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김진우에 이승연·진태현 모자관계 폭로[종합]

기사입력 2019.04.23 8:26 PM
‘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김진우에 이승연·진태현 모자관계 폭로[종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하연주가 김진우와 가족들에게 이승연과 진태현의 모자관계를 폭로했다. 

2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 에스더(하연주)는 남준(진태현)과 애라(이승연)가 모자관계라는 걸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 남준도 애라도 언제든 에스더 모자를 버릴 수 있는 사람들.

결국 에스더는 수호(김진우)의 편에 섰다. 수호가 박 회장의 행방을 물으면 에스더는 “먼저 약속해줘. 이번 일 나랑 상관없으니까 난 빼달라고”라 당부했다. 

이어 에스더는 “할머니와 할아버지 지금 집에 갇혀계셔. 가택 감금”라며 박 회장 부부의 소식을 전했다. 

애라가 원수 남준의 손을 잡은데 대해선 “나도 오늘 아침에 알았어. 놀라지 마. 두 사람 엄마랑 아들 사이야. 모자관계”라고 밝혔다. 이에 산하와 가족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방 안에서 대화를 엿듣던 강철(정찬)도 “지금 뭐라 그랬어? 김남준이 조애라 아들이라고?”라며 경악했다. 

에스더는 “제가 들었어요. 어머님이 할아버님한테서 오라그룹 빼앗아서 자기 아들한테 주겠다고. 주총 전에 모든 걸 정리하자고. 나도 어머님 말씀 듣고 믿겨지지 않았는데 어머님 방에서 유전자 검사한 거 봤어. 두 사람 모자관계 일치로 나왔어”라고 거듭 말했다. 

에스더는 또 “나 살려줘. 내가 얘기한 건 어머님이나 남준 오빠가 알면 나 끝나”라고 호소했다. 

이어 에스더는 수호와 박 회장의 영상통화를 이어주려고 하나 실패했다. 결국 경찰들을 대동하고 오라 본가를 찾는 수호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