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 먹을 각오"…'수상한 장모' 김혜선, 역대급 악녀로 안방극장 복귀[리폿@현장]

기사입력 2019.05.16 5:1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배우 김혜선이 SBS 새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연출 이정훈, 극본 김인강)'를 통해 악역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16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SBS홀에서 열린 '수상한 장모(연출 이정훈, 극본 김인강)' 제작발표회에 이정훈 감독과 배우 김혜선, 박진우, 신다은, 안연홍, 양정아, 김정현이 참석했다.





극 중 제니 한(신다은)과 오은석(박진우)의 사랑을 막는 수상한 장모 왕수진 역을 맡은 김혜선. 그는 "나의 어떤 점을 보고 캐스팅 했을까 생각해봤다. 그동안 선한 역할을 주로 했고 이 정도로 악한 역할을 맡은 적이 없어 이 작품을 잘 할 수 있을까 의심을 품고 시작했다. 결과물을 보니 정말 악하더라"며 만족스러워했다.



또한 "장모님 하면 따뜻하고 속 깊은 느낌이 들지 않나. 정반대의 성격과 삶을 사는 장모가 나온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어떻게 보면 공포스럽기까지 한 모습들을 연기로 표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도전했다. 대사량도 많지만 보람된 작업이다"며 출연 계기도 밝혔다.





끊임없이 악행을 저지르는 악역들은 시청자들에게 분노를 사기 마련이다. 이에 대한 부담감도 다소 느낄 터.



하지만 김혜선은 "시원하게 욕 먹을 각오가 돼 있다"며 "오히려 즐기면서 촬영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연기자라면 욕이든 칭찬이든 모든 걸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욕은 많이 안 먹어봤는데, 이왕 악역을 맡은 김에 굉장히 시원하게 욕도 먹어보고 싶다. 그만큼 역할에 푹 빠지고 싶다. 순한 역할을 하다보면 답답할 때가 있는데 악역을 맡으니 속시원한 느낌이 들기도 하더라"고 덧붙였다.





악역에 도전하며 꽤 많은 변화를 겪기도 했단다. 김혜선은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붉은색으로 염색해 더 사납게 보일 수 있게 했다. 소리를 지르거나 분노를 표출하는 대사들이 많은데, 그걸 하다보니 제가 건강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영양제를 많이 챙겨먹으면서 건강관리에 신경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훈 감독 역시 "드라마에 왜 시어머니만 나오냐, 장모님도 나왔으면 좋겠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있었다. 왕수진은 유일무이한 카리스마와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드라마 인물로 나오기에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김혜선이 선보일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지난 2012년 방송된 SBS '내일이 오면' 이후, 김혜선과 약 8년 만에 재회한 신다은은 "선배님과 모녀(母女) 사이로 다시 만났다. '내일이 오면' 촬영 때는 많이 뵙지 못했는데 이번에 선배님이 엄마 역할을 하신다는 말을 듣고 정말 안심이 됐다. 한 번 호흡을 맞추기도 했고, 현장에서도 좋은 분이시다"고 말했다.



하지만 '수상한 장모'가 일일드라마인 만큼, 흔히 등장하는 막장 요소가 어김없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시청자들의 빈축을 사거나 작품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는 부분이다.



이정훈 감독은 "출생의 비밀, 불륜 같은 아침 드라마에 흔히 등장하는 요소가 아예 없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한 초반 설정으로 작게 깔려 있을 뿐이다. 왕수진의 악행과 그것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건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오은석(박진우)과 제니 한(신다은),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오은석을 막아서는 장모 왕수진(김혜선)의 이야기다. 그 속에 숨겨진 충격적인 진실과 비밀을 파헤쳐나가는 과정을 그려나갈 예정.



'수상한 장모'는 '강남스캔들' 후속으로 오는 20일 오전 8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민지 기자 fiestaya@naver.com/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