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女스타들의 선택은…화이트

기사입력 2019.03.22 4:0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2019년 3월, 봄을 맞아 많은 스타가 새로운 작품을 들고서 대중 앞에 섰다. 오랜만에 서는 공식석상인 만큼 의상도 까다롭게 선택했을 터. 올봄 여성 스타들의 선택은 화이트였다. 





걸 그룹 씨야(See Ya) 출신 배우 남규리. 그녀가 3월 8일 영화 '질투의 역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남규리는 발목까지 가리는 화이트 롱 원피스와 실버 하이힐을 매치해 신비로운 매력을 드러냈다. 





영화 '우상'으로 돌아온 배우 천우희. 지난 3월 7일 '우상' 언론시사회에서 천우희는 화이트 슈트와 하이힐을 선택했다. 헤어는 아래로 단정하게 내려묶었다. 순수하면서도 단호한 느낌을 강조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걸 그룹 2NE1(투애니원) 출신으로 2011년 싱글 'DON'T CRY(돈 크라이)' 발매 이후 8년 만에 컴백한 가수 박봄. 그녀의 의상 선택도 화이트였다. 싱글 앨범 'Spring(봄)' 발매 쇼케이스에서 박봄은 각선미가 훤히 드러난 언밸런스컷 원피스를 입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음원 깡패'라 불리는 가수 헤이즈는 데뷔 5년 만에 첫 정규 앨범 'She's Fine(쉬즈 파인)'을 발매했다. 지난 3월 19일 '쉬즈 파인'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진 헤이즈는 스트라이프가 들어간 화이트 재킷과 짧은 미니스커트, 검정 부츠로 차분한 음악적 매력을 표출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태양의 계절’ 최성재, 윤소이 이혼요구 받아들였다 “대표직 지켜주면...”[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성재가 오랜 대치 끝에 윤소이와의 이혼을 선언했다. 물론 여기엔 조건이 있었다.  21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선 광일(최성재 분)의 이혼선언이 그려졌다.  이날 태양(오창석 분)은 마침내 복수의 끝이 보인다며 “시월이 너랑 다시 시작할 거야. 약속했었잖아 셋이 함께 살기로. 그러니까 흔들리지 마. 그 두 사람이 우리를 협박하든 동정심을 유발하든 우린 그냥 우리 길만 가면 돼”라고 말했다. 더 이상 덕실(하시은 분)과 광일에게 휘둘리지 않을 거란 것.  시월(윤소이 분)은 “넌 이제 모두가 주목하는 양지그룹 회장이 됐어. 우리가 한 집에 산다면 회사에서도 사회에서도 우릴 비난할 거야”라고 우려하나 태양은 “알아. 그런 건 상관없어. 우린 그보다 어려운 길도 헤쳐 나왔어. 3년 안에 양지 바로 세우고 너랑 지민이랑 자유롭게 살 거야”라고 일축했다.  태양은 이미 광일에 최후통첩을 내린 뒤다. 양지계열사 대표직에서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면 이사회를 통해 정식으로 해임할 거라 경고한 것.  그러나 광일은 “해고하고 싶으면 해. 그럼 너 욕 좀 먹을걸? 이래봬도 나 동정하는 사람 많아”라며 버텼다.  이에 태양은 “그럼 욕 좀 먹지 머. 어차피 욕먹는 김에 지민이 데려와야겠다. 지민이가 생물학적으로 내 친자인 걸 밝히면 내 호적에 올릴 수 있다더라고”라며 맞불을 놓았다. 태양은 “내가 너한테 끌려 다닐 것 같아? 난 절대 너한테 관용을 베풀지 않아”라며 웃었다.  도주 중인 태준은 소식을 듣고 분노했다. 그는 광일에 절대 물러서면 안 된다며 대표직을 지키라고 주문했다. 이미 끝났다는 광일의 자조에도 그는 “안 끝났어. 다 포기해도 그건 포기하면 안 돼. 내가 널 위해 만든 회사야. 무슨 일이 있어도 놓치지 말고 지켜. 안 그럼 내 인생이 너무 허망하지 않겠니?”라고 토해냈다.  지민은 광일에 “전 아빠 아들이에요. 아저씨도 제 아빠고 아빠도 제 아빠고. 제겐 아빠가 두 분이에요. 그러니까 저 때문에 싸우지 마세요. 제가 아빠 아들인건 변치 않으니까. 아빠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라며 애정을 전했다. 광일은 지민을 꼭 안고 눈물을 흘렸다.  결국 광일은 장 회장(정한용 분)의 제안을 받아들여 시월과의 이혼과 지민의 친권포기를 선언했다. 다만 여기엔 조건이 있었다. 태준이 만든 계열사 대표직을 지키는 게 그것. 과연 장 회장이 광일의 손을 잡을 지, 그 선택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