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천호진, 의뭉스러운 남자 완벽 변신…두 얼굴 포착

기사입력 2019.04.12 11:5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구해줘2’ 천호진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진짜인지 가짜인지 알 수 없는 의뭉스러운 남자 최경석으로 완벽 변신, 연기장인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 시즌2’(서주연 극본, 이권 연출, 이하 구해줘2)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 천호진은 극중 수몰 예정 지구 월추리에 등장한 의문의 외지인 최경석 역으로 출연한다.



서글서글한 인상에 누구나 다가갈 수 있을 만큼 사람 좋은 눈웃음을 가진 최경석. 외지인을 경계하는 마을 사람들의 생사가 달린 보상금 문제에 발 벗고 나서면서 그들의 신뢰를 한 몸에 받게 된다. 이에 그가 추진하던 종교 단체 설립도 순조롭게 진행된다. ‘미친 꼴통’ 김민철(엄태구)이란 인물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모두가 철석같이 믿고 있는 최경석을 의심하고, 그가 하는 일에 제동을 걸기 시작하기 때문. 김민철은 도대체 무슨 이유로 그에게 반기를 드는 걸까. 그리고 최경석의 진짜 속내는 무엇일까.



12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두 얼굴의 최경석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는 천호진이 포착됐다. 두 손을 다소곳이 모으고 마을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설명하는 인자한 얼굴은 진정으로 이들을 돕고자 하는 소박한 남자로 보인다. 반면 비가 내리는 밤, 자동차 운전석에 앉은 무표정한 모습이나 어딘가를 바라보는 심상치 않은 눈빛이 담긴 스틸컷에서는 위와 대조되는 분위기에 서늘함마저 감돈다. 그 무엇도 예측할 수 없는 그의 정체가 궁금해지는 대목. 천호진은 최경석이 가진 두 얼굴을 완벽하게 구현해내며, 이미지만으로도 ‘대체 불가 존재감’이라는 수식을 증명해냈다는 후문이다.



‘구해줘2’ 제작진은 “장인의 연기는 역시 달랐다. 진짜인지, 가짜인지, 그 경계가 모호한 의뭉스러운 캐릭터를 최고의 연기로 녹여내고 있다”면서 “역대급 캐릭터들의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이기 열심히 준비하겠다. 첫 방송까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엄태구에 이어 천호진의 스틸컷까지 공개되며 날이 갈수록 기대감을 높이는 ‘구해줘2’. 각종 국제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은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선택했다.



한편 ‘구해줘2’는 ‘빙의’ 후속으로 오는 5월 8일 첫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OCN ‘구해줘2’

연예 ‘복면가왕’ 우주소녀 수빈 “8년 연습생 생활 후 데뷔... 포기하고 싶은 마음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복면가왕’ 주사위는 우주소녀의 수빈이었다.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선 군밤 대 주사위의 2라운드 경연이 펼쳐졌다.이 대결의 승자는 허스키 보이스의 군밤이다. 청아한 음색으로 감탄을 자아낸 주사위는 우주소녀의 메인보컬 수빈이었다.  우주소녀는 데뷔 4년차 걸그룹. 수빈은 가수를 포기하려 한 적이 있다며 “내가 연습생 시절이 굉장히 길었다. 8년 정도 연습을 하고 데뷔를 했는데 정말 힘들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8년을 준비하면서 단 한 번도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 데뷔만 하면 인생이 확 풀릴 줄 알았는데 그게 시작이더라”고 했다. “혹시 이 길이 내 길이 아닌가 싶었다”는 것이 수빈의 설명.  그는 “마침 다음 날 스케줄이 있었는데 ‘이 무대가 마지막이면 후회가 될 것 같아’란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수빈은 또 우주소녀를 대표해 ‘복면가왕’에 출연한데 대해 “우리 팀에 노래 잘하는 멤버들이 정말 많다. 여기에 나오기까지 팀내 경쟁이 치열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