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혹史’ 잔나비, ‘학폭’ 유영현 없이 무대 올랐다…떼창→끝내 눈물 [종합]

기사입력 2019.05.25 8: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논란의 주인공 잔나비가 4인조로 무대에 올랐다. 결국 눈물을 쏟았다. 



잔나비는 25일 오후 경북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한수원 아트페스티벌 2019’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잔나비는 국가스텐, 빈지노, 볼빨간 사춘기, 헤이즈, 싸이, 보아, 청하 등과 함께 라인업에 올라 있었다. 전날(24일) 유영현과 최정훈이 논란에 휩싸이며 참석 여부에 대중의 이목이 쏠려 있던 상황. 



이날 잔나비는 유영현을 제외한 채 무대에 올랐다. 유영현은 어제 팀을 자진 탈퇴했다. 보컬인 최정훈은 노래를 부르다가, 관객의 떼창에 끝내 눈물을 보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앞서, 지난 24일 유영현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과거 폭로 글이 인터넷 상을 강타했다. 유영현은 이를 인정했고, 팀내 탈퇴를 결정했다. 



연이어 최정훈도 터졌다. 24일 SBS ‘8 뉴스’에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사업가 최모 씨의 사기 및 횡령 혐의를 보도했다. 최 씨의 아들도 경영에 연관돼 있으며,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최정훈은 “(아버지의 사업 실패 후)사업적 재기를 꿈꾸시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업의 실패로 신용상태가 안 좋으셨던 아버지의 명의로는 부담이 되셔서라고 하셨습니다”라며 “저희 형제가 주주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도 그 이유 때문입니다.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확인한 결과 제 명의의 주식에 대한 투자금액은 1500만원에 불과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최정훈은 “이름도 거론하기 두렵고 싫은 ㄱㅎㅇ 건에 관해서 제가 아는 사실은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 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조차 받은 적이 없습니다”고 딱 잘라 말했다. 



소속사 측도 이와 관련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SNS

연예 '웰컴2라이프' 정지훈X임지연, 로맨틱 투샷..애정 듬뿍 [TV리포트=김경주 기자] ‘웰컴2라이프’ 정지훈-임지연의 달밤을 빛내는 로맨틱한 투샷이 포착돼 설렘을 자아낸다.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측이 19일, 정지훈(이재상 역)과 임지연(라시온 역)의 투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재상-라시온의 애틋한 키스 엔딩이 그려져 심멎을 유발했다. 이재상은 자신에게 따뜻한 눈길을 보내는 라시온을 그윽하게 바라보다 이내 부드럽게 입을 맞춰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이와 함께 ‘시온아 그날 난 너무 무섭고 두려웠어. 나에게 이토록 사랑스럽고 소중한 존재가 있다는 게’라는 이재상의 내레이션이 더해져 심장 떨림을 증폭시켰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애정이 듬뿍 담긴 눈빛을 교환하는 정지훈-임지연의 투샷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꿀이 떨어질 듯한 달콤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수줍은 미소를 띤 두 사람의 표정이 화려한 조명보다 반짝이는 듯 하다. 이어 조심스레 춤을 신청하는 정지훈과 그의 손을 살포시 잡는 임지연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로맨틱함에 젖어 들게 한다. 이에 정지훈-임지연의 애틋한 로맨스에 관심이 고조된다.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가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로 1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연예 윤균상, 김의성 글에 '좋아요'…中 팬클럽 항의[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배우 윤균상이 홍콩을 지지하는 김의성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중국 팬들의 항의를 받았다.지난 16일 대만 ET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윤균상은 15일 김의성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인스타그램 글에 '좋아요'를 눌렀고, 이에 중국 팬들이 웨이보에서 불만을 드러내며 윤균상에게 사과를 요구했다.윤균상의 중국 온라인 팬클럽인 '윤균상바'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폐쇄를 알렸다. 윤균상바 측은 "우리 운영진은 오랜 고민 끝에 무기한 폐쇄를 결정했다"면서, "다시 한 번 '하나의 중국'의 원칙을 확고하게 지킨다는 뜻을 표한다"고 발표했다.뿐만 아니다. 한국 드라마 자막팀도 윤균상이 출연 중인 드라마의 자막 작업을 중단한다고 발표하며 김의성의 인스타그램 글에 '좋아요'를 누른 데 항의했다.그리고 15일 오후, 중국 윤균상바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윤균상 측의 답변 내용을 게재했다. 윤균상 측은 윤균상바에 "지인의 인스타그램 피드(게시물)이기 때문에 '좋아요'를 누른 것 뿐이지 정치적 의미나 뜻을 더하여 누른 것은 아니라고 한다"면서 "현재 해당 게시물에 대한 '좋아요'는 취소한 상태"라고 알렸다.다만 윤균상 측 입장 전달을 받고도 윤균상바는 '하나의 중국' 입장을 지지하기 위해 무기한 폐쇄를 지속한다고 밝혔다.윤균상은 OCN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에 출연 중이다.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옥탑방의 문제아들' 오창석 "고3 때 버즈 멤버 제안 받아"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오창석이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버즈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19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의 주인공 오창석과 윤소이가 게스트로 함께했다.이날 배우 오창석은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고등학교 3학년 때 버즈 멤버로 가장 먼저 제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버즈 멤버가 꾸려지기 전, 고등학교를 돌아다니며 멤버를 찾고 있던 버즈의 소속사 사장님이 데모 CD까지 주며 멤버로 들어올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가수의 꿈이 없었던 오창석은 그 제안을 거절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옥탑방 멤버들은 “오창석씨가 거절 안 했으면 지금의 민경훈이 없는 거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이를 듣던 민경훈 또한 버즈 오디션을 보러 갔던 당시의 얘기를 털어놨다. 민경훈은 “오디션을 노래방에서 봤고, 사무실에 가벽을 세워두고 한 쪽에서는 사장님이 숙식을 하셨다”며 당시의 열악했던 상황을 떠올렸다.김용만이 오창석에게 버즈가 성공한 뒤 아쉬운 마음은 없었는지에 대해 물었다. 그는 “군대에서 버즈 데뷔 무대를 봤다. 버즈의 ‘어쩌면’이 나올 때 까지는 괜찮았는데 ‘겁쟁이’, ‘가시’가 연속 히트치는 것을 보자 아쉬운 마음이 조금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경훈과 함께 버즈의 ‘겁쟁이’ 노래를 함께 부르기도 했다. 오창석은 민경훈을 위협할 만한 노래 실력으로 모두를 감탄케 했다는 전언이다.‘옥탑방의 문제아들’은 19일 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