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엔드게임' 4DX 주말 역대 최고 신기록..그야말로 신드롬

기사입력 2019.05.03 2:0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이 4DX로도 2주차 주말 사전 예매량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하며 4DX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4DX가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4DX의 개봉 주 주말 사전 에매량을 훌쩍 뛰어 넘고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데 이어 이번에는 2주차 최대 사전 예매량 기록마저 경신했다. 폭발적인 박스오피스 파워와 함께 2주차 4DX 주말 사전 예매량으로도 기록을 경신하며, 대한민국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어벤져스: 엔드게임' 4DX가 경신한 2주차 최대 사전 예매량은 전작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4DX가 보유 중이던 기록을 깬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4DX에서도 ‘어김없이 '어벤져스'의 기록은 '어벤져스'가 넘는다’ 라는 대체불가 흥행 파워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개봉 8일인 5월 1일까지도 이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4DX에 비해 높은 객석률을 자랑하며 앞으로도 식지 않고 계속될 종횡무진 4DX 흥행 기록을 기대케 한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4DX는 유럽에서도 개봉과 동시에 폭발적인 사랑을 받으며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노르웨이 등 다수의 국가에서 개봉일 역대 4DX 최고 관객수를 경신한 데 이어 아시아에서도 그야말로 광풍을 일으키며 주목을 끈 바 있다. 특히 중국에서 역대 4DX 개봉일 최고 관객수 경신은 물론이고 홍콩, 대만에서도 역대 4DX 개봉일 최고 관객수 및 주말 최고 관객수를 기록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폭발적인 4DX 흥행 기록 행진의 배경으로 섬세한 4DX 연출로 구현된 세계 최초 10개 캐릭터별 시그니처 모션이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어벤져스' 시리즈 대망의 파이널을 장식할 '어벤져스: 엔드게임'답게 어벤져스의 화려한 액션 시퀀스와 캐릭터별 시그니처 모션을 4DX만의 에어샷, 바람, 모션 체어 효과로 역대 가장 섬세하게 연출하여 관객들에게 마치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세계관 속으로 들어온 듯한 현실감을 선사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 이와 함께 4DX 최대 제작 규모로 4DX 영화 사상 가장 진일보된 기술력을 선보이며 앞으로도 신드롬급 기록 행진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포스터

연예 HB 측 "구혜선 전속계약 유지, 프로필 누락일 뿐" [공식입장] [TV리포트=석재현 기자] HB엔터테인먼트 측이 소속배우 구혜선과 전속 계약이 해지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18일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구혜선과 전속 계약이 종료되지 않았다. 아직 계약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앞서 한 매체는 HB엔터테인먼트가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혜선의 프로필 사진을 삭제한 것을 언급하며, 소속사와 구혜선이 결별 수순을 밟고 있다고 보도했다.이와 관련해 HB 측은 "홈페이지를 관리하지 않은 지 1년이 넘었다. 아직 (구혜선 프로필을) 올리지 못했다"고 해명하며, "구혜선 이외 업데이트 되지 않은 다른 배우들도 있다. 포털사이트에는 (구혜선 프로필이)등록되어 있다"고 덧붙였다.이날 오전,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 안재현과의 불화를 공개했다.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고 싶은 자신과는 달리 안재현이 이혼을 요구한다고 폭로했다. 이에 구혜선, 안재현이 함께 소속된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들이 협의 이혼 과정임을 알렸다.그러나 소속사의 입장 발표 후 구혜선은 "(안재현과)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며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반박했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연예 ‘구해줘! 홈즈’ 통영 가족, 문 2개집 선택... 6천만 원 절약→숙박업까지[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3억에 누리는 전원주택의 행복. ‘구해줘! 홈즈’의 의뢰인이 문 2개집의 매력에 빠졌다.  18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선 통영 부동산 투어 결과가 공개됐다.  김광규가 소개한 서피랑 언덕 집은 지난 1975년 지어진 구옥이나 모던 풍의 인테리어가 특징. 탁 트인 뷰가 일품으로 사우나 별채도 갖췄다.  이 집의 매매가는 3억 3천 만 원이다. 의뢰인 가족의 예산인 3억 6천보다 3천만 원이 저렴했다.  허경환은 문 2개집을 소개했다. 이는 2층으로 직행하는 현관이 따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 집은 농어촌 민박집으로 숙박업이 가능했다.  카페를 연상케 하는 세련된 인테리어는 덤. 그럼에도 매매가는 3억으로 의뢰인 가족의 예산보다 무려 6천만 원이 저렴했다.  노홍철이 소개한 건 데스티니 하우스다. 알록달록 색채가 감각적인 공간. 화장실 역시 투톤 타일로 센스 있게 꾸며져 있었다.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은 소음에서 자유롭다는 것. 층간 소음이 고민이었다는 의뢰인 가족의 희망사항과 일치했다.  다만 이 집의 매매가는 3억 6천만 원이다. 이에 김광규는 “지금까지 예산을 꽉 채운 집이 우승한 경우는 없었다”라고 말하나 노홍철은 “그게 오늘이다”라고 자신했다.  허성태는 통영 바다액자 하우스를 소개했다. 그야말로 동화 같은 전원주택. 아이들이 뛰어 놀기 충분한 정원엔 텃밭도 갖춰져 있었다.  실내 공간 역시 널찍했다. 특히나 안방의 큰 창으론 통영의 바다가 보여 최강의 뷰를 자랑했다.  2층 테라스 역시 통영 바다를 한껏 품어 절로 작수를 자아냈다. 허경환은 “풀장 설치하면 딱 좋겠다”라며 감탄했다.  그렇다면 바다액자 하우스의 매매가는 얼마일까. 이 집의 매매가는 3억 2천으로 4천만 원 절약이 가능했다.  이제 남은 건 의뢰인의 선택뿐. 의뢰인의 선택은 문 2개집이었다. 의뢰인은 “두 집 다 우리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도 문 2개집을 선택한 건 금액이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신축인 점이 좋았다”라고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