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개그맨 김성규, 48세에 얻은 첫 2세 감격…오늘(1일) 득남

기사입력 2019.05.01 5:51 PM
[단독] 개그맨 김성규, 48세에 얻은 첫 2세 감격…오늘(1일) 득남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개그맨 김성규가 48세에 늦깎이 아빠 대열에 합류했다. 

TV리포트 취재 결과, 김성규의 아내인 뮤지컬 배우 허신애는 오늘(1일) 오후 2시 12분 경기도 김포시에 위치한 나리여성병원에서 3.37kg의 아들 김유건 군을 낳았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 

김성규는 늦은 나이에 얻은 첫 2세를 만나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는 전언이다. 

김성규·허신애는 지난해 7월 띠동갑 나이 차이를 딛고 교제 1년 만에 결혼식으로 부부의 연을 맺었다. 허신애는 허니문베이비를 임신했다. 아들까지 모두 돼지띠라는 공통점이 있다. 

김성규는 1994년 KBS 10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개그콘서트' 코너 '아담패밀리'에서 이병진 황마담과 함께 호흡하며 인기를 얻었다. 현재는 KBS 코미디언 극회 회장이자 공연 연출가로, 권영찬닷컴 소속 강사, 멍이장군 홍보대사로 활약 중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김성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