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나의 까;칠한] 해체를 해체가 아니라 하시면

기사입력 2019.05.03 3:19 PM
[김예나의 까;칠한] 해체를 해체가 아니라 하시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하나의 회사에 소속됐던 멤버들이 떠난다. 그렇다고 다 나가는 것도 아니다. 일부는 남고, 일부는 딴 데로 간다. 그 전에 마지막 앨범은 낸다. 흩어지는 걸 자축하는 이벤트인가.

그룹 EXID가 활동 종료를 예고했다. 그 원인은 달라지는 멤버들의 거취. 다섯 멤버 중 셋은 기존 회사와 함께하고, 둘은 이탈한다. 딱 봐도 EXID가 분열되는 상황.

게다가 회사와 재계약하지 않은 멤버 둘은 최근까지 개별 활동을 왕성하게 했던 멤버 하니와 정화다. 이들은 더 이상 걸그룹 활동을 하기 싫었던 걸까. 아니면 누군가와 마음이 어긋난 걸까. 그게 멤버든, 직원이든, 무엇이든.

그러나 소속사 측은 이번 변화를 두고 “해체가 아닌 전환기”라고 못 박았다. 하긴 진짜 해체가 아닐 수도 있다. 꼭 다섯 명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춰야하는 건 아니니까. 기존 소속사가 EXID 관련 상표권을 가지고 있을 테니, 셋이서 EXID를 끌고 가는 건 문제가 안 되지.

당장 EXID를 떠나는 하니와 정화도 어딜 가든 EXID는 놓지 않을 거다. 그래야 어느 정도 팬덤도 유지할 수 있을 거고, 그 기반으로 새 활동을 모색할 수 있으니.

해체는 아니라지만, 해체 그림을 알린 EXID는 오는 15일 새 앨범을 발매한다. 그리고 쇼케이스도 개최한다. 해당 계획은 팬들을 위한 최선의 활동이라고 했다. 

EXID는 이대로 끝난다. 누구도 영원을 약속할 수 없다. 아이돌 그룹은 더더욱. 그러니 솔직해도 괜찮다. 해체한다고 혹은 완전체가 깨졌다고 모든 게 끝나지 않는다. 실제로 해체가 아니라던 아이돌 중 쉽사리 뭉친 그룹을 몇이나 나열할 수 있을까.

EXID의 새 앨범, 15일 컴백, 마지막 쇼케이스는 과연 누구를 위한 걸까. 희망고문처럼, 눈가리고 아웅하듯, 웬 전환기.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