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내일 결혼' 홍훤 "첫눈에 반한 참한♥, 파경·이혼 없는 삶 살고파" 폭소 (인터뷰)

기사입력 2019.05.10 12:2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가수 알리부터 배우 정운택까지 많은 연예인이 결혼식을 올리는 내일(11일). 개그맨 홍훤도 이날 첫눈에 반한 여자친구와 평생을 함께하기 위한 백년가약을 맺는다. 



홍훤은 11일 오후 4시 30분 서울 뉴힐탑호텔에서 예비신부 김 모 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식을 하루 앞둔 예비신랑 홍훤은 소감을 묻는 TV리포트에 "실감이 안 난다"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뼈그맨'의 매력을 드러내며 유머러스한 입담을 쏟아냈다. 



홍훤과 예비신부 김 씨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인연을 맺었다. 예비신부 김 씨는 홍훤보다 3살 연하로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홍훤은 예비신부 김 씨의 참한 인상에 반했고, 처음 만났을 때부터 결혼을 생각했다고 한다. 



"개그맨들이 노는 걸 좋아하지만, 결국은 참한 여자들을 만나서 결혼하거든요. 저 역시 참한 여자를 만나고 싶었는데, 여자친구를 만난 거죠. 첫눈에 결혼이라는 결혼 선배들의 말을 들을 때마다 '헛소리'라고 생각했는데, 진짜였어요. 여자친구는 제게 관심이 없었지만, 제가 재치있는 언변으로 감았어요. 하하." 



홍훤의 결혼식은 주례 없이 개그맨 허경환의 사회로 진행된다. 축가는 KBS 26기 공개 개그맨들과 홍훤의 초등학교 친구인 투아가 부른다. 



홍훤은 무엇보다 요즘 스케줄이 바쁜 허경환이 사회 부탁을 흔쾌히 받아들여줬다면서 "이분이 이럴 분이 아닌데, 정말 놀랐고 고마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축가를 부르는 친구 투아에 대해선 "무명가수이고 현재는 휴대전화를 판다. 초등학교 1학년 친구여서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허례허식을 싫어하지만 예비신부 김 씨의 바람으로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는 홍훤은 "가장이라는 왕관의 무게를 어떻게 견딜지, 처를 어떻게 먹여살릴지 그런 생각이 가장 강하다"면서 2세 계획을 묻는 질문에도 "돈을 먼저 모아야 한다. 지금도 허덕이고 있는 입장이라 무섭다. 1년 안에 집을 산 뒤에 생각해 보겠다"는 현실적인 답변을 내놨다. 



그런가 하면 이상형의 아내를 맞이하게 된 홍훤은 "파경-이혼 안 하는 삶을 살고 싶다"고 다짐했다. 그는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드르렁 코를 곯더라도 그 모습을 보고 배시시 미소를 띠게 하는 남편이 되고 싶다"라는 닭살 가득한 다짐도 잊지 않는다.



홍훤은 결혼식을 마치고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신접살림은 경기도 일산에 차린다.



한편 홍훤은 지난 2008년 MBC 17기 공채 개그맨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11년 KBS 26기 공채 개그맨 시험에 합격해 '개그콘서트' 등에서 활약했다. 현재는 1인 미디어를 준비 중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웨딩디렉터봉드, 모니카블랑쉬, 원파인데이, 미즈노블, 아미엘리플라워, 아르코발레노

연예 ‘집사부일체’ 친구 사부 등장…우정 배틀 불 붙었다 [TV리포트=김풀잎 기자] 22일 방송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의 치열한 우정 배틀이 공개된다.이날 ‘집사부일체’는 ‘친구 사부’ 특집으로 꾸며져 멤버들은 각자의 친구들과 함께 하루를 보내게 됐다. 이에 멤버들과 그들의 친구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고난을 함께 나누며 서로의 소중함을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하지만 훈훈한 분위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소소하게 시작했던 개인기 자랑이 본격적인 친구 배틀로 이어진 것이다. 한 친구가 준비한 개인기를 하나씩 공개할 때마다 다른 멤버들도 이에 질세라 “내 친구도 할 수 있다”라며 근거 없는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처음 듣는 자신의 개인기에 어리둥절해하던 친구는 얼떨결에 한 개인기를 성공시켜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한편, 승부욕이 불붙기 시작한 친구 배틀은 저녁까지 이어졌다. 점점 과열된 분위기 속에 급기야 한 친구는 “내 친구를 위해 ‘이것’까지 줄 수 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폭탄 발언에 모두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그 모습을 지켜보던 한 멤버는 자신의 친구에게 “너는 나를 위해서 무엇을 해줄 수 있냐라고 채근해 웃음을 자아냈다.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연예 현아 해명에도 여전히 시끄러운 ‘엉덩이 노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현아가 자신이 직접 치마를 들 춘 행위를 두고 “10대들의 공간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온라인상에는 여전히 현아의 무대를 본 이들의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시작은 이랬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축제에 초대해 무대를 꾸몄다. 자신의 노래 ‘버블팝’을 선곡한 현아는 곡 후반부에서 객석을 등진 상태로 짧은 치마를 위로 올렸다. 그 상태로 멈춰선 현아는 속옷을 그대로 드러냈다.해당 장면은 현장에 있던 관객들에 의해 일파만파로 퍼졌다. 영상 및 사진으로 현아의 속옷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속옷 사이로 속살 일부도 노출됐다.이를 민감하게 받아들인 이들은 현아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욕설과 지적을 댓글로 달았다. 관련 기사는 쏟아졌고, 유튜브에는 논란이 된 영상이 연이어 업로드됐다. 결국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어요.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인스타에 이런 설명해야 하는 글 또는 해명같이 보이는 글 쓰고 싶지 않지만. 분명히 하고 싶어서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에요”라고 글을 썼다.치마 퍼포먼스를 두고 도가 지나쳤다는 평가에 대해 현아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 현아는 대학축제는 미성년자가 아닌, 20대 이상의 성인 관객을 위한 맞춤 무대였다는 걸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현아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 22일까지도 현아를 향한 뜨거운 공방은 지속되고 있다. 현아의 당당한 무대를 응원하는 목소리와 선정적인 안무라고 손가락질하는 이들로 나뉜 상황. 22일 오후 1시 기준 현아의 심경이 담긴 글은 삭제된 상태다. 그럼에도 현아 인스타그램 내 다른 게시물에 지난 19일 축제 관련 댓글은 멈추지 않고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연예 "윌 스미스 '제미니 맨', 최고의 경지+혁명"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제미니 맨'에 해외 관계자 극찬이 쏟아졌다.'제미니 맨'은 지난 9월 18일 뉴욕에서 디지털 매체를 대상으로 소규모 시사회를 개최 했다. 시사회가 끝난 직후 관계자들의 리액션이 온라인을 뒤덮으며 '제미니 맨'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글로벌 예매 사이트 판당고 관계자는 “이안 감독은 대담하고 창의적인 액션을 구현했고 최고의 경지다” 라고 표현했다. SYFY 측은 “마치 내가 영화 안에서 보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였다”, POLYGON은 “이안 감독 액션의 모든 것이 담겨 있는 작품”, BLACKFILM.COM 측은 “IMAX 필람영화”, “ ENGADGET은 “'아바타'를 잇는 비주얼 혁명. 윌 스미스의 젊은 시절 모습은 놀랍다”, COMINGSOON.NET은 “이 영화는 극장에서 보지 않는다면 안 본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극찬했다.CINEMABLEND 측은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가 액션 리더로서 르네상스로 향하는 느낌을 받았다”, REFINERY29는 “윌 스미스의 1인 2역은 놀랍고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의 액션 연기는 정말 훌륭하고 아름다웠다”와 같은 배우 연기에 대한 인상적인 평가도 내놨다. '제미니 맨'은 10월 9일 개봉 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제미니 맨'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