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몰카 #피의자…승리→정준영, 은퇴 선언에도 싸늘한 대중 [리폿@이슈]

기사입력 2019.03.13 10:1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모든 분들에게 사과드립니다.”



그야말로 충격적인 진실의 연속이다. 성 접대 의혹부터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으로 연예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승리와 정준영의 선택은 ‘은퇴’였다. 하지만 대중은 여전히 싸늘하다. 



앞서 성매매알선 혐의로 입건된 빅뱅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내용이 공개되면서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빅뱅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주가는 곤두박질치기도.



이에 승리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 “제가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를 하는 것이 좋을 거 같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면서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또한 “지난 한 달 반 동안 국민들로부터 질타받고 미움받고 지금 국내 모든 수사기관들이 저를 조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인데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주는 일은 도저히 제 스스로가 용납이 안 됩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승리 카카오톡 대화방에 있던 정준영이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 이른바 ‘몰카’를 공유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그 충격은 배가 된 상황. 정준영의 동영상 피해 여성은 1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준영이 출연 중이던 KBS2 ‘1박2일’과 tvN ‘짠내투어’, 그리고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이하 현지먹3)는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제작진은 정준영의 하차를 공식화했고, 남은 방송 분량도 편집할 뜻을 전했다.



정준영은 지난 12일 ‘현지먹3’ 촬영 도중, 급하게 귀국했다. 하지만 수많은 취재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사과 한마디 없었고, 반성하는 태도조차 보이지 않았다. 출국장을 나와 단 3분 만에 매니저 및 공항 관계자의 보호를 받으며 자리를 떠났다. 이에 공항은 아수라장이 됐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정준영 동영상 리스트’라는 지라시가 나돌기 시작한 것. 결국 리스트에 올라 있던 연예인들은 유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승리 정준영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있던 연예인들도 마찬가지였다. 일부 연예인들은 소속사 및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지만, 승리와 정준영이 민폐를 끼친 모양새가 됐다.



이런 혼란스러운 상황 때문일까. 정준영은 13일 오전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 공인으로서 지탄받아 마땅한 부도덕한 행위였고, 너무도 경솔한 행동이었다”면서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흉측한 진실을 맞이하게 되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분들과, 실망감과 경악을 금치 못한 사태에 분노를 느끼실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이제는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다”고 덧붙이면서 은퇴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유유상종이라고 했다. ‘절친’이었던 승리와 정준영은 비슷한 시기에 논란의 중심에 섰고, 은퇴까지 결정했다. 두 사람은 이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조사까지 받게 됐다. 등 돌린 대중은 은퇴는 물론, 사과문에도 싸늘했다. 제대로 된 죗값을 치르기만 바랄 뿐이다.





다음은 승리 은퇴 발표 전문



승리입니다.



제가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를 하는 것이 좋을 거 같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습니다.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한 달 반 동안 국민들로부터 질타받고 미움받고 지금 국내 모든 수사기관들이 저를 조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인데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주는일은 도저히 제스스로가 용납이 안됩니다.



지난 10여 년간 많은 사랑을 베풀어준 국내외 많은 팬분들께 모든 진심을 다해 감사드리며 와이지와 빅뱅 명예를 위해서라도 저는 여기까지인거 같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그동안 모든분들께 감사했습니다.





다음은 정준영 은퇴 발표 전문



부끄럽고, 죄스러운 마음으로 지면을 빌어 인사드립니다.



저 정준영은 오늘 3월 12일 귀국하여 다시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이미 늦었지만 이 사과문을 통해 저에게 관심을 주시고 재차 기회를 주셨던 모든 분들게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저에 관하여 거론되고 있는 내용들과 관련하여, 제 모든 죄를 인정합니다.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하였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하였습니다.



공인으로서 지탄받아 마땅한 부도덕한 행위였고, 너무도 경솔한 행동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흉측한 진실을 맞이하게 되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분들과, 실망감과 경악을 금치 못한 사태에 분노를 느끼실 모든 분들께 무릎꿇어 사죄드립니다.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이제는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습니다.



누구보다도, 저의 행동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신 여성분들께, 그리고 실망감을 넘어 분노를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저를 공인으로 만들어 주시고 아껴주셨던 모든 분들게 사과 드립니다.



14일 오전부터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없이 성실히 임하겠으며, 제가 범한 행동에 대한 처벌 또한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2019년 3월 12일 화요일



정준영 올림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펭수, KBS 첫 입성 “EBS 퇴사?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올해 우주대스타로 꼽히는 펭수가 EBS 퇴사 후 거취에 대해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에둘러 답변했다.2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화보 촬영하고 있는 펭수를 찾았다. “화보 찍는 사실이 소문났다”는 리포터의 말에 펭수는 “부끄럽다. KBS 출연은 처음이다”고 인사했다.센스있는 포즈와 애교로 화보를 완성한 펭수는 “콜라는 건강에 나쁘다, 술 안마시고 요쿠르트만 마신다”고 자신이 10살이라는 걸 강조했다.앞서 유튜브 영상에서 “퇴사하면 KBS에 가겠다”는 내용을 다시 묻자 펭수는 “난 EBS에 있겠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당황한 기색을 드러낸 펭수는 KBS의 사장 이름을 물은 후 “양승동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대꾸했다. 이후 ‘연예가중계’ 앞으로 기념사인을 하며 양승동 KBS 사장 이름을 기입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이날 영화 ‘시동’ 인터뷰로 만난 박정민은 펭수 사랑을 드러냈다. 펭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아달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감히 펭수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을 수 없다. 굉장히 다채롭다”며 펭수 성대모사까지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