)와 김보영(임세미 분)은 각각 은섭과 해원의 베스트프렌드였다. 다른 점이 있다면 보영은 더 이상 해원의 절친이 아니라는 것이다. 서로 간의 복잡 미묘한 분위기가 예상되는 가운데,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새로운 인물 지은실(양혜지 분)과 오영우(김영대 분)도 역시 눈여겨보게 된다. 이들은 어떤 화살표를 만들지 궁금해지기 때문이다.#3. 북현리 패밀리해원과 은섭의 가족은 상반되는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먼저, 해원의 엄마 심명주(진희경 분)와 이모 심명여(문정희 분)의 냉랭한 얼굴을 보니 해원의 차가움이 어디서 나왔는지 알 수 있을 것만 같다. “해원의 집안 여자들은 냉정하고 세고 자존심이 강하다”는 문정희의 설명도 단번에 이해가 간다. 반면 따뜻한 남자 은섭의 가족은 화목 그 자체다. 엄마 윤여정(남기애)과 아빠 임종필(강신일 분), 그리고 동생 임휘(김환희 분)가 각자의 방식으로 은섭을 사랑하고 있기 때문. 전혀 다른 온도를 가진 두 집안의 이야기 역시 ‘날찾아’의 관전 포인트다.#4. 북클럽 멤버‘날찾아’만의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이 물씬 배어들 북클럽 멤버들의 활동 역시 차별화된 케미 포인트다. 은섭이 운영하는 책방인 ‘굿나잇 책방’에 일주일에 한 번씩 모여 문학작품을 낭독하는 클럽 멤버들은 장우와 휘를 비롯해 이태형(배근상 분), 권현지(추예진 분), 최수정(이선희 분), 정승호(한창민 분), 정길복(이영석 분). 북현리로 돌아온 해원 역시 이 클럽에 합류할 예정이다. 함께 먹을 음식을 준비하고 난로에 귤을 구우며 책을 읽는 풍경은 상상만 해도 따뜻하다. 해원처럼 도시의 일상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감성의 자양분을 채워줄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