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나의 까;칠한] 해체를 해체가 아니라 하시면

기사입력 2019.05.03 3:1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하나의 회사에 소속됐던 멤버들이 떠난다. 그렇다고 다 나가는 것도 아니다. 일부는 남고, 일부는 딴 데로 간다. 그 전에 마지막 앨범은 낸다. 흩어지는 걸 자축하는 이벤트인가.



그룹 EXID가 활동 종료를 예고했다. 그 원인은 달라지는 멤버들의 거취. 다섯 멤버 중 셋은 기존 회사와 함께하고, 둘은 이탈한다. 딱 봐도 EXID가 분열되는 상황.



게다가 회사와 재계약하지 않은 멤버 둘은 최근까지 개별 활동을 왕성하게 했던 멤버 하니와 정화다. 이들은 더 이상 걸그룹 활동을 하기 싫었던 걸까. 아니면 누군가와 마음이 어긋난 걸까. 그게 멤버든, 직원이든, 무엇이든.



그러나 소속사 측은 이번 변화를 두고 “해체가 아닌 전환기”라고 못 박았다. 하긴 진짜 해체가 아닐 수도 있다. 꼭 다섯 명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춰야하는 건 아니니까. 기존 소속사가 EXID 관련 상표권을 가지고 있을 테니, 셋이서 EXID를 끌고 가는 건 문제가 안 되지.



당장 EXID를 떠나는 하니와 정화도 어딜 가든 EXID는 놓지 않을 거다. 그래야 어느 정도 팬덤도 유지할 수 있을 거고, 그 기반으로 새 활동을 모색할 수 있으니.



해체는 아니라지만, 해체 그림을 알린 EXID는 오는 15일 새 앨범을 발매한다. 그리고 쇼케이스도 개최한다. 해당 계획은 팬들을 위한 최선의 활동이라고 했다. 



EXID는 이대로 끝난다. 누구도 영원을 약속할 수 없다. 아이돌 그룹은 더더욱. 그러니 솔직해도 괜찮다. 해체한다고 혹은 완전체가 깨졌다고 모든 게 끝나지 않는다. 실제로 해체가 아니라던 아이돌 중 쉽사리 뭉친 그룹을 몇이나 나열할 수 있을까.



EXID의 새 앨범, 15일 컴백, 마지막 쇼케이스는 과연 누구를 위한 걸까. 희망고문처럼, 눈가리고 아웅하듯, 웬 전환기.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연예 ‘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 약점 잡았다... 고조된 삼각관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과 오채이가 김흥수를 두고 대립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유진(차예련 분)의 약점을 잡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세라(오채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라는 유진에게 뜨거운 커피를 쏟은 것도 모자라 당장 해준(김흥수 분)의 방에서 나가라며 노골적인 적의를 보였다.  이에 유진은 세라의 뺨을 때리는 것으로 맞불을 놓았다. 경악한 세라에 유진은 “아파? 나도 아팠어. 오늘은 받은 만큼이지만 앞으론 받은 이상이 될 거야. 그러니까 함부로 까불지 마”라고 경고했다.  유진은 또 “너한테 잘못한 사람이 있다면 내가 아니라 네 약혼자야. 약혼자도 못 믿고 벌벌 떠는 가여운 아가씨야”라고 일갈했다.  해준에겐 “오늘처음 해본 게 많아요. 남자 방에 들어간 것도 남자한테 농락당한 것도 처음이에요. 키스하는 척 했잖아요. 일부러 그런 거 알아요”라고 넌지시 말했다.  실수였다고 횡설수설하는 해준에 유진은 “솔직히 설렜어요”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그를 흔들었다.  은하(지수원 분) 부부는 30년째 딸 유라를 찾고 있는 중. 이날 부부는 담당형사를 통해 30년 전 세 명의 아이가 캐나다로 출국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유라는 “이번엔 느낌이 좋아. 무슨 짓을 하더라도그 사람들 꼭 찾아내”라고 인철에 신신당부했다.  세라에겐 “넌 해준이랑 결혼하고 우리 유라까지 찾음 정말 바랄 게 없겠어”라고 말했다. 세라는 꼭 그렇게 될 거라고 될 거라며 애써 웃었다.  상황을 전달 받은 미연(최명길 분)은 나 형사를 매수하려고 했다. 미연은 “서은하가 반드시 날 찾아올 거야. 도와줄지 말지는 서은하한테 달렸겠지”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날 해준과 세라의 결혼식 날짜가 잡힌 가운데 유진은 작전은 서둘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세라는 “결혼날짜 잡으니까 실감이 나에요. 이런 기분 잘 모르죠?”라고 넌지시 말했다.  나아가 세라는 유진에게 폐소공포증이 있음을 알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