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박세완, 천재 소녀의 매력…현대→조선까지 접수

기사입력 2019.06.16 3:2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박세완이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하며 현대에 이어 조선까지 접수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는 좌충우돌 조선 시대 적응을 시작한 한슬기(박세완 분)가 마침내 오빠 한정록(강지환 분)과 감격의 재회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한슬기는 갑작스레 조선 시대에 떨어진 후, 아직까지 얼떨떨하고 모든 게 신기했고 이날 백정 신분인 임꺽정(송원석 분)이 소를 도축하는 것을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바라봤다.



하지만 양반집에 고기를 대고 품삯을 받지 못한 꺽정이 거센 매질까지 당하고, 이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슬기가 마음 아파하는 광경은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특히 말없이 입가의 상처를 닦아주는 눈빛에서는 따뜻함과 걱정스러움이 함께 묻어나 몰입을 더했다.



이후 꺽정의 친구들과 함께 오빠를 찾아 나선 그녀는 택배 트럭에서 흔적을 발견했고 결국 청석골에서 정록과 감격의 재회를 이뤘다. 이 과정에서 반가움과 그리움 등의 짙은 감정이 묻어나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했다.



박세완은 임꺽정과 함께 조선의 현실을 하나씩 알아가는 고3 소녀 한슬기를 찰떡같이 소화하는 중이다. 특히 호기심 어린 눈빛과 오빠를 걱정하는 마음까지, 영특한 천재 소녀로 변신한 박세완의 맹활약은 안방극장도 함박웃음 짓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한번 본 것을 사진처럼 또렷이 기억하는 ‘포토그래픽 메모리’ 능력의 소유자답게 타임슬립 당시를 되새기며 이날 방송 엔딩을 임팩트 있게 장식하기도 했다.



또 박세완은 극중 한슬기 이외에도 황참봉의 여식으로 깜짝 1인 2역을 소화, 앞으로 그녀에게 어떤 일이 펼쳐질 것인지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한편, ‘엔딩 요정’ 박세완이 출연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는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조선생존기'