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나의 까;칠한] 끼리끼리

기사입력 2019.04.16 4: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비슷한 이가 만나 친해지는 걸까. 친해지면 비슷해지는 걸까. 승리, 정준영, 최종훈, 이종현, 용준형, 에디킴, 로이킴…또 누구랑 친했더라. 



1월 말 시작된 ‘승리 사태’는 4월 중순을 넘겨서도 진행 중이다. 지루할 듯 하지만, 업데이트 중이다. 연예계 안팎으로 사고가 잇달아 터졌으니. 수년 전 벌어졌던 정재계 성 스캔들까지 맞물려 데시벨이 높아졌다. 아니, 사건은 진작 발생했고 비슷한 시기에 줄줄이 폭로됐다는 게 맞겠지. 



승리가 대표라고 떠들었던 클럽 버닝썬. 그곳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 하나가 연예계를 덮쳤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불씨는 화마가 됐다. 승리를 빅뱅에서 나가 떨어지게 했고, 승리의 지인들을 줄줄이 경찰서에 드나들게 했다. 심지어 승리의 절친 정준영은 포승줄에 묶였고, 승리와 손절한 YG엔터테인먼트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의 특별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한 때는 승리와 의리를, 친분을, 유희를 이유로 즐거웠겠지. 힘 있는 사람들과 관계를 유지하니 무서운 것도 없었을 테고. 그래서 음주운전도 하고, 여성들의 몸을 몰래 촬영하고, 돌려보면서 좋아했을 것이고. 



어디 그뿐인가. 횡령, 탈세, 성매매, 마약판매, 불법자금 유통 의혹까지 받고 있으니. 이게 모두 사실로 밝혀진다면, 어떤 처벌을 받게 될 런지.



승리를 중심으로 친구가 되고, 무리가 되고, 단톡방 멤버가 된 이들은 대중의 지탄도 함께 받고 있다. 연대 책임은 아니고, 각자 범죄를 저질렀다. 물론 확보한 증거가, 밝혀진 죄목이 달라 저마다 받게 될 처벌도 다르다. 



이 와중에 변호사 겸 방송인 로버트 할리와 SNS로 유명세를 얻은 황하나도 각각 체포됐다. 둘 다 마약 투약 혐의다. 그러는 사이, 로버트 할리는 결혼 중 동성연애를 병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실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긴 그의 불륜과 마약 투약은 별개로 보면 되니까.



황하나는 경찰 조사에서 전 연인 박유천을 마약 범죄자로 지목했다. 경찰은 관련 증거를 확보했단다. 반면 결백하다는 박유천은 변호인을 선임했다. 그리고 곧 소환 조사받는다. 황하나의 진술은 진실일까. 박유천은 진짜 마약을 안했을까. 그래서 둘이 연인이 됐었나. 아니면 그랬기 때문에 둘이 결별한 건가. 



승리와 정준영, 황하나와 박유천, 서로서로 얼마나 닮았을까.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뉴스 화면 캡처

연예 '복면가왕' 강세정·오나미·빽가·이재황, 대반전 정체로 전율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강세정, 오나미의 뒤를 이어 빽가, 이재황이 반전의 정체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했다. 20일 방송한 MBC '복면가왕'에서는 113대 가왕을 위한 도전자들의 무대가 그려졌다. 앞서, 대하구이와 간장게장의 대결에서는 간장게장이 승리했다. 두 사람은 김현철의 '왜 그래'를 불렀고, 간장게장은 압도적인 표차이로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대하구이의 정체는 파파야 출신 강세정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다음으로 가지와 순무가 나와 쿨의 '송인'으로 애절한 무대를 장식했다. 이번 역시 가지의 압도적인 승리. 순무의 정체는 개그우먼 오나미로 더욱 놀라움을 자아낸 무대였다. 본격적인 1라운드에서는 에미넴과 할미넴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정재욱의 '시즌 인 더 선'을 듀엣으로 선보였다. 단 5표 차이로 에미넴이 승리를 거뒀다. 할미넴은 자이언티의 '뻔한 멜로디'를 솔로곡으로 선보이며, 정체를 밝혔다. 신봉선의 추리대로 그의 정체는 코요테의 빽가였다. 빽가는 "'복면가왕'에 나와 신지도 나왔다. 다음은 김종민이다. 빼박이다"며 "'복면가왕'을 통해 나의 건강함을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예전에 좀 아프지 않았냐. 다들 아직도 그걸 물어보는데, 이제 괜찮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빽가의 정체 공개 후, 마지막 1라운드가 준비됐다. 호박귀신과 초록마녀가 그 주인공. 두 사람은 노을의 '함께'를 열창했다. 두 사람 모두 수준급 실력에 그 어느 때보다 판정단의 의견이 분분했다. 승자는 초록마녀였다. 호박귀신은 여명의 '사랑한 후에'를 부르며 정체를 드러냈다. 호박귀신은 배우 이재황이었다. 그야말로 예상치 못한 인물. 이재황은 "그동안 드라마에서 비슷 비슷한 역할을 많이 맡았다. 다른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에 대해 말했다. 도전을 마친 후 이재황은 "이렇게 큰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어 꿈을 이룬 것 같다"며 "이제 집에 가서 좀 편히 쉬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연예 ‘런닝맨’ 김종국 대활약, 한기범의 벽 넘어 감식초맨 유재석 검거[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종국이 ‘한기범의 벽’을 넘어 감식초 맨 유재석을 검거했다.  20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출구 없는 하우스 미션이 펼쳐졌다.  본격 미션에 앞서 런닝맨들은 생활계획표를 작성했다. 그야말로 먹고 노는 하루. 그런데 계획표를 완성하기 무섭게 뉴스 속보가 나왔다.  감식초 균을 퍼뜨리는 ‘감식초 맨’의 출현이 그것. 이에 런닝맨들은 일제히 이광수를 감식초 맨으로 지목했다. 이광수가 “내가 감식초랑 무슨 상관인가?”라며 억울해하면 유재석은 “식욕을 떨어트린다. 밥맛을 떨어트리게 한다”고 소리쳤다.  이번 ‘런닝맨’ 미션은 제한시간 내 계획표를 모두 수행하고 숙주인 감식초 맨을 찾아내는 것.  이에 지석진이 첫 출격하나 미션실패로 감식초 균에 감염됐다. 돌아온 지석진은 조용히 유재석의 이름표를 노리다 야유를 샀다. 지석진은 “나도 모르게 그렇게 된다. 어떻게 하나”라고 항변했다.  두 번째 주자인 양세찬이 미션을 수행하는 사이 지석진은 기어이 전소민의 이름표를 뜯었다. 이에 따라 전소민도 감염자가 됐다.  감식초 맨은 식욕을 비롯한 욕구를 잃은 존재. 이 때문에 식사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면 지석진과 전소민은 “좀비도 식욕이 있다” “정말 너무하다”라고 토로했다.  식사 후 이광수의 김종국의 미션도 이어졌다. 이들은 웃음 대신 울음을 터뜨리며 웃음공격을 견뎌내는 모습.  그러나 마지막 관문인 ‘고교생 한기범’의 벽을 넘지 못하고 이광수는 끝내 탈락했다. 이광수는 “이건 반칙이다”라고 토로했다.  김종국은 비명을 지르며 한기범의 공격을 버텼다. 겨우 미션에 성공한 뒤에야 김종국은 “저 형이 왜 여기 있는 거야?”라고 토해냈다. 한기범은 “강적이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그렇게 김종국은 감염을 피하고 당당하게 귀환했다. 런닝맨들도 경의(?)를 표한 활약. 김종국은 “최고다. 울었다. 이광수는 아예 구르더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광수는 인내로 한기범의 벽을 넘은 김종국이 감식초 맨 일리 없다며 추리를 내놨다.  마지막 미션은 유재석과 하하의 몫이다. 이들은 목표는 파파라치로부터 얼굴과 이름표 사진을 사수하고 간식을 구입하는 것.  두 남자가 빠른 성공 후 귀환하면 자연히 이들과 김종국이 감식초 맨 후보로 좁혀졌다. 김종국이 고민 끝에 감식초 맨으로 가리킨 이는 바로 유재석이다. 결과는 대 성공. 유재석은 “우리 감식초들에게 미안하다”라며 아쉬움 섞인 소감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