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환 "비빔밥 속 고추장같은 배우 돼야죠"(인터뷰)

기사입력 2011.04.30 8:4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은혜 기자] 신승환, 참 욕심 많은 배우다. SBS TV ‘마이더스’에서 김도현(장혁 분)의 감방 동기 재복 역으로 중간 투입된 뒤 감초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가 싶더니, 어느새 연극 ‘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에서도 주인공으로 활약 중이다.



말 그대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듯 안방극장과 무대 위를 누비니 그를 ‘미친 존재감’으로 보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을까. 특히 그의 ‘마이더스’ 출연은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배우가 필요하다며 갑작스럽게 걸려온 감독의 전화 한 통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급하게 연락을 받은 만큼 재복이라는 캐릭터는 아무런 옷도 입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신승환은 상상의 나래를 펼쳐 진지하면서도 코믹하고, 참견하는 것을 좋아하면서도 막상 무엇인가를 물어보면 답을 모르는 ‘윤활류 같은’ 자신만의 재복을 탄생시켰다.



그리고 캐릭터 분석이 100% 적중했던 걸까, 신승환이 ‘복덩이’이기 때문일까. 재복이 투입된 뒤 ‘마이더스’는 연일 시청률 상승세를 타며 월화극 선두주자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특히 현장에서 그에게 많은 조언과 도움을 주는 사람은 ‘용띠형님’ 장혁이다.



최근 장혁이 그의 결혼식에서 사회를 봤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두 사람의 돈독한 관계는 다시금 팬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그는 연기를 잘 하면 박수를 쳐주고, 쓸데없는 행동을 하면 감싸주는 그야말로 배우로 빚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국민가수였던 god가 연습생이던 시절, 합숙하며 살고 있었을 때 혁이 형을 처음 만나게 됐어요. 혁이 형은 지금이나 그때나 똑같아요. 다른 배우들에게서 느껴지는 갭도 없고 편하게 다가갈 수 있거든요. 참 열혈남아에요(웃음)”



촬영이 없는 날이면 일주일에 3일은 무대에 오른다는 신승환. 무대를 경험해 보고 싶은 욕심에 조금은 쉽게 연극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무대는 생각만큼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심지어 ‘괜히 도전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참 힘들었어요. 그런데 점점 오기가 생기더라고요. 대본을 계속 수정해나가는 재미도 있었고, 돈을 내고 날 선택하러 온 관객들이 있으니 못하면 낯 뜨거울 것 같더라고요. 사람냄새도 나고 재미있고, 이래서 배우들은 연극을 통해 하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죠”



      



약 십년이 넘는 시간동안 매니저에서 개그맨으로, 다시 배우로 길을 전향한 바 있는 신승환. 그만큼 그는 연기에 대해 ‘확실한’ 지론을 갖고 있었다. 역할에 대해 욕심을 부리기 보다 사람에 대해 욕심을 갖자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현실적으로 보려고 해요. 주인공을 빛나게 하면 나도 빛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도 주변에서 더 튀게 해보라고 조언도 해줘요. 생각해보면 매니저와 개그맨으로도 활동했던 아름다운 과거 때문에 지금의 제가 있는 것 같아요.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게 됐고요”



그런 신승환의 롤모델은 이미 ‘명품배우’로 안방극장에 자리매김한 손현주, 성동일, 이덕화, 임현식, 이순재다. 단순히 모든 역할을 섭렵한 것을 떠나, 이제는 그 어떤 캐릭터라는 옷을 입어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할 수 있는 이들을 벤치마킹 하는 것이 그의 목표라고.



“어떤 역할을 해도 어울리고, 나이를 먹어서도 바삐 일할 수 있는 선배들이 롤모델이죠. 그리고 사람들이 생각하는 정형화된 느낌을 깰 수 있게 의사나 검사 역할에도 도전해보고 싶고요, 기회가 닿는다면 다이어트를 해서 남자냄새가 나는 누아르도 하고 싶고요”



그런데 이 남자, 드라마에 출연하랴 무대에 오르랴 아빠 노릇하랴 바쁠 법도 한데 기특한 모임을 갖고 있다. 선한 사람들의 모임의 줄임말인 ‘선방’에서 봉사활동과 도네이션을 목적으로 사회에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긍정적인 일을 하기 위해 찾고 있는 단계에요. 제가 배우로서 열심히 활동하고 사회적인 영향력을 가졌을 때 사람들에게 그 선함이 더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요. 긍정적이면서도 다양한 일을 하기 위해 꿈틀거리고 있어요(웃음)”



인터뷰 내내 깊고 울림 있는 목소리로 웃음을 잃지 않았던 신승환은 비빔밥에 들어있는 참기름과 고추장 같은 배우를 꿈꾸고, 한 집안의 다정한 가장을 목표로 한다. 다시봐도 신승환, 참 욕심 많은 배우다.



              



서은혜 기자 eune@tvreport.co.kr / 사진=신승환 제공, SBS

연예 마이클 베이 감독, 12월 내한…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 관객 만난다 [공식입장]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넷플릭스(Netflix) 영화 ‘6 언더그라운드’의 마이클 베이 감독이 오는 12월 2일 내한한다. 15일 넷플릭스는 이 같이 밝히며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 및 주연 배우들의 전 세계 최초 월드 프리미어를 위한 내한”이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6 언더그라운드’ 월드 프리미어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를 비롯한 주요 배우들이 참석한다. 이들은 프레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레드카펫 및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 최초로 한국 관객들과 만날 계획이다.‘6 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 스스로 ‘고스트’가 된 그들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여섯 명의 정예 요원들은 각자 뛰어난 능력은 물론 미래를 바꾸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지우는 것도 개의치 않는 확고한 신념으로 뭉친다. 자신들은 기억되지 않더라도 그들의 신념과 결심은 역사에 남기를 바라는 미스터리한 리더 라이언 레이놀즈가 직접 모든 요원을 선택한다.특히 ‘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프렌차이즈로 알려진 액션 마스터 마이클 베이 감독이 ‘6 언더그라운드’의 연출과 제작을 맡았다. 이안 브라이스와 제작사 스카이댄스의 데이비드 엘리슨, 다나 골드버그, 돈 그레인저도 제작에 함께 했다. ‘데드풀’ 시리즈의 렛 리스와 폴 워닉이 각본을 집필했다. 사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대규모 총격씬과 도심 카체이싱, 피렌체를 비롯해 전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역대급 액션 블록버스터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6 언더그라운드’는 오는 12월 13일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