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지남들의 자존심…각양각색 수트 패션

기사입력 2019.03.29 4:3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여자 연예인들은 드레스 자태를 뽐내기 위해 다이어트는 기본, 행사 당일 굶기도 한다. 그렇다면 남자 연예인들이 여자 연예인들처럼 체형 관리에 신경쓰는 시기는 언제일까. 남자의 자존심인 수트핏이라 할 수 있다. 



제작발표회와 행사장을 찾은 남자 연예인들의 각양각색 수트 패션을 모아봤다. 







# 올 블랙 - 남궁민, 김병철, 박서준



'대세남'이라 불리는 배우들의 선택은 '올 블랙'이었다. 3월 18일 KBS2 새 수목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남궁민과 김병철, 3월 28일 한 패션 브랜드(샤넬) 행사에 참석한 박서준. 이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으로 무장했다. 박서준은 샤넬 브로치로 포인트를 줬다. 







# 올 화이트 - 김태우, 박지훈 



반면 슈츠를 제외하고 화이트로 멋을 부린 스타들도 있다. 3월 27일 열린 MBC 새 수목 드라마 '더 뱅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김태우와 3월 26일 진행된 첫 번째 솔로 미니 앨범 'O'CLOCK' 쇼케이스에 선 가수 박지훈(전 워너원 멤버)이 그 주인공. 가슴이 살짝 보이도록 와이셔츠를 펼친 게 포인트다. 





# 체크 - 갓세븐 박진영



더 과감한 수트 패션에 도전한 스타는 아이돌 그룹 갓세븐 멤버 박진영이다. 박진영은 3월 5일 열린 tvN 새 월화 드라마 '사이코 메트리 그 녀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할 때 위·아래 검정 체크가 들어간 수트를 선택했다. 자칫 올드해 보일 수 있는 수트 패션을 박진영은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