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이휘재 "서언이 장래희망 축구선수, 서준이는 개그맨"

기사입력 2019.04.08 3:33 PM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휘재 "서언이 장래희망 축구선수, 서준이는 개그맨"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개그맨 이휘재가 쌍둥이 아들 서언이와 서준이의 장래희망에 대해 흐뭇함을 표했다.

오는 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옥탑방을 찾은 개그맨 이휘재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번에 오랜만에 게스트로 출연을 하게 된 이휘재의 그동안 볼 수 없던 다양한 예능감과 활약이 펼쳐진다고 전해지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휘재는 폭풍 성장한 쌍둥이 아들의 근황을 밝혔다. 그는 “서언이는 초지일관 축구선수를 꿈꾸고 있다”면서 “6살 때부터 아빠가 축구를 보고 있으면 와서 같이 보는 등 남다른 축구 사랑을 나타냈다”고 전하며 흐뭇함을 드러냈다.

이어 서준이의 장래희망을 공개했는데 “서준이도 운동신경은 있는데 서언이가 잘 하니까 안 하더라”며 쌍둥이의 묘한 경쟁 심리에 대해 말했다. 이에 같은 쌍둥이 아빠 정형돈도 크게 공감하며 흥미를 더했다. 그러면서 이휘재는 “서준이는 꿈이 매번 변한다. 원래 수영선수였는데 요즘엔 개그맨을 하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아빠 이휘재의 취향저격인 쌍둥이들의 장래희망에 이를 듣던 옥탑방 5남매도 신기해하며 귀여운 쌍둥이들의 꿈에 응원을 더했다는 전언이다.

폭풍성장한 쌍둥이 서언이 서준이의 근황이 공개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8일 오후 8시 55분 KBS2에서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