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나오미 스콧=자스민 공주, 시선강탈 美친 싱크로율

기사입력 2019.05.03 4:3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나오미 스콧이 영화 '알라딘'에서 미친 싱크로율을 선보인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 영화. 



디즈니 라이브 액션 '알라딘'에서 화려한 비주얼에 강렬한 카리스마까지 지닌 세상에 없던 공주가 등장했다. 바로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 나오미 스콧이 맡은 자스민 공주가 그 주인공이다.



나오미 스콧은 운명을 개척한 아름다운 아그라바 왕국의 공주 역을 맡아 기존 공주 역할들과는 다른 매력을 뽐낸다. 첫 예고편부터 나오미 스콧은 이국적이면서도 고혹적인 아우라를 뽐내며 자스민 공주와의 미친 외모 싱크로율을 보여줘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외모뿐만 아니라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는 진취적인 모습은 1992년 애니메이션 '알라딘'에서의 자스민보다 2019년의 모습을 더욱 잘 담아냈다. 이렇듯 딱 맞는 옷을 입은 나오미 스콧은 2017년 개봉한 디즈니 라이브 액션 '미녀와 야수'에서 벨로 활약한 엠마 왓슨의 매력을 뛰어넘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나오미 스콧은 1993년 6월 생으로 2009년 영국의 TV시리즈로 데뷔해,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조주연으로 활약하며 연기력을 쌓아왔다. 우리에게는 영화 '마션'으로 친숙한 배우인 나오미 스콧은 배우뿐만 아니라 발매한 앨범만 세 장인 보컬리스트다. 



이번 '알라딘'에서도 직접 보컬로서 참여해 완벽하게 노래를 소화해 냈다. 특히 이번 '알라딘'을 위해 92년 애니메이션 '알라딘'의 오리지널 뮤지션 알란 멘켄과 팀 라이스가 만든 자스민의 솔로곡 ‘Speechless’도 그 실력을 선보인다. 



'알라딘'은 5월 국내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알라딘' 스틸

연예 HB 측 "구혜선 전속계약 유지, 프로필 누락일 뿐" [공식입장] [TV리포트=석재현 기자] HB엔터테인먼트 측이 소속배우 구혜선과 전속 계약이 해지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18일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구혜선과 전속 계약이 종료되지 않았다. 아직 계약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앞서 한 매체는 HB엔터테인먼트가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혜선의 프로필 사진을 삭제한 것을 언급하며, 소속사와 구혜선이 결별 수순을 밟고 있다고 보도했다.이와 관련해 HB 측은 "홈페이지를 관리하지 않은 지 1년이 넘었다. 아직 (구혜선 프로필을) 올리지 못했다"고 해명하며, "구혜선 이외 업데이트 되지 않은 다른 배우들도 있다. 포털사이트에는 (구혜선 프로필이)등록되어 있다"고 덧붙였다.이날 오전,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 안재현과의 불화를 공개했다.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고 싶은 자신과는 달리 안재현이 이혼을 요구한다고 폭로했다. 이에 구혜선, 안재현이 함께 소속된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들이 협의 이혼 과정임을 알렸다.그러나 소속사의 입장 발표 후 구혜선은 "(안재현과)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며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반박했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연예 ‘구해줘! 홈즈’ 통영 가족, 문 2개집 선택... 6천만 원 절약→숙박업까지[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3억에 누리는 전원주택의 행복. ‘구해줘! 홈즈’의 의뢰인이 문 2개집의 매력에 빠졌다.  18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선 통영 부동산 투어 결과가 공개됐다.  김광규가 소개한 서피랑 언덕 집은 지난 1975년 지어진 구옥이나 모던 풍의 인테리어가 특징. 탁 트인 뷰가 일품으로 사우나 별채도 갖췄다.  이 집의 매매가는 3억 3천 만 원이다. 의뢰인 가족의 예산인 3억 6천보다 3천만 원이 저렴했다.  허경환은 문 2개집을 소개했다. 이는 2층으로 직행하는 현관이 따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 집은 농어촌 민박집으로 숙박업이 가능했다.  카페를 연상케 하는 세련된 인테리어는 덤. 그럼에도 매매가는 3억으로 의뢰인 가족의 예산보다 무려 6천만 원이 저렴했다.  노홍철이 소개한 건 데스티니 하우스다. 알록달록 색채가 감각적인 공간. 화장실 역시 투톤 타일로 센스 있게 꾸며져 있었다.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은 소음에서 자유롭다는 것. 층간 소음이 고민이었다는 의뢰인 가족의 희망사항과 일치했다.  다만 이 집의 매매가는 3억 6천만 원이다. 이에 김광규는 “지금까지 예산을 꽉 채운 집이 우승한 경우는 없었다”라고 말하나 노홍철은 “그게 오늘이다”라고 자신했다.  허성태는 통영 바다액자 하우스를 소개했다. 그야말로 동화 같은 전원주택. 아이들이 뛰어 놀기 충분한 정원엔 텃밭도 갖춰져 있었다.  실내 공간 역시 널찍했다. 특히나 안방의 큰 창으론 통영의 바다가 보여 최강의 뷰를 자랑했다.  2층 테라스 역시 통영 바다를 한껏 품어 절로 작수를 자아냈다. 허경환은 “풀장 설치하면 딱 좋겠다”라며 감탄했다.  그렇다면 바다액자 하우스의 매매가는 얼마일까. 이 집의 매매가는 3억 2천으로 4천만 원 절약이 가능했다.  이제 남은 건 의뢰인의 선택뿐. 의뢰인의 선택은 문 2개집이었다. 의뢰인은 “두 집 다 우리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도 문 2개집을 선택한 건 금액이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신축인 점이 좋았다”라고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