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옐로우, 카키…따라 해보고 싶은 걸그룹 헤어컬러

기사입력 2019.03.29 4:4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3월 잇따라 걸그룹이 컴백했다. 화려한 비주얼에 컬러가 더 해졌다. 아이돌 멤버의 헤어스타일에도 봄바람이 불었다.



◆ 모모랜드 주이는 알록달록



모모랜드 멤버 주이는 데뷔부터 헤어 컬러로 주목받았다. 늘 밝은 컬러로 흥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번 컴백 컬러는 차분해진 느낌이다. 블랙을 바탕으로 레드부터 블루까지 다양한 부분 컬러를 믹스매치했다.  





◆ 에버글로우 이유는 강렬하게



에버글로우 멤버 이유는 강렬한 인상을 안겼다. 또렷한 이목구비를 지닌 이유는 탈색으로 이미지를 강조했다. 무대 위 퍼포먼스를 주도하는 이유는 헤어 컬러와 맞물려 확실하게 임팩트를 줬다. 





◆ 다이아 주은은 은은하게



다이아 멤버 주은은 은은한 컬러를 택했다. 보는 시점에 따라 달라 보이는 헤어 컬러로 염색했다. 카키, 그레이, 블랙 등의 컬러 변화로 다채로운 느낌을 안겼다. 웨이브 스타일까지 곁들여 여성스러운 무드를 연출했다.





◆ 마마무 문별은 개구쟁이



마마무 멤버 문별은 밝은 컬러를 택했다. 문별은 활동 내내 헤어 컬러의 변화를 자주 시도했다. 이번 컴백에 맞춰 문별은 또 다시 탈색했다. 문별은 신곡 콘셉트에 맞춰 독특한 캐릭터를 완성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연예 '아내의 맛' 김현숙♥윤종, 광어 양식장→열무 밭…멀티 품앗이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김현숙이 광어 밥주기에서 김장까지, 멀티로 해냈다.21일 방송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김현숙, 윤종 부부의 제주도에서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김현숙, 윤종 부부는 제주도를 순회했다. 아침부터 김현숙은 "회가 먹고 싶다"며 오션뷰 횟집을 기대했다.그러나 대반전이 일어났다. 윤종은 맛집이라며 김현숙을 자신의 친구 집으로 이끌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광어 밥주기 품앗이로 나서게 된 것. 이게 다가 아니었다. 이번에는 광어 잡기에 나섰다. 김현숙은 시종일관 불평을 하면서도, 누구보다 열심히 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든 일과를 마친 후, 드디어 광어를 영접하게 됐다. 김현숙은 역대급 먹방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기도. 먹방 후에는 2차 품앗이에 나섰다. 밭으로 나가 열무를 뽑은 것. 열무 김치를 담구기 위함이었다. 내친김에 열무 다듬기까지 끝마쳤으며, 열무 김치 완성 후에는, 열무 비빔밥 먹방까지 선보였다. 김현숙은 "첫 김장이었다"며 "내가 선택한 도라지 배즙 덕분에 성공했다. 자신감이 샘솟는다"고도 자신감을 빛냈다. 함께 일한 이웃들 역시 "이전에는 김장을 성공하지 못했다. 김현숙 덕분"이라며 거들어 훈훈함을 더했다.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육아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진화는 독박육아에 나섰고, 이때 딸이 사고를 친 것. 이는 부부 싸움으로 이어졌다. 함소원은 잔소리 폭격을 멈추지 않았고, 진화는 끝내 집을 나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연예 ‘불청’ 조진수, 양수경과 듀엣 꿈 이뤘다... 김승진, ‘스잔’으로 떼창성공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조진수와 양수경의 꿈의 콜라보에서 김승진의 ‘스잔’ 무대까지. 1980년대를 달군 청춘스타들의 보이스에 ‘불청’이 환호와 떼창으로 물들었다.2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조진수 김승진 양수경의 청춘 여행기가 공개됐다.식사 후 마당콘서트가 펼쳐진 가운데 조진수가 비장한 얼굴로 무대에 섰다. 이 자리에서 조진수는 “전부터 양수경과 같이 노래를 부르면 얼마나 좋을까 계속 생각했다. 오늘 그걸 이루게 된 것 같다”며 양수경에 손을 내밀었다. 양수경은 이에 흔쾌히 응했다.이어 두 남녀는 ‘당신은 어디 있나요’를 노래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을 뽐냈다. 양수경의 감성 보이스에 조진수의 미성이 더해지면 기대 이상의 콜라보 무대가 완성됐다. 양수경은 원키로 노래를 소화한 조진수에 “정말 잘했다”며 칭찬을 보냈다. 청춘들도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김승진은 화려한 무대 의상을 차려 입고 등장해 ‘원조 오빠’의 카리스마를 뽐냈다. 히트곡 ‘스잔’에서 ‘유리창에 그린 안녕’까지, 그 시절 감성이 가득한 김승진의 무대에 청춘들은 환호했다. 특히나 이재영은 “정말 행복해 보인다”며 웃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연예 ‘도시어부’ 이하늘 “고기 못 잡은 이틀이 지옥, 공황장애 왔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DJ DOC 이하늘이 감성돔 리벤지에 도전한다.오는 23일 방송되는 채널 A ‘도시어부2’에선 가거도에서의 감성돔 대전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지난 방송에서 이하늘은 20년 경력의 ‘낚시부심’을 드러내나 감성돔 ‘꽝’을 기록하며 자존심에 큰 스크래치를 입은 바.이날 이하늘은 “눈물 날 뻔 했다. 고기 못 잡은 이틀은 정말 지옥이었다. 더 이상 갈 데가 없다”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고. 뿐만 아니라 “공황장애가 왔다. 낚시도 못하지 매너도 꽝이지, ‘도시어부’에서 사람 보내는 것”이라며 제작진에 대한 원망의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그러면서도 그는 “이게 낚시니까 완성시킬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감성돔 낚시에 도전하는 절치부심의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하늘의 강한 의지에 하늘도 감동했는지 낚시가 시작되자마자 입질을 받으며 전과는 다른 기운을 드러냈다고.여기에 이전과는 다른 묵직한 입질이 찾아오면 이하늘은 “생명돔이다!”라고 외치며 미소가 만개한 표정으로 춤사위를 펼쳤다고 해 과연 어떤 결과를 보였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된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도시어부2’ 제공
연예 '블랙독' 서현진·유민규, 정교사는 없었다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서현진과 유민규 중 아무도 정교사가 되지 못했다. 21일 방송한 tvN 드라마 '블랙독'에서는 고하늘과 지해원이 모두 학교를 떠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치고 정교사 시험이 펼쳐졌다. 기간제 교사로 근무 중인 고하늘(서현진 분), 지해원(유민규 분), 장희수(안상은 분)간의 경쟁이었다. 쉽지 않은 싸움이었다. 장희수는 모두가 알고 있듯, 낙하산이기 때문. 학교의 실세인 행정실장의 조카로, 다른 선생과 만나 사전에 문제까지 확보했다. 그럼에도 고하늘과 지해원은 어려운 1차 시험에 합격했다. 2차 시험을 앞두고 있는 상황. 2차 시험은 시범 강의였다. 선배 교사들 앞에서 강의를 하고, 점수를 받아야 하는 것. 고하늘과 지해원은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었다.드디어 마지막 수업. 고하늘은 "왜 교사가 되고 싶냐"는 물음에, "아이들이 예쁘다. 아이들이 예뻐서 집에 가서도 막 생각나고 그런다. 그래서 학교에 있는 것 같다"고 담담히 말했다. 지해원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선생님이 계셨다. 참된 스승이셨다. 그 은사님 덕분에 지금 이 자리에 있다"고 어필했다. 예상대로 두 사람이 최종 후보로 올라왔다. 고하늘, 지해원과의 싸움이었던 것. 박성순(라미란 분)은 "객관적으로는 필기 1등인 고하늘이 붙어야 한다. 하지만 지해원을 뽑았으면 한다. 지해원은 6년 동안 우리 학교에서 일했다. 그게 6년을 살려고 버틴 사람에 대한 예의"라고 주장했다. 그렇게 졸업식 날이 밝았다. 윤여화(예수정 분)는 퇴임했고, 요행에도 불구하고 장희수는 불합격했다. 고하늘과 지해원 둘 중 하나만이 학교에 남을 수 있게 됐다. 그러나 대 반전이 일어났다. 국어과의 경우, 적격자 없음으로 아무도 채용하지 않은 것. 고하늘과 지해원은 헛헛하지만 담담한 마음으로 학교를 떠났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블랙독'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